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1만원 캐시백
책들고여행
2020다이어리
  • 교보아트스페이스
  • 북모닝책강
일본 근현대 여성문학 선집. 15: 히라바야시 다이코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360쪽 | 규격外
ISBN-10 : 8961849182
ISBN-13 : 9788961849180
일본 근현대 여성문학 선집. 15: 히라바야시 다이코 중고
저자 히라바야시 다이코 | 역자 이상복 | 출판사 어문학사
정가
16,000원 신간
판매가
13,430원 [16%↓, 2,57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9년 3월 31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13,43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4,400원 [10%↓, 1,6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8 아주아주 좋습니다아 5점 만점에 5점 tpdl*** 2019.12.14
27 중고상품이어서 사용한 흔적이 있는지 알았는데 그냥 완전 새책이네요? 서점은 전부 재고가 없었는데 배송도 이틀만에 도착해서 완전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eved*** 2019.11.19
26 거의 새책급이네요. 5점 만점에 5점 dmswo0*** 2019.11.14
25 좋습니다 책상태도 좋아요 5점 만점에 5점 77ka*** 2019.11.12
24 감솨합니다^^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cmw1*** 2019.11.09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본 간행 사업은, 일본의 여성문학이 근대 이후 양적인 측면과 질적인 측면에서 상당한 성과를 축적하였을 뿐만 아니라, 같은 동아시아 문화권을 살아온 한국 여성의 삶이나 문학, 문화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체계적으로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전집 형태가 없다는 문제의식에서 기획된 것이다. 이에 근대인으로서의 자아각성이나 젠더, 섹슈얼리티, 계급, 원폭, 전쟁, 식민지 체험 등 일본 여성문학이 다루어 온 다양한 주제를 체계적으로 망라하여, 한국의 여성학, 여성문학연구자 더 나아가 일반 독자들이 유사한 경험을 한 한국 여성의 삶과 문학을 사유하는 데에 참조가 되는 구성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였다. 모쪼록 이 책이 일본 여성문학을 이해하는 데에 머물지 않고,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여성문학을 아우르는 젠더적 사유를 발견하고 새로운 해석의
지평을 열어가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
- 고려대학교 글로벌일본연구원 일본근현대여성문학연구회 -

저자소개

저자 : 히라바야시 다이코
히라바야시 다이코는 정치와 사회 문제뿐만 아니라, 남성 위주의 사회구조에서 여성이 직면한 고통과 슬픔을 상세하게 묘사해 온 프롤레타리아 작가로, 작품의 대부분은 자전적인 요소가 강한 주제를 다루고 있다. 대표작은 「시료실에서施療室にて」, 「비밀秘密」, 「혼자 가다一人行く」, 「이런 여자こういう女」, 「나는 살아간다私は生きる」, 「노래일기うた日記」, 「겨울 이야기冬の物語」, 「사막의 꽃(砂漠の花)」 등이 있다.

역자 : 이상복
일본 대동문화대학 대학원 졸업(문학박사)
전 삼육대학교 일본어학과 교수
일본 근대 여성문학에 관한 최다수의 논문과 번역활동을 하고 있다.

목차

시료실에서 施療室にて
비웃다 嘲る
야풍 夜風
짐수레 荷車
프롤레타리아의 별 プロレタリヤの星
프롤레타리아의 여자 プロレタリヤの女
혼자가다 一人行く
이런 여자 こういう女
나는 살아간다 私は生きる
작가 및 작품 소개, 작가 연보
역자 소개

책 속으로

13쪽 무엇이 그에게 저런 미련의 끈을 놓지 못하는 하여 여성스러운 태도를 취하게 하는 것일까. 그의 충혈 된 눈은 도대체 나에게 무엇을 요구하고 있는가. 아내라는 존재가 의지 약한 남편을 미련에 얽매이게 한다. 미련이 남은 남편이 던진 긴 끈의 끝...

[책 속으로 더 보기]

13쪽
무엇이 그에게 저런 미련의 끈을 놓지 못하는 하여 여성스러운 태도를 취하게 하는 것일까. 그의 충혈 된 눈은 도대체 나에게 무엇을 요구하고 있는가. 아내라는 존재가 의지 약한 남편을 미련에 얽매이게 한다. 미련이 남은 남편이 던진 긴 끈의 끝을 아내는 받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아아, 정말 싫어, 싫다. 어딘가로 빠져드는 듯해 참을 수가 없다. 쪽매붙임 세공처럼 와르르 무너져버리고 싶다. 사랑하는 동지여, 주위를 두리번거리지 말고 앞을 봅시다. 앞을 보세요. 깊은 천장에 그려진 그의 환영을 향해 불러 본다.

15쪽
나는 내 속에서 꺼지지 않고 늘 불꽃을 다시 피우는 한 자루의 양초 불을 지키면서 이제까지 살아왔다. 나는 미래를 믿으며 살아간다. 지금 이런 고난 속에서도 나는 이 고난 속을 해쳐나갈 하나의 붉은 불꽃을 느낀다. 나는 어디까지나, 그것을 지키며 투쟁하며 살아갈 것이다. 짜디짠 눈물이 일그러진 표정 위로 끊임없이 흘러내렸다.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시료실에서施療室にて」의 배경은 다이코가 첫 출산을 경험한 만주의 자선병원으로 되어 있다. 여주인공[나]를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남편은 하층 노동coolie 쟁의를 지도하고 계획한 테러가 발각되어 수감되었다. 마철공사馬鐵公司에서 일하던 [나]도 ...

[출판사서평 더 보기]

「시료실에서施療室にて」의 배경은 다이코가 첫 출산을 경험한 만주의 자선병원으로 되어 있다. 여주인공[나]를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남편은 하층 노동coolie 쟁의를 지도하고 계획한 테러가 발각되어 수감되었다. 마철공사馬鐵公司에서 일하던 [나]도 공범으로 출산 후에는 바로 수감될 상황에 놓여 있다.

다이코는 「시료실에서施療室にて」에서 스스로의 신체 체험을 매개로하여 무산계급 운동가로서의 결의를 획득하기 위해, 미력하고 극한 상태에 있는 여주인공을 통하여 사회와 자신과를 동등하게 대치시켜 혁명을 이루고자하는 결의를 표방하고 있다. 이런 다이코의 개인보다는 사회 전반적인 구조 개혁을 위한 운동가로서 자리를 구축하고 싶다는 자신 내부의 사실적인 작품이라 할 수 있다.

비웃다嘲る」(「상장을 팔다 喪章を?る」)는 다이코가 “1925년 7월부터 8월 사이의 실생활을 소재로 집필”한 작품으로, 생계를 위해 부인이 옛 애인을 찾아가 정조를 파는 것에 암묵적인 합의가 되어 있는 부부의 이야기이다.

다이코는 여러 남자들과의 만남과 이별이 있었지만, 결국 이다 도쿠다로와 같은 남자를 만나 생활하면서 비로소 처음 남편이었던 도라조에 대한 미안함과 아쉬움을 통감하게 된다. 이런 자신의 아픈 과거를 [나]를 통하여 그려내며, 과거의 아픔을 고백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 남성편력을 이어가고 싶지 않다는 의미도 함축되어 있다.

「야풍夜風」은 다이코의 고향으로 알려진 신슈 스와信州諏訪 주변의 농촌을 배경으로, 산업화 기조에 의해 지주들이 전기회사 주식과 제사공장 부지 확보를 위해 소작지를 몰수해 가는 과정 속에서 희생당하는 소작농민들의 고통을 잘 묘사해내고 있다.

과도기의 농촌에서 최고의 희생자가 여성일 수밖에 없다는 것을 다이코가 부각시키며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학대당하며 살아갈 수밖에 없는 여성의 삶을 ‘여자의 일생’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짐수레」는 다이코의 고향인 신슈信州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제사공장을 무대로 하여 열악하고 위험한 작업환경과 비위생적인 기숙사에서 생활하며 노동력을 착취당하고 있는 여공들의 군상을 그리고 있다.

「프롤레타아 별プロレタリヤの星」과 「프롤레타리아 여자プロレタリヤの女」는 히라바야시 다이코가 동일한 주인공과 배경설정 아래 여성으로 인한 사회운동 내부구성원들의 갈등을 그리고 있다.

「혼자 가다一人行く」는 히라바야시 다이코가 인민전선사건과 관련하여 체험한 일련의 체포, 투옥, 발병, 투병 등을 제재로 하여 발표한 첫 작품이다.

「이런 여자こういう女」는 다이코가 전후 “사소설계열의 작품으로 일관하는 불굴의 정념情念”을 인민전선사건과 관련하여 발표하기 시작한다. 제일 먼저 발표한 작품이 「혼자 가다一人行く」이지만, 이야기의 전개는 1회 여류문학자상을 수상한「이런 여자こういう女」에서부터 시작된다.

최초로 발표한 작품「혼자 가다一人行く」는 경찰서 유치장에서 병든 몸으로 나와 힘들게 병마와 싸우고 있을 때의 회상, 「이런 여자こういう女」는 남편의 검거 동기와 [나]가 구인되는 과정들이 그려져 있다. 그리고「나는 살아간다」에서는 병마를 극복해나가는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책책북북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4%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