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북캉스 선물주간(7월)
[eBook] 삼성 갤럭시 이용자면 무료!
내가 만든 카드로 BOOK FLEX
  • 교보 손글씨 2019 무료 폰트
  • 교보아트스페이스 7-8월 전시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손글씨스타
  • 손글씨풍경
그래 중국으로 떠나자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344쪽 | A5
ISBN-10 : 8997580698
ISBN-13 : 9788997580699
그래 중국으로 떠나자 중고
저자 황성룡 | 출판사 행복에너지
정가
15,000원
판매가
10,000원 [33%↓, 5,000원 할인]
배송비
2,600원 (판매자 직접배송)
3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13년 3월 1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새 상품
13,500원 [10%↓, 1,5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책상태 양호합니다.

401-2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단순변심으로 인한 구매취소 및 환불에 대한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입니다. 제주 산간지역에는 추가배송비용이 부과됩니다. 군부대/사서함은 배송불가입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4 ................. 5점 만점에 5점 jo*** 2020.06.18
3 좋은 책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dynam*** 2020.05.12
2 책 상태 만족합니다 ! 5점 만점에 5점 jjy0*** 2020.05.02
1 배송이 빠르게 와서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isch*** 2020.04.01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나 홀로 떠난 24,000km 93일간의 중국 여행기『그래 중국으로 떠나자』. 56개의 민족과 오랜 역사와 유물, 눈이 시리게 아름다운 자연과 에피소드, 외로움과 긴 방황을 담아낸 책이다. 아스라한 험산 준령, 황하의 황톳물, 그리고 때론 바람 같은 사막의 집시, 긴 방황의 여정…그런 체험과 황토길의 역사기행과 인간과의 만남과 경험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저자소개

저자 : 황성룡
저자 황성룡은 전북 전주 태생이다. 전주상고, 전주 우석대 국문과를 졸업하고 해병대 하사관으로 전역했다. 대한교육보험(현 교보생명)에서 5년간 근무하였으며 전북경찰청, 군산경찰서, 성동경찰서, 강남경찰서를 거쳐 현재 중부경찰서에 재직 중이다. 스포츠마사지1급, 타이마사지, 중국 추나마사지, 중국 안마, 피부미용마사지 등 다수의 마사지 자격증을 소유하고 있다.

목차

1. 사천성(四川省) 편
출발점은 사천 성도成都
네 잎 클로버 십자수가 걸려 있는 배낭을 메고 검각檢閣행 버스로 가다
청아한 아침, 광위안에서 측천무후則天武后를 만나다

2. 섬서성(陜西省) 편
선물은 신을 달래고, 폭군을 설득시킨다
어둠 속 서안에 내려지고
부소와 몽염 장군
반인반선半人半仙의 기경, 화산華山

3. 하남성(河南省) 편
역사의 중심지 모란의 고향 낙양洛陽으로
삼국지의 고장, 흥망성쇠의 정저우鄭州와 카이펑開封

4. 강소성(江蘇省) 편
서주徐州에 입성하다, 천군만마를 이끌고 진입한 장군의 심정으로

5. 산동성(山東省) 편
샘의 도시 제남濟南, 홍도에서 닭 우는 소리가 들린다는 산동山東
개천절에 맞는 갑오전쟁 기념관

6. 요녕성(遼寧省) 편
다롄 숙소에서의 신음소리
심양沈陽, 한도 식당과 9·18 기념관

7. 길림성(吉林省) 편
긴 봄이라는 장춘長春. 지금의 내 인생이 봄날인데……
장춘에서 126km 거리의 길림吉林
10시에 연길延吉행, 맨 앞자리
용정龍井, 일송정을 바라보니 천군만마가 달려드는 듯
방천防川, 통한의 15km

8. 흑룡강성(黑龍江省) 편
러시아 문화가 엿보이는 변방 도시 수분하綏芬河
만주어로 꼬불꼬불한 강을 뜻한다는 목단강
시베리아 벌판의 추위와 안중근의 도시, 하얼빈
작가 정현웅의 『마루타』 소설 무대, 731부대
습지와 철새들의 천국, 자연이 맑은 짜롱??

9. 내몽고자치구(內蒙古自治區) 편
희납목인초원에서 눈물을 쏙 빼놓은 칼바람
천하를 군림하던 칭기즈 칸을 바오터우에서 만나다

10. 감숙성(甘肅省) 편
란저우의 간쑤성 박물관
둔황에서 불교예술의 정수를 만나다
사막의 잉잉거리는 별, 펼쳐진 은하수의 신비한 세계

11. 신강유오이자치구(新疆維吾爾自治區) 편
축복의 눈발 속, 우루무치의 송원식당
석하자시石河子市의 키 큰 포플러
죽음의 타클라마칸 사막을 넘어, 42시간을 버스로 카스까지
따사한 겨울에, 예청에서 허티엔和田까지

12. 청해성(靑海省) 편
거얼무를 향한 사막 모래를 뒤집어쓴 배낭

13. 서장자치구(西藏自治區) 편
라싸는 신의 땅
당슝을 미련과 여백으로!
아, 내 배낭! 중국에서 줄곧 써왔던 내 일기장!
티베트에서 운남성 가는 길은 힘들기도 하여라

4. 운남성(云南省) 편
꼬불꼬불 매리설산의 더친德欽 가는 길
호도협의 굉음과 뒤집어지는 물의 폭발
바위를 보려거든 석림으로 가라

15. 귀주성(貴州省) 편
웅장하고 아름다운 황과수 폭포

16. 광동성(廣東省) 편
귀주성에서 광저우廣州로

17. 광서장족자치구(廣西壯族自治區) 편
갑천하산수甲天下山水라는 계림桂林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책 소개 나 홀로 떠난 24,000km 93일간의 중국 여행기, 이제 평생 가슴에 품어온 꿈의 여행이 시작된다! 여기 평생 가슴에 중국을 품어온 한 사나이가 있다. 어릴 적 고향에서 열린 중국 사진전을 보고 받은 감동이 일생을 관통하는 열망...

[출판사서평 더 보기]

책 소개
나 홀로 떠난 24,000km 93일간의 중국 여행기,
이제 평생 가슴에 품어온 꿈의 여행이 시작된다!


여기 평생 가슴에 중국을 품어온 한 사나이가 있다. 어릴 적 고향에서 열린 중국 사진전을 보고 받은 감동이 일생을 관통하는 열망이 된 것이다. 그때는 중국과 수교가 이루어지기도 전이었다. 중국에 대해 아는 것이라곤 공산국가라는 사실과 역사책에서 배운 내용이 전부였다. 그래도 소년은 마음먹는다. “언젠가 중국을 홀로 누비겠어.”라고.

그래서 진짜 중국으로 떠난 사나이, 직장과 가정도 뒤로하고 훌쩍 떠난 사나이, 24,000km를 93일간 홀로 누빈 사나이 황성룡의 『그래, 중국으로 떠나자』는 진솔하다. 경찰서에서 딱딱한 문서만 만지던 아마추어의 글이지만 감칠맛이 있다. 소년 시절부터 꾸어온 간절한 꿈이 이루어지는 순간을 담았기 때문이다.
우리가 하루에도 무수히 내뱉는 말 ‘그래’. 비록 짧지만 그 한마디에 담긴 의미는 너무도 많다. 책은 ‘그래’라는 제목처럼 매 페이지마다 다양한 감성을 드러낸다. 이는 어쩌면 저자의 오랜 꿈이 그 시간만큼 다양한 색을 입었기 때문인지 모른다. 이 책이 단순한 중국 여행서가 아닌 까닭은 거기에 있다. 인간과 인간, 인간과 자연의 운명적 조우, 깊은 감흥 그 자체이다. 그렇게 직접 눈으로 보고 싶었던 곳을 몇 십 년 만에 마주하는 자의 기쁨을 글과 사진으로 다 표현하지 못한다는 것이 저자의 유일한 아쉬움이다.

현재의 번듯한 생활을 중단하고 미지의 땅으로 떠나는 자의 등을 본 적이 있는가. 그 긴장과 설렘, 예감으로 빛나는 눈과 어떠한 각오로 단단해지는 어깨. 그가 들려주는 진짜 중국 이야기, 사람 이야기 『그래, 중국으로 떠나자』는 삶에 지쳐 훌쩍 떠나고 싶은 독자들에게 책을 덮는 순간 중국 전역을 여행한 듯한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출판사 서평
중국 대륙을 가슴에 품은 소년, 어른이 되어 떠나다


교통이 발달하고 정보 수집이 용이해짐에 따라 가벼운 마음으로 훌쩍 여행을 떠나는 것은 이제 어려운 일이 아니다. 국내는 물론이며 해외 역시 마찬가지다. 도쿄에서 점심을 먹고 그날 밤 홍콩의 야경을 즐긴다는 이야기가 실제로 가능해진 것이다.
불과 이십여 년 전만 해도 적대적 관계에 있었던 중국도 이제는 ‘옆 동네’라 할 만하다. 중ㆍ고등학생들이 중국으로 수학여행을 떠나는 모습은 더 이상 놀라운 광경이 아니다. 그 어느 나라보다 경제적, 문화적 교류가 활발한 중국. 누구나 한 번쯤은 다녀와 봤을 법한 중국. 그 중국을 조금은 다르게(사실은 많이 힘들게) 여행한 한 사나이가 여기 있다. 현재의 편안한 삶을 뒤로하고 홀로 떠난, 어릴 적부터 평생 기다려온 여행이 이제 시작된다.

중국을 어렵고 힘들게 여행하는 법

이 책에는 ‘편하게 중국을 여행하는 법’ 따위는 나오지 않는다. 말도 잘 안 통하는 곳에서 혼자 하는 여행이 어찌 순탄할 수 있을까. 택시비를 한 푼이라도 더 깎으려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이 눈에 선하다. 누추한 여관에서 밤새 벌레와 씨름하는 대목에서는 읽는 사람의 마음마저 가렵다. 간신히 입에 맞는 식당을 찾아 몇 그릇을 비웠다는 주인공의 이야기에 저절로 침이 넘어간다.
『그래, 중국으로 떠나자』의 힘은 여기에 있다. 진솔함, 그 따뜻함. 바로 사람 냄새다. 물론 무대는 중국이지만 주인공은 사람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자. 저자는 현재 경찰서에 근무 중이다. 차 한 잔 앞에 두고 여유롭게 쓰인 글들이 아니라는 뜻이다. 어설픈 소회나 재구성된 기억으로는 제대로 된 여행기가 나올 수 없다. 93일간 중국 전역을 누비며 그때그때마다의 감상과 감정들을 작은 수첩에 있는 그대로 옮겨 내린 진짜 여행기. 아마추어의 글이라 투박하지만 그래서 매력 있다. 자세한 설명 같은 것이 없어도 생생하다.

여전히 간절하다면, 반드시 꿈은 이루어진다

저자가 이 여행을 처음 맘먹은 것은 소년 시절이다. 그때는 중국 여행은 꿈도 꾸지 못할 때였다. 소년은 어른이 되고 직장에 다니고 가정을 꾸리고 현재의 삶을 뒤로하고 떠날 여유가 없다. 또한 중국은 더 이상 먼 이웃이 아니다. 언제든지 편안하게 다녀올 수 있는 옆 동네가 된 것이다.

하지만 소년이 품은 꿈은 여전했다. 그때의 마음 그대로 떠난 여행. 어른의 마음으로, 그저 놀러간다는 심정으로 떠났다면 이 책은 재미가 없을 뻔했다. 그토록 눈앞에서 보고자 했던 광경을 몇 십 년 후에 목격한 사람의 마음을 아는 이가 얼마나 될까. 책 『그래, 중국으로 떠나자』에 그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고난을 자처한 주인공의 글을 읽는 독자의 심정이 즐겁다는 것 또한 아이러니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 중 한 사람이라도 끝내 미루고 말았던 꿈을 다시 한 번 가슴에 품게 되길 기대한다. 현재의 평범한 삶을 넘어서는 가치, 그것을 추구하는 것이 모든 여행의 진짜 목적이기 때문이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은하철도
판매등급
우수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2%

이 책의 e| 오디오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