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sam 그리고 책 배송왔습니다.
삼성갤럭시 이용자 무료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 교보아트스페이스
올멕 문명의 미스터리(고대 멕시코에 존재했던 불가사의한)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87쪽 | A5
ISBN-10 : 8959592668
ISBN-13 : 9788959592661
올멕 문명의 미스터리(고대 멕시코에 존재했던 불가사의한) 중고
저자 DAVID H. CHILDRESS | 역자 김원 | 출판사 한솜미디어
정가
13,000원
판매가
11,700원 [10%↓, 1,3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20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1년 4월 20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출간 20110420, 판형 152x223(A5신), 쪽수 287]

이 상품 최저가
11,7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1,700원 [10%↓, 1,3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신간) 올멕 문명의 미스터리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329 상태가 아주 좋은건 아니지만 그래도 내부는 멀쩡하니 괜찮습니다 5점 만점에 4점 coflakd*** 2020.01.30
328 좋은 책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hillz*** 2020.01.29
327 깨끗하고 좋은 책, 잘 받았습니다.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ksw5*** 2020.01.22
326 배송이 너무 늦었어요 5점 만점에 5점 jhjy*** 2020.01.17
325 좋은 책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taxc*** 2020.01.14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고대 멕시코에 존재했던 불가사의한『올멕 문명의 미스터리』. 이 책은 아메리카 대륙의 원 문명이라고 할 수 있는 올멕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저자는 여러 차례에 걸친 세계 여행을 통해 역사적으로 가장 매혹적이면서 신비로운 고대 멕시코의 올멕 문명을 만난다. 고대인들이지만 최근에야 알려지기 시작한 이 낯선 사람들에 대한 놀랍고도 흥미로운 사실들을 접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저자 : DAVID H. CHILDRESS
저자 David Hatcher Childress는 1957년 생. 미국의 작가. 프랑스에서 출생하여 콜로라도에서 성장하였으며 19세 때부터 고고학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세계를 여행하기 시작했다. 그가 저술한 책들은 선-콜롬비아 시대의 대양 횡단을 통한 문명 간 접촉, 아틀란티스 대륙, 템플기사단, 고대의 사라진 도시들, 비마나의 비행물체와 외계인 등의 주제를 주로 다루고 있다. 그는 미국 유수의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버뮤다 삼각지, 아틀란티스 대륙, UFO에 관해 논평하고 있으며 살아있는 인디아나 존스로도 알려져 있다.

역자 : 김원
역자 김 원은 고대문명을 연구하며 인류의 문명이 외계 문명에 의해 영향을 받았다는 이론서인 『오안네스』와『아틀란테스』를 저술했으며, 최근에는 마야와 잉카문명 유적지를 답사한『마야ㆍ잉카 여행­20일간의 기록』을 출간했다.

목차

1. 올멕 기원의 미스터리
The Mystery of the Origin of the OLMECS

2. 올멕 멸망의 미스터리
The Mystery of the OLMEC Destruction

3. 무릎 꿇은 자세의 미스터리
The Mystery of Quizuo

4. 대양 횡단 무역의 미스터리
The Mystery of Transoceanic Trade

5. 올멕의 두개골 변형의 미스터리
The Mystery of OLMEC Cranial Deformation

6. 올멕 문자의 미스터리
The Mystery of OLMEC Writing

7. 끝이 없는 올멕의 미스터리
The Mystery of the OLMECS Continues

역자 후기
참고문헌

책 속으로

1. 올멕 기원의 미스터리 The Mystery of the Origin of the OLMECS 이 기간 동안(1000~BC 650) 구세계의 영향에 대한 명확한 기록이 없지만 마법사(고위 사제)로 보이는 강력한 흑인에 관한 것만으로도...

[책 속으로 더 보기]

1. 올멕 기원의 미스터리
The Mystery of the Origin of the OLMECS

이 기간 동안(1000~BC 650) 구세계의 영향에 대한 명확한 기록이 없지만 마법사(고위 사제)로 보이는 강력한 흑인에 관한 것만으로도 우리는 멕시코에서 인류의 진보를 추적할 수 있다.
- 프레데릭 페테르슨 Frederick Peterson, 『고대 멕시코 Ancient Mexico』(1959)

올멕의 신비한 세계
북아메리카에서 가장 오래되고 큰 수수께끼는 아마도 고대 멕시코의 올멕 문제일 것이다. 오늘날 일반적으로 고고학자들에게 올멕인은 최초의 마야인이나 혹은 오늘날 '올멕의 땅'이라 불리는 올칸 olcan의 원주민들을 의미한다. 수수께끼 같은 동굴의 그림, 완벽하게 조각된 거대한 머리, 전형적인 '뚱한 표정', 격렬하고 군사적인 그들의 모습을 보고 있으면 문뜩 질문이 하나 떠오른다.
'이 괴짜들은 누구인가?'

올멕이라는 이상한 세계는 이제 겨우 조각이 맞추어지고 있다. 올멕의 예술을 보면 그들은 가죽 헬멧을 쓰고 넓은 얼굴에 두꺼운 입술과 넓은 코에 뚱한 표정을 하고 있는 마치 나이지리아나 탄자니아의 성난 럭비 선수들처럼 보인다. 주류 고고학자들은 아프리카인들이 결코 멕시코나 중앙아메리카를 정복하지 못했다고 주장하지만 올멕의 조각상과 거대 두상을 본 일반인들은 고고학자들이 어떻게 노골적으로 비과학적인 주장을 하는지 의아해 할 수 있다. 학교의 강단에서 혹은 관광객들에게는 이들이 아프리카인이 아니라고 가르치고 말하는 것이 용인되지만 듣는 이들은 고고학자들이 장님이거나 정신이상자들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중략-

올멕의 발견
1930년대까지만 해도 아메리카의 가장 오래된 문명은 마야로 알려져 있었다. 유카탄 반도, 과테말라와 멕시코 만 등에서 발견되는 마야의 수많은 기념물, 석상, 도기, 조각상과 예술품들이 고고학자들로 하여금 마야가 중앙아메리카의 모태 문명이라고 믿게 했다.
그러나 일부 유물들은 마야의 일반적인 예술품들과는 조금 다르다. 그 중 하나는 마야의 예술품들에는 보이지 않는 아프리카인의 얼굴을 가진 거대한 두상들이다. 마야의 회화와 조각은 매우 다양할 수 있지만 아프리카인으로 보이는 모습은 분명히 마야인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아프리카인으로 보이는 두상은 이상한 뚱한 표정을 하고 있으며 자주 반인반수(반은 인간 반은 재규어)의 모습을 보인다.

1929년 뉴욕의 아메리카 인디언 박물관장인 사빌 Marshall H. Saville은 이 작품들을 마야가 아닌 완전히 다른 문화 유물로 분류했다. 다소 부적절했지만 그는 이 문화를 멕시카(아즈텍) 사람들의 언어인 나우아틀어로 '고무 사람'을 의미하는 올멕(이 이름은 1927년 처음 명명되었다)이라 불렀다. 그들의 예술품은 천연가스를 개발하는 늪지대이지만 과거에는 고무 생산지였던 남부 멕시코의 타바스코와 베라크루스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올멕에서 아즈텍까지 고대 메소아메리카인들은 고무나무의 일종인 카스티야 엘라스티카 Castilla elastica(파나마 고무나무 : 역주)로부터 라텍스를 추출했다. 이 라텍스를 이포모에아 알바 Ipomoea alba 즙과 섞어서 BC 1600년 이전부터 고무를 생산했다. '올멕'은 아주 오랜 후에 이 지역에 살게 된 아즈텍인들의 이전 사람들에 대한 호칭이었다.
올멕인들은 모든 중미 문명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고무공을 사용하는 구기 경기의 기원과 관련이 있다. 사실 이 경기는 올멕보다도 더 오래되었을 것이다. 경기장과 올멕의 구기 경기는 멀리 아리조나와 유타, 남쪽으로는 코스타리카와 파나마까지 유행했다.

멕시코의 유명한 고고학자인 이그나시오 베르날 Ignacio Bernal에 따르면 올멕의 예술은 1869년 최초로 언급되었지만 위에 말한 대로 '올멕' 또는 '고무 사람'이라는 단어는 1927년 처음으로 사용되었다. 마야 달력을 판독한 에릭 톰슨 Eric Thompson이나 수많은 마야 고고학자들은 처음에는 올멕이라 불리는 이 새로운 문명이 마야보다 앞선 것이라고 인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1942년 멕시코시티에서 고고학자들의 특별 회의가 있은 다음부터 올멕이 마야보다 앞선다는 것이 받아들여졌다. 그러나 올멕의 기원은 여전히 커다란 논쟁거리였다.
- 중략

올멕인들은 누구였는가?
베르날은 계속해서 올멕을 연구했으며 1969년 『올멕 세계 The Olmec World』라는 저서에서 남부 멕시코, 중미의 모든 지역, 니카라과의 구아나카스테Guanacaste의 남쪽에서 발견된 올멕의 유물들을 논하고 있다. 그러나 그는 수염 있는 사람, 흑인 얼굴 그리고 해독할 수 없는 상형문자를 가진 이상하고 독특한 사람들의 기원을 추적할 수 없었다. 베르날은 우악사툰과 엘 미라도르 같은 유명한 마야의 유적지조차 올멕의 영토였다고 생각했다.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올멕 문명의 신비한 세계를 찾아 떠나는 여행 본서의 저자는 수 차례에 걸쳐 전 세계를 여행하면서 역사적으로 가장 매혹적이면서 신비로운 고대 멕시코의 올멕 문명을 만난다. 올멕 문명은 1942년 멕시코 시티에서 고고학자들의 국제회의가 있기 전까지는 ...

[출판사서평 더 보기]

올멕 문명의 신비한 세계를 찾아 떠나는 여행
본서의 저자는 수 차례에 걸쳐 전 세계를 여행하면서 역사적으로 가장 매혹적이면서 신비로운 고대 멕시코의 올멕 문명을 만난다. 올멕 문명은 1942년 멕시코 시티에서 고고학자들의 국제회의가 있기 전까지는 문명의 실체가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 올멕 문명은 마야 문명보다 훨씬 오래전부터 달력을 사용하고 야금술을 개발했던 메소아메리카의 모태 문명이었다는 것이 점차 인정받고 있다.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에서 온 것처럼 보이는 수수께끼 같은 올멕 땅에 거주했던 사람들의 기능적 특징을 매우 잘 묘사했던 올맥인들은 그들의 흔적만 남긴 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없다.
이 책에서 우리는 고대인들이지만 최근에야 알려지기 시작한 이 낯선 사람들에 대한 놀랍고 흥미로운 사실을 접하게 된다.

<책속으로 추가>

한편 영국의 작가이며 정통 고고학자인 나이젤 데이비스 Nigel Davies(1920~2004)는 올멕이 대서양이나 태평양을 횡단해서 발생한 접촉 결과로 나타난 문명일 수는 없다고 말한다.
'올멕이 바다에서 나온 이주민이라는 몽상적인 표현은 의미가 없으며 멕시코의 모든 지역에서 유물이 출현하기 때문에 기원이 어디인지도 확실치 않다. 이 문제는 격렬한 논쟁거리이다. 코바루비아스는 올멕 문명이 게레로에서 처음 번성했다고 확신했지만 이러한 관점은 지지를 얻지 못했다. 다른 이들은 멕시코 고원에서 기원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들의 기원에 관한 일치된 견해는 남부 베라크루스와 타바스코의 고무 땅이다.'

데이비스는 올멕이 오악사카 고원의 몬테알반, 태평양의 아카풀코 근처인 오슈토티틀란 Oxtotitlan 또는 후스틀라와카 Juxtlahuaca 또는 멕시코 만을 따라 늪지대에 있는 트레스 자포테스와 라벤타에서 기원했다고 말한다. 이 모든 곳이 올멕의 영토로 알려져 있다.
낯선 흑인 두상이 초기 아프리카인들의 탐험의 결과였다는 생각은 아메리카 고고학을 다루는 역사학자와 고고학자들에게 완전히 생소한 것이었다. 다양한 지배자, 왕, 여행자, 마법사 그리고 아프리카인, 중국인, 수염 난 사람 혹은 다른 낯선이의 이런 묘사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교수들은 대학 강단에서 이것들이 고대 선-콜롬비아 시대에 탐험가들이 있었다는 증거는 아니라고 가르친다. 그들은 사람들이 이 다양한 조각상과 새김들에 대한 깊이 없는 관점 때문에 잘못된 생각을 갖게 되었다고 보았다.
주류 역사가들에게도 올멕의 기원은 미스터리이다. 흑인들이 어떻게 중미에 도착했는지에 관해서는 많은 이론이 있다. 한 이론은 그들이 아틀란티스의 거칠고 강력한 전사들이라고 하며 어떤 이론은 올멕이 이집트나 또는 알려지지 않은 어느 아프리카 제국의 식민지였다고 한다. 다른 이들은 그들이 사라진 무 Mu 대륙에서 건너왔거나 상왕조의 상인들이라고 말한다.
올멕의 조각상들 중에는ꡐ마법사(마법의 버섯과 다른 기구들을 사용하는 샤먼적 주술사)ꡑ와 관련된 특이한 것들이 많다. 마법사들은 아프리카나 중국 또는 아틀란티스에서 온 것일까?
-이하 생략
- <본문> 중에서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북아메리카에서 가장 오래된 수수께끼는 아마도 고대 멕시코의 올멕 문명일 것이다. 고고학자들에게 올멕인은 최초의 마야인 또는...
    북아메리카에서 가장 오래된 수수께끼는 아마도 고대 멕시코의 올멕 문명일 것이다. 고고학자들에게 올멕인은 최초의 마야인 또는 오늘날 '올멕의 땅'이라 불리는 올칸olcan의 원주민들을 의미한다. 완벽하게 조각된 거대한 두상, '뚱한 표정', 격렬하게 군사적인 모습 등은 의문을 자아낸다. '이 괴짜들은 누구인가?'
     
     
    가죽 헬멧을 착용하고 넓은 얼굴에 두툼한 입술과 넓은 코에 '뚱한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이 마치 나이지리아 또는 탄자니아의 성난 럭비 선수들처럼 보인다. 아프리카인의 얼굴 특징과 매우 흡사했기에 아프리카 흑인이 아메리카 대륙으로 이주했다는 논쟁이 있었다. 하지만 주류 고고학자들은 아프리카인들이 결코 멕시코나 중앙아메리카를 정복하지 못했다고 주장한다.
     
    1930년대까지만 해도 아메리카의 가장 오래된 문명은 마야로 알려졌었다. 유카탄 반도, 과테말라와 멕시코 만 등지에서 발견된 마야의 수많은 기념물, 석상, 도기, 조각상, 예술품 등이 고고학자들로 하여금 마야가 중앙아메리카의 모태 문명이라고 믿게 만들었다.
     
    1927년에 처음 명명된 올멕은 아즈텍 사람들의 언어인 나우아틀語'고무 사람'을 의미한다. 올멕의 예술품은 과거 고무 생산지였던 남부 멕시코의 타바스코와 베라크루스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고대 메소아메리카인들은 고무나무의 일종인 카스티야 엘라스티카로부터 라텍스를 추출했다. 올멕인들은 모든 중미 문명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고무공을 사용하는 구기 경기의 기원과 관련이 있다.
     
     
     
     
    저자 데이비드 해처 차일드리스는 전 세계를 여행하면서 역사적으로 가장 매혹적이면서 신비로운 고대 멕시코의 올멕 문명을 만난다. 올멕 문명은 1942년 멕시코 시티에서 고고학자들의 국제회의가 있기 전까지는 문명의 실체가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다.
    이제 올멕 문명은  마야 문명보다 훨씬 오래전부터 달력을 사용하고 야금술을 개발했던 메소아메리카의 모태 문명이었다는 것이 점차 인정받고 있다.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에서 온 것처럼 보이는 올멕 땅에 거주했던 사람들의 기능적 특징을 매우 잘 묘사했던 올맥인들은 그들의 흔적만 남긴 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없다.
     
    올멕인들은 누구였을까? 멕시코의 저명 고고학자 이그나시오 베르날(1910~1992)은 자신의 저서 <올멕 세계>에서 남부 멕시코, 중미의 모든 지역, 니카라과의 구아나카스테 남쪽에서 발견된 올멕의 유물들을 소개하고 있다. 하지만 그는 수염 있는 사람, 흑인 얼굴 그리고 해독 불가능한 상형문자를 가진 이상한 사람들의 기원을 추적할 수 없었다.
     
    올멕 문명의 기원에 대해서는 의견들이 많다. 멕시코 인류학자 코바루비아스(1904~1957)는 게레로에서 처음 번성했다는 견해이며, 다른 이들은 멕시코 고원에서 기원했다고 주장하는데 이들의 일치된 견해는 남부 베라크루스와 타바스코의 고무 땅이다.
     
    영국의 정통 고고학자 나이젤 데이비스(1920~2004)는 오악사카 고원의 몬테알반, 태평양 아카풀코 근처인 오슈토티틀란 또는 후스틀라와카 또는 멕시코 만을 따라 늪 지대에 있는 트레스 자포테스와 라벤타에서 기원했다고 말한다. 이 지역들은 모두 올멕의 영토이다.
     
     
    잃어버린 대륙 가상도(무, 아틀란티스)
     
    흑인들이 어떻게 중남미에 도착했는지에 대해서는 많은 이론들이 있다. 한 이론은 그들이 아틀란티스의 강력한 전사들이라고 하며 어떤 이론은 올멕이 이집트 또는 아프리카 어느 제국의 식민지였다고 한다. 다른 이들은 그들이 사라진 무Mu 대륙에서 건너왔거나 중국 상왕조의 상인들이라고 말한다. 이에 대한 가설은 두 가지가 지배적이다.
     
    가설1. 다른 아메리카의 원주민과 같은 몽고 인종이며, 그들 유전자에 숨어 있던 흑인 유전자가 우연히 나타난 것이다.
     
    가설2. 그들은 수백 년간 계속되었던 대양무역 선단의 선원이거나 배를 타고 올만 지역으로 이주해온 외래인이다.
     
     
    이처럼 기원에 관해서는 고립주의(고대인은 대양을 횡단할 능력이 없었기 때문에 고대 문화는 독자적으로 발전했다는 주장)과 확산주의(고대인은 대양을 횡단할 수 있었으며 넓게 퍼진 문화의 유사성이 이를 입증하고 있다는 주장) 간에 오래된 논쟁거리였다. 고립주의가 정설로 받아들여진다.
     
    올멕인들은 '올만의 땅'에 살았을 것으로 보인다. 올만은 아즈텍인들이 해안가의 정글을 말할 때 사용하던 지명이다. 올멕의 중심부는 남부 베라크루스와 타바스코의 해안 평원지역으로 여겨진다. 수많은 유적지와 올멕 기념비들이 집중되어 있기 때문이다. 올멕인들은 산로렌조, 라구나 데 로스 세로스, 트레스 자포테스라모하라, 라벤타 등지에 도시를 겸하는 신전을 건설했다. 올멕의 영역은 서쪽의 툭스틀라 산맥에서 동쪽의 촌탈파 저지대까지였다.
     
    170개 이상의 올멕 기념물들이 이 지역에서 발견되었는데, 라벤타(38%), 산로렌조(30%), 라구나 데 로스 세로스(12%) 등 가장 큰 세 지역에서 80%의 비중을 차지한다. 동부의 라벤타는 카카오, 고무, 소금을 제공할 수 있었고, 중심부의 산로렌조는 강줄기를 따라 형성된 무역 루트를 통제했으며, 툭스툴라 산맥에 접한 라구나 데 로스 세로스는 현무암을 공급했을 것이다.
     
    올멕은 과테말라와 엘살바도르에서 니카라과와 코스타리카를 넘어 중미 아래까지 넓은 지역을 점유했거나 또는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코스타리카 산호세에 위치한 국립박물관에 유명한 조각상이 있다. 조각상은 길게 늘인 두개골과 동양인 형태의 눈이 있는 곱사등이 인물이다.
     
    초기의 고고학자들은 올멕인들이 베라크루스타바스코 저지대의 좁은 지역에 살았다고 믿었으나 1960년대와 1970년대의 발굴로 멀리 떨어진 '찰카칭고'도 올멕 유적지임이 밝혀졌다. 이곳은 멕시코시티 남쪽 모렐로스 주의 쿠에르나바카~쿠안틀라 고속도로의 93km 지점이다. '찰카칭코'란 '찰카인들에게 가장 소중한 장소', '신성한 물이 숭배되는 장소', '진귀한 옥의 장소'란 뜻이다. 하지만 어느 누구도 정확한 의미를 모른다.
     
    아마도 올멕의 수도라벤타였을 것이다. 이 유적지는 기원전 1200~ 기원전 400년 사이에 번성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리오 팔마 강이 보이는 해안 늪지대의 섬에 위치한 라벤타는 메즈칼라파와 코아트사코알코스 강 사이의 지역을 통제했을 것이다. 오늘날 리오 팔마는 주변이 거대한 늪지대로 유명무실한 강이다.
     
    라벤타와 근처의 산로렌조는 올멕 문명의 대표격인 거대 두상들이 많은 곳이다. 거대 두상과 돌기둥을 만드는데 사용된 현무암은 툭스틀라 산 근처에서 채석장이 발견되었다. 라벤타의 신성 구역 남쪽 끝은 거대한 피라미드 모양의 둔덕이다. 이 둔덕에 석비가 서 있다. 석비의 꼭대기에는 엑시스문디 또는 세상의 나무를 대표하는 것으로 보이는 나뭇잎과 동물 모습으로 창조된 신들이 묘사되어 있다.
     
    라벤타의 또 다른 유명 유물은 제단 4단이다. 아마도 왕좌王座로 생각된다. 이 거대한 현무암 조각은 수 톤이나 되는데 새의 두건을 쓰고 편안히 앉아 있는 통치자를 묘사한다. 통치자는 제단 아래에 둘려 있는 밧줄을 잡고 있다. 제단 옆면에 앉아 있는 사람들은 밧줄로 묶여 있는 포로처럼 보인다. 제단 정면에 앉아 있는 통치자 위에는 재큐어의 벌린 입이 있다.
     
    마야아즈텍에 따르면 이전에 네 개의 세계가 있었고 우리는 현재 다섯 번째 세계에 살고 있다고 한다. 이전의 세계는 얼음이나 물 또는 불에 의해 멸망했다고 한다. 한 세계가 멸망함에 따라 또 다른 세계가 새로운 거주민과 새로운 질서로 태어났는데, 다섯 번째의 세계는 아마도 물에 의해 멸망할 것이라고 한다.
     
    네 번째 세계의 파멸 이후 마야는 다섯 번째 세계로 올라갔다. 마야의 달력에 의하면 달력은 2012년으로 끝난다. 그래서 지금의 세계 또한 2012년에 멸망한다고 예언한다. 올멕의 수도로 여겨지는 라벤타의 종말은 기원전 500~ 기원전 400년 사이에 일어났다. 이 시기에 이 지역의 모든 곳이 버려졌고 올멕 형식의 예술도 사라지기 시작했다. 지진이 강의 물줄기를 바꾸고 홍수가 라벤타를 늪지대로 변화시켰을까?
     
    멕시코 지질학자들의 연구에 의하면 라벤타와 산로렌조 주변은 강들은 과거 4천년간 끊임없이 변화를 일으켰다고 한다. 산로렌조의 쇠퇴는 코아트사코알코스 강의 강줄기의 변화와 상관있다. 이런 현상은 500년 후 라벤타에서도 똑같은 일이 일어났다는 것이다. 자연 현상이다. 해수면이 상승하며 해안가를 덮치고 화산재가 강줄기를 막는 동안 지형의 융기해변의 침하 새로운 지형을 만들어 냈다. 화산 폭발로 인한 화산재가 지역을 덮치고 농토는 토사와 함께 씻겨져 내려갔다.     
     
    대재앙은 화산 폭발, 쓰나미, 지진, 혹독한 날씨와 가뭄이나 홍수 그리고 다른 세력의 침입 등을 말한다. 이 모든 것들이 멕시코와 그 주변에서 일어났다고 한다. 어떤 것이 '세계의 종말이며 다음 세계의 시작'일까?
     
    기원전 500년~ 기원후 250년 사이에 멕시코 중앙 계곡에서 상당한 화산 활동이 있었다. 다른 올멕의 요새 역시 이 기간이 끝날 무렵에 파괴되었다. 쿠이쿠일코에 있는 신비한 원형의 피라미드는 이 시기에 흘렀던 용암으로 덮혀 있다. 쿠이쿠일코는 1917년 멕시코의 고고학자 마뉴엘 가미오가 처음 발견했다.
     
    고고학자들은 쿠이쿠일코는 150~200년 경 인근 시틀레 화산 폭발로 버려지고 피난민들은 텍스코코 호수 북쪽 가까이에 있는 테우티우아칸의 인구로 편입된 것으로 추정한다. 테우티우아칸의 절정기인 6세기경 그 인구는 20만명에 달한다. 이곳은 톨텍의 도시였는데, 올멕과 관련이 있고 분명히 그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테우티우아칸은 물의 도시였다. 피라미드를 건설한 기술자들에 의해 인공 수로와 호수를 가진 도시로 만들어졌다는 것을 보여준다. 올멕의 라벤타 역시 개조된 강의 중심에 있는 인공섬 위에 지어진 것이다. 올멕의 중심부와 멕시코 계곡 사이에는 유사성이 분명 존재한다. 기원전 400년 경에 있었던 라벤타의 파멸은 올멕인의 계급 구조를 붕괴시켰고 흩어진 올멕인은 쿠이쿠일코테오티우아칸으로 이주했을 것이다. 이는 바로 마야인이 말하는 네 번째 세계의 종말이었고 마야인들은 이후 다섯 번째 세계에 나타난 것이다. 올멕은 지하에 묻혀 있었고, 이제 고고학자들에 의해 부활되고 있는 것이다.
     
    중남미의 문명은 다른 대륙에서 전파되었다는 가설이 우리들의 문명관을 새로운 영역으로 인도하고 있다. 특히, 확산주의라는 가설은 매우 흥미롭다. 고대인들이 대양을 자유롭게 횡단하는 기술을 가졌다면 모든 의혹이 다 풀릴 것 같은 분위기다. 고대 중국은 물론이고 이집트 문명 등 여타 문명과의 접촉 가능성은 고대사에 대한 새로운 접근 방법이다.
     
     
    무릎을 꿇은 조각상, 길게 늘인 두개골 등의 증거들은 고대인들이 대양을 자유자재로 드나들며 접촉했음을 강력하게 시사하는 것이 아닐까? 현재까지 발표된 고대 중남미 문명에 대한 이론은 수많은 이견異見들로 넘친다. 그들은 누구이며 어디에서 왔고 어디로 갔는가? 멀리 떨어진 채석장에서 거대한 돌을 운반하는 기술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는가? 피라미드가 이 지역에서도 왜 발견될까? 여전히 미스터리 투성인 채 이 책의 마지막장을 덮는다.
        
  • David H. Childress님의 <올멕 문명의 미스터리>입니다.   책의 제목처럼 이 책은 올멕 ...
    David H. Childress님의 <올멕 문명의 미스터리>입니다.
     
    책의 제목처럼 이 책은 올멕 문명을 다루고 있는데요.
     
    개인적으로 수많은 미스터리를 가지고 있는 고대문명들에 관심이 많은데 올멕이라는 문명은 이번에 처음 들어봤을 정도로
     
    국내엔 그리 알려져 있지 않았죠.
     
    올멕 문명이 위치했던 중앙아메리카의 문명 중에 익숙한 것은 서양 강대국이 신대륙이라 하여 왕성한 정복활동을 벌이면서
     
    알려진 마야, 아즈텍 문명인데요. 올멕 문명은 마야 문명보다 앞선 문명으로 마야 문명에 큰 영향을 준 고대문명입니다.
     
    그런만큼 마야 문명보다 앞선 올멕 문명을 다룬 책이라는 점에서 상당히 호기심이 이는 책인데요.
     
    <올멕 문명의 미스터리>는 올멕 기원, 올멕 멸망, 무릎 꿇은 자세, 대양 횡단 무역등등 상당히 흥미로운 부분이 많습니다.
     
    처음 <올멕 문명의 미스터리>은 올멕 문명을 다루고 있는 어느 정도 흥미위주의 책이 아닐까 싶었는데요.
     
    예상과는 달리 상당히 전문적이고 학술적인 책이라 그저 흥미위주 읽기에는 조금 어려운 면이 있습니다.
     
    어찌됐든 <올멕 문명의 미스터리>속 개인적으로 가장 흥미로운 이야기는 대양 횡단 무역에 관한 이야기인데요.
     
    흔히 신대륙이라고 불리는 아메리카가 1492년 콜럼버스에 항해로 알려지게 되었다고 알고 있는데요.
     
    이보다 수백년 앞서 중국의 무역상단, 아프리카 대륙의 흑인 등이 먼저 건너와 문명을 건설했다는 이론이 굉장히 흥미롭습니다.
     
    물론 인류가 아프리카에서 시작해 오랜시간을 거치면서 여러 대륙으로 퍼지긴 했다지만 육로 뿐만이 아닌 해로를 통해서
     
    아메리카까지 진출했다는 것이 고대인이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얼마나 발전했는지를 보여주는 한 단면이 아닌가 싶네요.
     
    이외에도 올멕 문명의 기원과 멸망, 그리고 올멕 문명의 유적 중에서 무플 꿇은 자세를 한 유적이라든지
     
    이스터 섬의 모아이상을 연상케하는 흑인 특유의 외양을 가진 거두상이라든지 피라미드라든지
     
    거리상으로 상당한 거리를 두고 있는 고대 문명들의 유사한 모습은 여전히 흥미로움과 궁금증을 가지게 하는 부분입니다.
     
    아직 올멕 문명 중에도 많은 부분들이 미스터리로 남아있지만
     
    <올멕 문명의 미스터리>을 통해서 조금이나마 신비의 문명이기도 한 올멕 문명을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가 됐다는 자체만으로
     
    상당히 의미가 있는데요. 고대문명에 대해 관심이 있으신 분들에겐 <올멕 문명의 미스터리>은 꼭 한 번 읽어봐야 할 책이 아닐런지 싶습니다.
  • 올멕 문명의 미스터리 | ys**5636 | 2012.11.26 | 5점 만점에 4점 | 추천:0
          인류가 남긴 유물과 유적에 대한 발굴은 아직도 진행형이다.인류의 시원과 ...
     
     
     
    인류가 남긴 유물과 유적에 대한 발굴은 아직도 진행형이다.인류의 시원과 문명의 궤적을 추적하는 작업은 신비롭기도 하고 매혹적이기도 하다.그것은 인류의 근본을 발견하는 것이기에 인류사에 남기는 의미와 가치는 크다고 생각된다.
     
    고대 멕시코의 신비로운 올멕(Olmecs)문명은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것이기에 지적 호기심이 일어났다.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에 산재하고 있는 올멕문명이 어디에서 왔고 그 문명이 남긴 언어,풍습 등이 구체적으로 남겨지지는 않았지만 고고학자들에 의해 발굴된 올멕인들의 모습은 대개가 뚱한 표정을 하고 있으며 반인반수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올멕인들이 어떠한 경로로 중남미에 안착을 하고 그 문명을 남기고 있는지는 아직까지는 미스터리로 남아있다.아프리카,유럽,아시아에서 넘어왔을 가능성이 농후한데,고고학자들에 의하면 인디언과 같은 몽고 인종이며,그들 유전자에 숨어 있던 흑인의 유전자가 나타나고,그들이 수백 년간 지속되었던 대양무역 선단의 선원이거나 배를 타고 올만 지역으로 이주해 온 외래인이라는 것이다.
     
    올멕은 바퀴를 발명하고,구기 경기와 상형문자를 만든 것으로 보이며 현재 남부 멕시코의 해안 끝까지 대부분을 지배한 것으로 보이고 있으며,인류학자들은 올멕 문명이 태평양 횡단의 영향으로부터 기원했다면 신세계 문화 발전의 재구성과 문명 진화의 타당한 이론 형성에 중요한 암시를 제공한다고 가정하고 있다.
     
    흥미로운 점은 올멕인들은 중국 환관으로서 대양을 횡단하는 왕이었고 지휘자였기에 섹스를 할 수 없었다는 점이다.그들의 유일한 즐거움은 음식과 술이었다고 한다.중국계 올멕 환관들은 대부분의 시간을 토템과 지역의 영혼과 소통하는 반인반수(인간-재규어)로 지냈던 것으로 보여진다.
     
    아직까지는 가설과 수수께끼로 남아있는 올멕 문명의 유물은 다양하게 발견되고 보존되어 있다.조각상,두상,피라미드,동굴벽화,가면,두개골 등이 대표적인 예이다.그들은 어디에서 와서 그들의 다양한 문명을 남겼는지는 인류 고고학자들의 무성한 가설과 미스터리로 꽉 차 있다.지금도 진행중인 올멕 문명에 대한 진지한 탐구는 메소아메리카의 문명의 뿌리를 확인하고 인류의 진보를 확인하는 의미있는 일이 될거라 생각된다.

  • 올멕 문명 | we**om | 2011.04.22 | 5점 만점에 4점 | 추천:0
    중미의 고대역사를 흥미있게 엮은 책이다. 고고학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세계를 여행하며 살아있는 인디아나 존스라고 별명이 붙은 저자의 날카로운 시선으로 중미 올멕 문명의 신비를 파헤치고 있다. 올멕의 가장 큰 문화적 유산인 흑인의 모습을 하고 있는 거대한 두상을 비롯하여 그것의 아시아와의 연관을 신비롭게 조명하고 있다. 과연 그들의 조상은 머나먼 땅으로부터 항해해 온 외래인들이었는가? 머리를 길게 늘리는 ...
    중미의 고대역사를 흥미있게 엮은 책이다. 고고학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세계를 여행하며 살아있는 인디아나 존스라고 별명이 붙은 저자의 날카로운 시선으로 중미 올멕 문명의 신비를 파헤치고 있다. 올멕의 가장 큰 문화적 유산인 흑인의 모습을 하고 있는 거대한 두상을 비롯하여 그것의 아시아와의 연관을 신비롭게 조명하고 있다. 과연 그들의 조상은 머나먼 땅으로부터 항해해 온 외래인들이었는가? 머리를 길게 늘리는 두형의 문화를 언급할 때는 흥미가 극에 도달한다. 많은 사진들을 포함하고 있어 일반인들이 보기에도 별다른 어려움이 없어 보인다. 신비의 마야와 아즈텍 문명을 토대시킨 시원문명으로서 우리에게 처음으로 선보이는 신선한 책이다.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스떼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7%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