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2020책점운세보기
선착순 e캐시
[VORA]카카오프렌즈편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 교보아트스페이스
우리 아이 일기 예보 오늘도 맑음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24쪽 | | 153*227*17mm
ISBN-10 : 1156362369
ISBN-13 : 9791156362364
우리 아이 일기 예보 오늘도 맑음 중고
저자 황수빈 | 출판사 마음세상
정가
13,200원
판매가
8,500원 [36%↓, 4,7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3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18년 4월 2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8,5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1,880원 [10%↓, 1,32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1.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 단순변심으로 인한 구매취소 및 환불에 대한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입니다. 3. 제주 산간지역에는 추가배송비용이 부과됩니다. 4.우체국에서 발송해야하는 군부대및 사서함지역은 이용불가합니다. 이용시 우체국 실요금이 추가 발생될 수 있습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0 중고서적중 한권이 없던것을 빠르게 피드백 주셔서 좋았습니다 5점 만점에 4점 tpdl*** 2019.12.14
19 잘 받았습니다. 깨끗한 책이네요 5점 만점에 5점 fmpa*** 2019.10.15
18 책 상품 상태와 가격이 적절합니다. 상품 상태가 양호한 편이고 배송도 정말 빠릅니다. 다만 2권의 책 외관에 조금씩 주름이 잡혀있는 게 옥의 티입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4점 kys*** 2019.08.03
17 책 상태도 좋고 배송 빠릅니다. 5점 만점에 5점 liste*** 2019.07.24
16 구하기 어려운 책자 구해주셔서 잘쓰겠습니다.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sh34222*** 2019.05.21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우리 아이 일기 예보 오늘도 맑음』에는 아픈 아이를 키우는 엄마가 들려주는 일상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우리는 엄마가 되기를 꿈꿉니다. 아이와 함께하는 빛나는 시간을 꿈꿉니다. 아이를 태운 유모차를 다정히 밀고 가는 부모의 모습을 보며 아름다운 육아를 상상합니다. SNS에 올라오는 육아처럼 영특하고, 귀여운 아이와 즐거운 일상을 기대합니다.

저자소개

저자 : 황수빈
연년생 엄마이자 세 번째 아이의 출산을 기다리고 있는 예비 다둥이 엄마. 육아는 즐겁고 행복한 일이라고 생각했다.
아이의 투병, 연년생 육아로 녹록지 않은 육아를 경험하면서 고통이 시작되었다. 아이와 함께하는 하루는 전쟁과도 같았다. 내 인생이 물거품이 되었다고 생각했고, 원망과 분노로 이어졌다. 그때, 공짜로 받은 육아 잡지 한 줄이 지친 마음을 위로했다. 잡지는 책으로 더 나아가 읽고 쓰는 삶으로 인도했다. 읽고 쓰는 삶은 내게 치유를 선물했다. 그렇게 첫 번째 책 <너를 있는 그대로 사랑해>가 책으로 나오게 되었다. 글을 쓰면서 아이들과 함께하는 사소한 일상의 감사함이 더 절실해졌다. 아이들과 함께하는 하루를 관찰하며 아이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기 시작했다. 힘들고 지치게만 느껴졌던 하루에는 진리와 행복의 웃음소리가 들려왔다.
이제 아이와 함께하는 하루 속에 숨겨진 보물을 독자들과 함께하고자 한다.

목차

제1장 엄마 이야기 어떻게 하면 좋아 … 13
엎어지고 깨지고 … 19
위험해! 넘어져! 조심해! … 24
조금만 더 참을걸 … 30
조금만 더 기다려줄래? … 36
엄마의 마음 … 42
엄마, 당신은 어떻게 … 48

제2장 창현이 이야기 조용 + 호기심 = 참사 … 56
수면 전쟁 … 62
엄마, 내가 싫어요? … 68
엄마! 도미노 하자! … 73
엄마, 먹고 싶어요 … 79
엄마, 나도 유치원에 가고 싶어요 … 84
오늘의 요리사 ‘창현이 요리사’ … 90
함께라서 즐거워! … 95
엄마, 나는 괜찮아요 … 101
우리 창현이가 달라졌어요 … 107

제3장 효린이 이야기 엄마가 화낼까 봐 무서웠어! … 114
엄마, 그럼 내 기분이 나쁘잖아 … 120
엄마가 가! … 126
엄마 보고 싶다고 울었어! … 131
엄마아아~ … 137 응가가 좋아! … 143
달순아, 사랑해 … 149
이거 입을래! … 155
모전여전 … 162
안 돼, 약속 지켜야지 … 168

제4장 사랑해요, 엄마 작은 지혜 하나 … 176
엄마도 날고 싶어! … 184
엄마, 어디 가? … 190
엄마, 축하해 … 198
당신은 최고 엄마야! … 204
덜 익은 사과도 감사합니다 … 210
엄마, 나는 행복합니다 … 216

마치는 글 … 221

책 속으로

아이를 왜 낳아 키우며, 엄마 되기를 고대할까요. 아마도 아이를 키울 때만 느낄 수 있는 행복 때문은 아닐까요. 나아가 가족과 함께하는 사소한 일상이 주는 기쁨과 행복 때문은 아닐까요. _8 지금은 무엇이든 척척 해 내는 엄마도 한때는 실수투성...

[책 속으로 더 보기]

아이를 왜 낳아 키우며, 엄마 되기를 고대할까요. 아마도 아이를 키울 때만 느낄 수 있는 행복 때문은 아닐까요. 나아가 가족과 함께하는 사소한 일상이 주는 기쁨과 행복 때문은 아닐까요. _8

지금은 무엇이든 척척 해 내는 엄마도 한때는 실수투성이 엄마 가면을 쓴 여자였다. 엎어지고 깨지는 것은 엄마로서 겪어야 할 과정인가 보다. 숱한 과정들을 밟고 일어서고 일어서다 보면 어느새 엄마인 척 연기하지 않아도 엄마 냄새가 나는 그냥 엄마가 되나 보다._22

‘조금 기다려줘도 되는데 그걸 못 기다려주나. 시간이 없는 것도 아니고. 기다리면 아이들이 진정하고 들어 왔을 텐데. 어휴. 나도 참.’
좀 더 너그럽게 기다려주겠노라 다짐했다_26

그 밤에 아버지는 열이 펄펄 끓는 나를 둘러업고 병원을 찾았다. 의원이며 약국이며 문을 두드렸다. 아빠의 숨 가쁜 목소리와 호흡은 아직도 내 심장에 고스란히 남아 있다. 밤새 훌쩍거리는 엄마의 목소리와 손길은 내 이마에 온기로 남아 있다. 부모의 마음이란 것이 이런 걸까! _47

자기 몸이 닳는 줄 모르고 낙서를 말끔히 지워 주는 지우개 같은 삶을 살았던 우리 엄마. 낙서에는 고통과 시련, 고난이 모두 있었지만, 항상 괜찮다며 쓱쓱 싹싹 문질러주셨던 우리 엄마._54

아이는 언제나 실수투성이인 엄마를 용서하고 사랑한다. 나는 또 아이에게 이렇게 배운다.
“미안해. 고마워. 사랑해. 축복해.”
“사랑해요. 엄마.” _83

창현이가 할 수 없는 것을 하도록 강요하는 것은 나쁘지만 위험하다고 도전조차 하지 못하게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생각을 했다. 하나씩 하나씩 아이가 도전할 기회를 빼앗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했다._92

‘어떻게 놀아줄까를 고민하지 말자. 무엇을 어떻게 함께 할지 고민하자. 창현아, 우리 오늘은 무엇을 어떻게 함께 할까? 엄마는 또 어떤 것을 너와 함께하게 될까? 사랑해. 창현아.’_94

부족한 엄마로 인해 아이들이 받아야 하는 상처의 크기가 너무 컸다. 어느새 나에게 볼을 비비며 웃고 떠드는 효린이를 꼭 안았다. 사랑을 담아 진심으로 아이에게 용서를 구했다. 나의 진심을 가슴으로 전했다._119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엄마와 아이가 함께하는 당연한 일상, 그 속에서 발견하는 행복 ▶ 다 예쁘다, 사랑스럽다 수면 부족부터 찬밥까지 좋을 것이 하나 없어 보이는 육아. 그런데도 엄마 되기를 고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아이를 키울 때만 느낄 수 있는 ...

[출판사서평 더 보기]

엄마와 아이가 함께하는 당연한 일상,
그 속에서 발견하는 행복

▶ 다 예쁘다, 사랑스럽다

수면 부족부터 찬밥까지 좋을 것이 하나 없어 보이는 육아. 그런데도 엄마 되기를 고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아이를 키울 때만 느낄 수 있는 행복 때문은 아닐까요?”
“아이의 따뜻한 한마디와 귀여운 허밍 때문은 아닐까요?”
이 책에는 아픈 아이를 키우는 엄마가 들려주는 일상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우리는 엄마가 되기를 꿈꿉니다. 아이와 함께하는 빛나는 시간을 꿈꿉니다. 아이를 태운 유모차를 다정히 밀고 가는 부모의 모습을 보며 아름다운 육아를 상상합니다. SNS에 올라오는 육아처럼 영특하고, 귀여운 아이와 즐거운 일상을 기대합니다.
진통을 시작으로 우리는 꿈에서 깨어납니다. 먹이고, 입히고, 재우는 일을 시작으로 육아가 녹록지 않음을 깨닫기 시작합니다. 원망하고, 슬퍼하면서 흘려보내는 하루하루가 부지기수입니다.
그런데 아이와의 하루를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듯이 자세히 들여다본 적이 있습니까?
아이와의 하루를 깊이 들여다보면 우리가 꿈꾸던 것보다 더 아름다운 것이 많습니다. 당연하게 흘려보낸 하루하루에 놀라운 것들이 숨겨져 있습니다. 소통, 배려, 위로, 공감, 용기 등 잊고 살았던 진리들이 있습니다.
육아라는 일상에 지쳐 잊고 살았던 것들을 아이가 하나씩 깨우쳐 줍니다. 지치고 고단하지만, 엄마가 되기를 고대하는 우리의 본성은 아이를 통해 배우고 싶기 때문은 아닐까요?
이 책은 어떤 진리에 대해 알려주지 않습니다. 그저 두 아이의 엄마가 아이들과 함께했던 하루하루를 솔직하게 보여줍니다. 그 안에서 넘어지고 엎어지고 깨우칩니다. 이 책은 지치고 고단하다며 흘려보내는 아이와의 하루를 딱 한 번만이라도 자세히 들여다보길 바라는 엄마의 마음을 독자들에게 전합니다.

▶ 신이시여! 덜 익은 사과 같은 삶도 감사합니다!

나와 아이들은 나무에 매달려있다. 시들어가는 사과꽃 아래 불완전하게 매달려서. 아직 불완전한 사과다. 덜 익었다. 새파랗고, 풋풋한 사과 향도 나지 않는다. 겉으로 보기엔 볼품없다.
허나 그 속내는 열심히 물을 빨아들이고 있다. 피부는 쉴 새 없이 햇살을 빨아들인다. 언젠가 행복의 향이 물씬 나는 빨간 사과가 되는 꿈을 꾸면서.
그래. 괜찮아. 덜 익어도 괜찮아. 설사 덜 익은 채 끝나버려도 괜찮아. 우리들이 사과가 되어가려고 애쓰는 지금이 소중한 거야. 조금만 더 힘내자. 견디자 우리.
신이시여! 덜 익은 사과 같은 삶도 감사합니다.

▶ 출판소감문

그저 웃는 모습이 사랑스러울 줄 알았습니다. 함께하는 일상에 웃음이 가득할 줄 알았습니다. 매일 매일이 기적 같고 아름다운 이야기로 가득할 줄 알았습니다. 뚜껑을 열어보니 진통을 시작으로 매일 매일이 전쟁 같습니다. 아이와 함께하는 하루는 웃음보다 짜증이 많고, 사랑보다 걱정과 고민이 가득합니다. 선배 엄마들에게 묻고 싶습니다. 아이를 키운다는 것은 생각보다 아름답지 않다는 진리를 왜 알려주지 않았냐고요. 그런데 선배 엄마들은 왜 알려주지 않았을까요? 이유가 무엇일까 고민하다가 아이와 내가 빚어내는 하루를 자세히 들여다보기 시작했습니다. 살짝 겉을 핥아보니 내 안에 숨겨진 온갖 감정들이 마구 뒤섞이는 하루였습니다. 부끄러울 때도 있고, 후회스러울 때도 있고, 보람찬 때도 있었습니다. 좀 더 속을 파내 천천히 음미했습니다. 아이와 제가 함께 만드는 하루를.
아이와 함께하는 매 순간에 깨달음이 있고, 놀라운 발견이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잊고 있었던 진리부터 뒤통수를 탁 치게 만드는 유쾌한 진리까지 아이에게서 배우고 있었습니다. 블록을 쌓고, 산책을 하고, 집안일을 하면서 함께 하며 흘려보냈던 하루 속에는 많은 것들이 숨겨져 있었습니다. 당연하게 여기며 흘려보냈던 것들에 하나하나 의미를 부여하며 바라보기 시작하니 새로운 것들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이 책은 그 하루하루를 모아 엮은 책입니다. 다른 듯 닮은 집집마다의 하루. 이 책을 통해 아이와 함께하는 하루를 돌아보았으면 좋겠습니다. 무심하게 흘려버릴 하루에 생기를 불어넣었으면 좋겠습니다.

[책속으로 추가]

그래, 다 예쁘다. 다 사랑스럽다._154

다행이다. 닮아서. 다행이다. 공감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나를 닮은 네게 진심으로 네 편이 될 수 있어서._167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들린다. 아이들의 꿈 싹이 아주 작게 자라는 소리가. 들린다. 아이들이 하고 싶은 일이 부쩍부쩍 늘어가는 소리가._189

나와 아이들은 나무에 매달려 있다. 시들어가는 사과꽃 아래 불완전하게 매달려서. 아직 불완전한 사과다. 덜 익었다. 새파랗고, 풋풋한 사과 향도 나지 않는다. 겉으로 보기엔 볼품없다. 허나 그 속내는 열심히 물을 빨아들이고 있다. 피부는 쉴 새 없이 햇살을 빨아들인다. 언젠가 행복의 향이 물씬 나는 빨간 사과가 되는 꿈을 꾸면서._215

건강하고 행복하게 잘 살아가길 빌었을 테죠. 기도와 다르게 저는 불행을 선택해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마음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행복하지 않아도, 감사할 것이 없어도, 축복을 빌어줄 만큼 여유가 없어도 묻지도 따지지도 않았습니다. 그냥 그렇게 믿고 행복을 선택하기로 했습니다._222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세렌디피티1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39%

이 책의 e| 오디오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