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소셜리딩 프로모션
매일 선착순 2,000원(바통터치)
  • 교보아트스페이스
문명과의 대화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340쪽 | A5
ISBN-10 : 8997966022
ISBN-13 : 9788997966028
문명과의 대화 중고
저자 박찬운 | 출판사 네잎클로바
정가
19,800원
판매가
12,000원 [39%↓, 7,8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3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3년 6월 7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이 상품 최저가
12,000원 다른가격더보기
  • 12,000원 아나크로니즘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12,000원 ccdoo03...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5,000원 의정부헌책창고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새 상품
17,820원 [10%↓, 1,98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47 포장좋고 품질 좋고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cjstkrl*** 2020.03.30
246 수업 받는 책입니다. 좋아요. 5점 만점에 1점 hanle*** 2020.03.30
245 감사합니다 잘보겠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skypat*** 2020.03.28
244 빠른배송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blackma*** 2020.03.26
243 빠릅니다. 책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hanm*** 2020.03.19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문명과의 대화』는 인권학자 박찬운 교수의 나일 문명기행, 페르시아 문명기행, 실크로드 기행, 캄보디아 앙코르 유적기행을 모아 엮은 책이다. 문명여행을 통해 인간사 원리를 알고 싶다는 저자가 시간이 날 때마다 틈틈이 이집트, 페르시아 등 문명의 역사를 쫓아온 기록을 책으로 엮은 것이다.

저자소개

저자 : 박찬운
저자 박찬운은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고 20대 초반에 법률가가 되었다. 20대 후반과 30대 대부분을 변호사로 일하면서 시국사건에 연루된 양심범, 감옥에 갇힌 수용자 그리고 사형수의 인권 을 위해 변호했다. 40대 중반에는 국가인권위원회 인권정 책국장으로서 사형제 폐지,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한 대 체복무제 인정 등 인권위의 대표적 인권정책 권고에서 실무 책임을 맡았다. 바쁘게 살면서도 배우고 익히는 것에 남다른 관심이 있어 미 국, 일본, 유럽을 오가며 전공인 인권법을 연구했고 인식의 지평을 넓혀 보편적 인간이 되고자 노력했다. 2006년 대학으로 옮겨 지금까지 법학교수로 일하는 동안 그 의 최대 관심사는 딱딱한 법학에 인문학적 감수성을 불어넣 는 것. 이를 위해 시간이 허락할 때마다 세계 문명 발상지를 찾아 진한 감동을 느끼고 그것을 강의실로 전달하고 있다. 현재 한양대 법학전문대학원의 인권법 교수로 일하고 있으 며, 전공과 관련하여 다수의 논문과 저서를 냈다. 그 밖에도 젊은이들에게 폭넓은 독서를 권면하는 저서로 《책으로 세상 을 말하다》(2011)가 있다.

목차

법학교수가 문명기행기를 내다! … 4

1부_ 나일 문명기행
문명의 꽃 나일 문명기행을 꿈꾸다 … 17
문자와 유적이 보여주는 흥망성쇠의 5천 년 역사 … 23
나일문명의 젖줄, 나일강 … 28
풍요와 안전의 기원이 만들어 낸 신의 대리인, 파라오… 32
나일문명의 비밀을 푸는 열쇠 ‘상형문자’ … 37
사막에 세워진 기적의 건축물, 피라미드와 스핑크스 … 42
카이로 박물관, 이집트문명의 정수를 보다 … 50
누비아의 심장부에 세워진 신전, 아부심벨 … 60
아스완의 오벨리스크는 태양 그 자체? … 69
콤옴보 신전과 에드푸 신전 … 74
아몬신과 라신의 제사를 지냈던 카르나크 신전 … 80
람세스 2세의 혼, 룩소르 신전 … 89
왕들의 계곡에서 파라오의 무덤을 엿보다 … 93
과거의 영화는 어디로? … 100
인간이 만든 위대한 문명 그리고 그보다 더 위대한 자연… 107

2부_ 페르시아 문명기행
페르시아에 가다 … 113
차도르를 두른 여성이 지키는 페르시아의 관문 … 126
초라한 외관에 놀라운 소장품, 이란국립박물관 … 130
미국의 꼭두각시, 팔레비의 흔적을 찾다 … 135
페르시아의 꽃 ‘시라즈’ … 139
이란인들의 영원한 긍지, 페르세폴리스 … 146
낙쉐 로스탐에 가다 … 153
조로아스터교의 성지 야즈드를 찾아 … 159
사막에도 물은 흐른다 … 164
‘세계의 절반’이라 불린 도시, 이스파한에 입성하다 … 168
기독교와 공존하는 이스파한 … 174
셀주크 양식에 사파비 양식까지, 자메 모스크 … 178
카스피해 연안도시, 라시트 … 188
건조한 사막기후, 페르시아 문명을 만들다 … 195

3부_ 실크로드 기행
소통의 염원, 길을 만들다 … 201
문명을 잇는 길, 실크로드 … 207
2,800킬로미터 대장정에 나서다 … 213
1천 년 왕도, 서안에 도착하다 … 216
중국 4대 석굴, 맥적산석굴 … 226
인간 한계의 실험터, 난주로 가는 길 … 229
천하웅관 가욕관과 실크로드의 하이라이트 돈황 … 235
세계문화유산 막고굴 … 239
천하 제일경 어디인가, 명사산과 월아천 … 249
사막의 절대미 쿠무타거 … 255
불의 땅, 투루판 … 259
여행의 종점, 우루무치 … 267
실크로드의 종점은 서안이 아니라 신라 경주임을… … 270

4부_ 캄보디아 앙코르 유적기행
나는 알고 싶다. 고로 여행한다 … 277
역사 속으로 사라진 앙코르 … 284
초기 앙코르 유적의 백미, 프레아 코와 바콩 … 296
프레 룹, 반테이 스레이에 가다 … 306
앙코르의 하이라이트, 앙코르 와트 … 316
주달관이 감동한 앙코르 톰 … 328
톤레삽 호수에서 여행을 마무리하다 … 337

책 속으로

이 말 한마디만 하고 본론으로 들어가자. 세계문명기행을 원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나일문명 기행은 가급적 뒤로 미루라는 말이다. 왜냐하면 이것을 보고 나면 다른 문명이 너무 시시하기 때문이다. 나일문명은 정말로 압도적이다. 인류가 이런 문명을 지금으로부터...

[책 속으로 더 보기]

이 말 한마디만 하고 본론으로 들어가자. 세계문명기행을 원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나일문명 기행은 가급적 뒤로 미루라는 말이다. 왜냐하면 이것을 보고 나면 다른 문명이 너무 시시하기 때문이다. 나일문명은 정말로 압도적이다. 인류가 이런 문명을 지금으로부터 5천 년 전에, 아니 그 이전에 만들어 놓았다는 것이 경이적이다.
-본문 42~43쪽

페르시아 문명은 이렇게 자연환경과 이슬람 종교라는 두 개의 축으로 선명하게 세계사에 나타났다. 물론 어느 문명이든 이런 요소가 없지 않겠지만 이란의 사막지대를 일주일 동안 근 3천 킬로미터를 돌면서 느낀 결론은 이런 보편적 요소가 어느 지역보다 잘 맞아떨어지는 곳이 페르시아라는 사실이다.
-본문 197쪽

실크로드는 우리 고대사 그 자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후세인들이 실크로드를 여행한다는 것은 2천 년 전, 천 년 전의 우리 선인들이 밟은 그 자리에 오르는 것이다. 조상이 없다면 우리가 없을진대, 후대가 조상의 거룩한 얼을 기리는 한 방법이 바로 실크로드에서 조상을 기억하는 것이리라.
-본문 271쪽

내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나의 경험을 나와 유사한 경험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전달해 주 고 싶은 마음에서이다. 앙코르 유적에 대한 서 적은 전문서부터 여행안내서에 이르기까지 꽤나 많다. 그러므로 이들 책들을 찬찬히 읽는다면 굳이 이와 같은 글은 필요 없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어디 세상 일이 그렇던가. 책은 쌓여 있지만 그것을 다 읽을 수도 없고 독자에 따라서는 읽어 도 무슨 말인지 모르는 경우도 있다. 나는 이 글 을 통해 그런 책들을 어떻게 읽으면 앙코르에 가 서 제대로 된 문화적 감상을 할 수 있을지 다녀 온 사람으로서 나의 경험을 들려주고 싶다.
-본문 283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법학교수가 문명기행기를 내다! 인류의 장대한 문명으로 인간을 이해하고 인권을 고민하다! “나는 알고 싶다. 세계가 어떻게 이루어지고, 어떻게 오늘까지 왔는지를 누구보다 잘 알고 싶다. 그 같은 호기심과 거기에서 비롯된 지식은 내가 지금 연구하...

[출판사서평 더 보기]

법학교수가 문명기행기를 내다!
인류의 장대한 문명으로 인간을 이해하고 인권을 고민하다!


“나는 알고 싶다. 세계가 어떻게 이루어지고, 어떻게 오늘까지 왔는지를 누구보다 잘 알고 싶다. 그 같은 호기심과 거기에서 비롯된 지식은 내가 지금 연구하고 가르치는 인권을 실감나게 전달하는 귀중한 자산이다. 나는 인권을 그저 서가에 꽂혀 있는 육법전서상의 조문 몇 개로 설명하고 싶지 않다. 인류의 장대한 문명으로 이해하고, 우리의 젊은이들에게 유장한 이야기로 들려주고 싶다”
- 본문 7쪽

「문명과의 대화」는 인권학자 박찬운 교수의 나일 문명기행, 페르시아 문명기행, 실크로드 기행, 캄보디아 앙코르 유적기행을 모아 엮은 책이다. 문명여행을 통해 인간사 원리를 알고 싶다는 저자가 시간이 날 때마다 틈틈이 이집트, 페르시아 등 문명의 역사를 쫓아온 기록을 책으로 엮은 것이다.

나는 끊임없이 진리를 추구하는 열정이 학자에게 있어서는 무엇보다 중요한 덕목이라 믿는다. 내가 특별히 존경하는 철학자 버트런드 러셀은 그의 나이 90이 넘어 쓴 자서전 《러셀 자서전(상·하)》(사회평론)에서 자기 인생을 지배한 몇 가지 열정에 대해 썼다. 그중 하나가 ‘진리에 대한 추구search for knowledge’였다.
그는 아주 어린 시절, 기억도 나지 않는 그 시절부터 “하늘에 반짝이는 별들이 왜 반짝이는지, 삼라만상의 이면에는 수의 원리가 있다고 말한 피타고라스의 말을 알고 싶었다”라고 했다. 나는 그의 이야기에서 큰 자극을 받는다.
‘세상만사 나도 알고 싶다.’
-본문 279~280쪽

저자의 문명기행은 인류가 어떻게 오늘에 이르렀는지, 사랑하면서 또 다른 한편 증오하는 사람들의 그 이율배반에 대한 의문에서 출발한다. 즉, 저자에게 있어 문명기행은 전공을 깊이 이해하기 위한 연구의 연속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저자는 여행을 할 때마다 매우 치밀하게 준비하고 집요하게 정리했다. 여행을 다녀와서는 한 일주일을 두문불출 어떻게 해서라도 자기 것으로 만드는 작업을 진행한다는 것이다. 이 책은 그렇게 사진을 정리하고, 설명을 붙이고, 또 어떨 때는 꽤 긴 여행기를 써놓았던 것을 인터넷 신문 「오마이뉴스」에 연재하고 나서 다시 엮어낸 것이다. 특히 저자는 자신만의 시각으로 여행기를 정리하는 한편, 자신과 같은 경험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할 수 있는 한 많은 정보를 싣기 위해 노력했다. 자신이 참고했던 책들을 소개하고 여행지와 관련한 역사, 신화 등 풍성한 정보를 소개한 것이다.
「1부 나일 문명기행_신을 만들고 파라오를 만든 나일강의 기적을 따라가다」에서는 카이로-아부심벨-아스완-에드푸-룩소르-알렉산드리아-바하리야를, 「2부 페르시아 문명기행_ 자연과 종교가 만들어 낸 찬란한 문명 페르시아에 가다」에서는 테헤린-쉬라즈-페르세폴리스를, 「3부 실크로드 기행」에서는 서안-천수-난주-가욕관-돈황-하미-선선-투루판-우루무치-서안, 「4부 캄보디아 앙코르 유적기행_역사 속으로 증발한 앙코르 문명의 흔적을 쫓다」에서는 시엡립에 있는 앙코르 와트를 포함한 많은 유적을 소개하고 있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아나크로니즘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