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1만원 캐시백
책들고여행
2020다이어리
  • 교보아트스페이스
  • 북모닝책강
두 바퀴로 그리는 맥주 일기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532쪽 | | 141*212*30mm
ISBN-10 : 8931456832
ISBN-13 : 9788931456837
두 바퀴로 그리는 맥주 일기 중고
저자 최승하 | 출판사 영진닷컴
정가
18,000원
판매가
16,200원 [10%↓, 1,8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20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8년 1월 5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출간 20180105, 판형 140x210, 쪽수 532]

이 상품 최저가
12,5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6,200원 [10%↓, 1,8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신간) 두 바퀴로 그리는 맥주 일기-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316 감사합니다감사합니다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joong*** 2019.12.13
315 감사합니다 책 잘 수령했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ggoodd*** 2019.12.11
314 잘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magnum8*** 2019.12.05
313 엉망진창입니다. 아니 이럴 수 있나요 5점 만점에 1점 kkin*** 2019.12.04
312 감사합니다 수고하세요 5점 만점에 5점 ggoodd*** 2019.12.04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당신에게 권하는 맥주 여행! 유럽 2500km 63일간 32잔, 미국 2600km 62일간 36잔, 여행 초보, 맥주 초보의 두 바퀴로 달리며, 마시고 그린 맥주 이야기. 맥주를 좋아하는 사람은 많다. 맥주를 많이 마시는 사람도 많다. 하지만 맥주를 마시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리고 그 여행의 수단이 자전거라면? 겁 없이 자전거 한 대에 몸을 싣고 유럽과 미국을 누빈 여대생이 있다. [두 바퀴로 그리는 맥주 일기]는 저자 최승하가 유럽에서 63일간 2500km를 누비며 마신 32잔의 맥주와, 유럽에서 62일간 2600km를 누비며 마신 36잔의 맥주 이야기를 담았다.

막연히 ‘할머니가 됐을 때 독일에서 소시지를 먹으며 맥주 한잔 마시는 것이 꿈’이었던 대학 졸업반의 여대생은 다른 사람의 여행기를 읽으며, 그 막연한 꿈을 실행에 옮기기로 결심했다. 맥주와 함께라면 그 또한 좋지 아니한가 하는 마음으로. 엉덩이가 부서지는 고통쯤은 아무 상관없이, 해외여행 경험도, 가진 돈도, 자전거 여행도 잘 모르던, 모르던 것투성이기에 더 용감하게 떠날 수 있었던, 맥주 하나만 바라봤던 여행기에 함께해보자.

저자소개

저자 : 최승하
저자 최승하는 언니 셋, 남동생 하나가 있는 최 씨네 가문에 넷째 딸로 태어났다. 그중에서 유별나게 술을 좋아했고, 지금은 그 술 중에서도 맥주를 가장 애정한다. 결국 2015년 8월, 독일에서 소시지와 맥주를 마시겠다는 꿈을 품고 유럽 자전거 맥주 여행을 다녀왔다. 그 과정에서 국내 크래프트 맥주 업계와 그 속에서 본인이 할 수 있는 역할에 대한 궁금증이 생겨났고, 2016년 8월, 다시 한 번 안장에 몸을 실었다. 크래프트 맥주 열풍의 근원지였던 미국을 향해! 페달을 밟으며 마주한 사람들, 그리고 그들과 함께 만들어낸 다양한 맥주 이야기를 보다 많은 사람들과 나누고 즐기고 싶어, 이 책 『두 바퀴로 그리는 맥주 일기』를 썼다. 현재 부산의 한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에서 일하며 또 다른 맥주 이야기를 쌓아가고 있다.

목차

머리말
프롤로그
추천사
차례

< 유럽편 >
#1 영국의 맥주 5잔
□ 첫 번째 잔. 런던, 두 바퀴로 달리다 _ 첫 도시 London(런던), 첫 맥주 ‘Otley(오틀리)’
□ 두 번째 잔. 어서 와. 영국 맥주 축제는 처음이지? _ 런던, Great British Beer Festival
□ 세 번째 잔. 런던에서 만난 친구? _ ‘Beautiful British Beer(뷰티풀 브리티시 비어)’
□ 네 번째 잔. 요정의 장난 _ ‘Hobgoblin(홉고블린)’
□ 다섯 번째 잔. 담고 싶은 이야기? _ ‘Forty Niner(포리 나이너)’

#2 프랑스의 맥주 1잔
□ 여섯 번째 잔. 나만의 자전거 타는 맥주 여행 _ 프랑스에서 마신 벨기에 맥주 ‘Chimay(시메이)’

#3 벨기에의 맥주 8잔
□ 일곱 번째 잔. 준비운동, 그리고 첫 캠핑캠핑장의 첫 맥주 _ ‘Jupiler(주필러)’
□ 여덟 번째 잔. 덕통사고 _ 벨기에 맥주, 트라피스트(Trappist)에 빠지다
□ 아홉 번째 잔. 브뤼헤(Brugge)를 담은 광대 _ ‘Brugse zot(브뤼흐스 조트)’
□ 열 번째 잔. 무지개 핀 어느 날 _ ‘Ename(이네임)’
□ 열한 번째 잔. 17살 소녀, 마리 언니 _ 라즈베리, 꽃향기를 품은_‘Hoegaarden Rosee(호가든 로제)’
□ 열두 번째 잔. 수도원에서 자전거 타고 맥주 마시기란 _ Brussels(브뤼셀) 펍 투어
□ 열세 번째 잔. 람빅이 담고 있는 특별함 _ Cantillon Gueuze(칸티용 괴즈)
□ 열네 번째 잔.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_ 마크 부부와 함께 나눈 ‘Westmalle(베스트말레)’

#4 네덜란드의 맥주 3잔
□ 열다섯 번째 잔. 폭풍우 치는 날에 _ 악마, 그리고 ‘Duvel(듀벨)’
□ 열여섯 번째 잔. 풍차 브루어리 _ ‘Hop & Liefde(홉 앤 리에프데)’
□ 열일곱 번째 잔. 작지만 큰 맥주 왕국 _ De Bierkoning(드 비어코닝)에서 만난 Brouwerij’t IJ(브루어리 헤뜨아이)
★ 쉬어가는 여행 이야기 ★ 슬럼프

#5 독일의 맥주 9잔
□ 열여덟 번째 잔. 어제와 조금 다른 국경을 넘다 _ 독일, 그리고 ‘BECK’S(벡스)’를 만나다
□ 열아홉 번째 잔. 독일 자전거 여행자 부부 _ ‘Webster Weizen(웹스터 바이젠)’
□ 스무 번째 잔. 정통 독일의 맛 _ 가볍게 한 잔, ‘쾰쉬(K?lsch)’
□ 스물한 번째 잔. 라인강에 내려앉은 어둠 _ 꼬불꼬불 ‘Koblenz(코블렌츠)’
★ 쉬어가는 여행 이야기 ★ 하루쯤은 맥주가 아니어도 괜찮아
□ 스물두 번째 잔. 부글맵이 필요 없는 날 _ 티나 투어와 ‘Vetter’s Pilsner(베터스 필스너)’
□ 스물세 번째 잔. 건배! Prost! _ 슈투트가르트의 밤
□ 스물네 번째 잔. 도시를 뒤덮은 옥토버페스트의 열기(1) _ Oktoberfest(옥토버페스트)
□ 스물다섯 번째 잔. 도시를 뒤덮은 옥토버페스트의 열기(2)
_o fHbrauhaus Original(호프브로이 하우스 오리지널)
□ 스물여섯 번째 잔. 고양이 할머니 _ 달콤한 파이와 함께한 ‘Urstoff(우스토프)’

#6 오스트리아의 맥주 1잔
□ 스물일곱 번째 잔. 오스트리아에서의 휴일 _ 여덟 번째 잔. 트라피스트, ‘Gregorious(그레고리우스)’를 만나다

#7 체코의 맥주 4잔
□ 스물여덟 번째 잔. 혼자인 시간 _ Eggenberg(에겐베르크) 레스토랑
□ 스물아홉 번째 잔. 널 알게 된 건 행운이야 _ ‘Bernard(버나드)’
□ 서른 번 째 잔. 필스너의 도시 필젠(Pilsen)
_ ‘Pilsner Urquell(필스너 우르켈)’과 함께 / 필스너 공장 투어
★ 쉬어가는 여행 이야기 ★ 예쁘지는 않지만
□ 서른한 번째 잔. 거짓말 _ Srahov Monastic Brewery(스트라호프 수도원 맥주 양조장)의 Dark Lager(다크 라거)

#8 오스트리아의 맥주 1잔
□ 서른두 번째 잔. 여행 선배 _ 넌 그런 사람이 됐으면 좋겠어
★ 쉬어가는 여행 이야기 ★ 부다페스트(Budapest)라는 종착점


< 미국 편 >
#1 워싱턴의 맥주 7잔
★ 쉬어가는 여행 이야기 _ 왜 미국이어야 했을까
□ 첫 번째 잔. 인천공항 표류기 _ 예상치 못한 그 상황에서 달라진 건 하나였다
□ 두 번째 잔. 여긴 미국, 시애틀인데 말이야 _ 미국 첫 맥주, ‘Red IPA(레드 IPA)’
□ 세 번째 잔. 도심 속 오아시스 프리몬트 브루잉(Fremont Brewing) _ ‘Interurban IPA(인터어반 IPA)’
□ 네 번째 잔. 시애틀의 떠오르는 별, 발라드(Ballard) 투어(1) _ 과학 학도들의 브루어리
□ 다섯 번째 잔. 시애틀의 떠오르는 별, 발라드(Ballard) 투어(2) _ Peddler Brewing Company(페들러 브루잉 컴퍼니)
□ 여섯 번째 잔. 시애틀의 떠오르는 별, 발라드(Ballard) 투어(3) _ 산을 오르듯 묵묵히 NW Peaks Brewery(노스웨스트 픽 브루어리)
□ 일곱 번째 잔. 미국 적응기 _ ‘Bud Light(버드라이트)’
★ 쉬어가는 여행 이야기 _ 오늘은 내게 화요일이었다

#2 오리건의 맥주 8잔
□ 여덟 번째 잔. 여기는, 포틀랜드
_ ‘Breakside IPA(브릭사이드 IPA)’ & ‘Back to the future IPA(백 투 더 퓨쳐 IPA)’
□ 아홉 번째 잔. 그들에겐 너무나도 당연한 것 _ ‘Jade Tiger IPA(제이드 타이거 IPA)’
□ 열 번째 잔. 포틀랜드에 함께 머물다 간 사람들 _ Good Beer Brings People Together(좋은 맥주는 사람들을 한 데 모은다)
□ 열한 번째 잔. 다시 돌아온 포틀랜드 _ 보랏빛 줄기, ‘Brambleberry Quad(브램블베리 쿼드)’
□ 열두 번째 잔. 내가 만든 맥주야 _ 카를로스 아저씨의 홈브루잉 맥주
□ 열세 번째 잔. 캠핑장에 도착하기 5km 전 _ ‘Hoodoo Voodoo IPA(후두 부두 IPA)’
★ 쉬어가는 여행 이야기 ★ 펼쳐진 건 텐트뿐만이 아니었다
□ 열네 번째 잔. 잠시 멈추어 섰을 때 알게 된 것들 _ ‘Rogue Farms 7 Hop IPA(로그 팜즈 7 홉 IPA)’
□ 열다섯 번째 잔. 101번 도로 위 아주 평범한 로컬 음식점
_ The Spoon(더 스푼)에서의 ‘HOPSMACK(홉스맥)’
★ 쉬어가는 여행 이야기 ★ 마치 국경을 넘은 것처럼

#3 캘리포니아의 맥주 21잔
□ 열여섯 번째 잔. 여기 공통점 하나 추가요 _ ‘델 노터 포터(Del Norter Porter)’
□ 열일곱 번째 잔. It’s not you! _ ‘Angry Orchard Apple Ginger(앵그리 오차드 애플 진저)’
□ 열여덟 번째 잔. 초코 향기가 나는 화장실에서 _ 화장실에서조금씩 늘려보는 마음의 크기
□ 열아홉 번째 잔. 그녀의 얼굴 _ ‘Apricot Wheat(아프리콧 윗)’과 ‘Watermelon Wheat(워터멜론 윗)’반반
★ 쉬어가는 여행 이야기 ★ 1 vs 101, 선택의 갈림길에서
□ 스무 번째 잔. 죽지 않아, 나는 죽지 않아 _ ‘Old Rasputin(올드 라스푸틴)’
□ 스물한 번째 잔. 러시안 리버의 낮과 밤 _ ‘Pliny the Elder(플라이니 디 엘더)’
□ 스물두 번째 잔. 그들의 행보 _ ‘Lagunitas IPA(라구니타스 IPA)’
□ 스물세 번째 잔. 천천히, 그 시간을 음미하듯 _ ‘Gifted Branch(기프티드 브랜치)’

□ 스물네 번째 잔. 날 집으로 도로 데려 놔도! _ ‘Hop 15(홉 15)’
□ 스물다섯 번째 잔. 친절한 주류 밀매업자들 _ ‘Big Daddy(빅 대디)’
□ 스물여섯 번째 잔. 스몰 배치 브루어리 _ ‘No Nelson Left Behind IPA(노 넬슨 레프트 비하인드 IPA)’
□ 스물일곱 번째 잔. 야구의 발견 _ ‘Odeprot IPA(오드프롯 IPA)’
□ 스물여덟 번째 잔. 브루어리에서 펼쳐진 마법 _ ‘Anomaly Milk Stout(아노몰리 밀크 스타우트)’
★ 쉬어가는 여행 이야기 ★ 자전거 맥주 여행의 매력이 뭐예요?
□ 스물아홉 번째 잔. ‘모두’를 위한 자전거 맥주 축제 _ Tour De Fat(뚜르 드 팻)
□ 서른 번째 잔. 캠핑카, 다른 사람의 여행에 들어간다는 것 _ ‘Victory at Sea(빅토리 앳 시)’
□ 서른한 번째 잔. 해변에서 시작된 인연 _ ‘America(아메리카)’
□ 서른두 번째 잔. 그들이 되돌아온 이유 _ ‘Jubilee Ale(주빌리 에일)’
□ 서른세 번째 잔. 에콰도르 아저씨와의 피맥 _ ‘Swami’s(스와미스)’
★ 쉬어가는 여행 이야기 ★ from Seattle to San-diego
□ 서른네 번째 잔. 샌디에이고 휴일 전야제 _ ‘Speedway Stout(스피드웨이 스타우트)’
□ 서른다섯 번째 잔. 사랑하는 일 _ Barmy(발미)’와 ‘Mango Even Kill(망고 이븐 킬)’
□ 서른여섯 번째 잔. 한국으로 돌아갈 시간 _ ‘Mosaic Session Ale(모자익 세션 에일)’ & ‘Aurora Hoppyalis IPA(오로라 호피엘리스 IPA)’

★ 에필로그 ★ 저마다의 맥주 이야기
♥ 땡스 투 ♥532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맥주 병과 잔, 일러스트로 새 옷을 입다! 자전거 맥주 여행을 계획하던 저자 최승하는 이 여행에 ‘맥주 그림’이라는 자신만의 색을 더했다. 이 여행을 준비하며 “온전히 자전거라는 수단에 의지해 60일을 달릴 만큼 강인한 체력도 정비법도 제대로 갖...

[출판사서평 더 보기]

맥주 병과 잔, 일러스트로 새 옷을 입다!

자전거 맥주 여행을 계획하던 저자 최승하는 이 여행에 ‘맥주 그림’이라는 자신만의 색을 더했다. 이 여행을 준비하며 “온전히 자전거라는 수단에 의지해 60일을 달릴 만큼 강인한 체력도 정비법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태였고, 맥주를 마시겠다면서 라거와 에일이 무엇인지도 몰랐다. 그렇지만 이 또한 내가 풀어야할 과제라며 매일 30분 이상 자전거를 탔고, 정비를 배워보겠다고 주말마다 자전거 샵을 찾아가 사장님을 귀찮게 했다. 또 이전까지는 한 브랜드만 찾던 내가 어제와 다른 맥주를 마시기 시작했고, 이를 보다 쉽게 기억하기 위해 ’그림’이라는 방법으로 맥주를 기록했다.”고 한다. 광고홍보학을 전공한 그림을 제대로 배운 적은 없지만 맥주를 마신 그 순간을 기록하고, 그 맛을 담는 도구로 그림을 선택했다. 맥주를 마시던 그 순간을 담거나, 맥주 라벨과 그 맥주 양조사의 독특한 그림을 담거나, 혹은 맥주 맛을 그려볼 수 있는 일러스트는 이 책을 읽는 데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맥주를 통해 사람을 만나다,
맥주와 자전거 그리고 함께한 사람들의 이야기


"Good Beer Brings People Together.”
이 책은 자전거를 타고 유럽과 미국을 여행하며 맥주를 마신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하지만 이 책은 자전거 여행서는 아니다. 또 이 책은 맥주 정보서도 아니다. 매 편마다 맥주 노트가 있지만, 객관적인 맥주 정보보다는 저자가 느낀 주관적인 감상에 더 가깝다. 상세한 자전거 여행을 원했던 사람이라면, 전문적인 맥주 정보를 원한 사람이라면 이 책에서 원한 것을 얻지 못할 것이다. 저자는 이 책을 쓴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하고 있다. “맥주를 잘 알든 그렇지 않든, 누구나 맥주와 가까워질 수 있도록 만드는 그런 이야기를 만들고 싶다.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고. 저자에게 맥주란 ‘기억하는 맛있는 맥주들은 어떠한 ‘맛’보다, ‘어디서’, ‘누구’와 함께 나누고 마신 ‘추억’과 ‘경험’들로 더 명확히 기억되고 회자됐다.‘고 전한다. 맥주와 자전거보다 맥주를 마시고, 자전거를 타는 도중에 만났던 사람들의 이야기가 더 많은 이 책의 마지막 장을 덮는 순간, 여러분도 저자가 울고 웃으며 느끼고 만났던 사람들과의 이야기에 더욱 매료되지 않을까.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두 바퀴로 그리는 맥주 일기>의 저자의 꿈은 '할머니가 되었을 때에 독일에서 소시지를 먹으면서 맥주를 한 잔 마시...

    <두 바퀴로 그리는 맥주 일기>의 저자의 꿈은 '할머니가 되었을 때에 독일에서 소시지를 먹으면서 맥주를 한 잔 마시는 것'이었다.

    평범한 것같지만 결코 평범하지 않은 꿈일 수 있는데, 저자는 그 꿈을 대학 졸업반에 실천에 옮긴다. 아니, 그 이상의 맥주 사랑을 자전거 여행으로 이룬다.

    자전거 여행은 " 어디든 내 마음 가는 대로, 내 발 닿는 대로, 마음껏 달려갈 수 있다는 " (p. 147)장점이 있다.  

    " 자전거를 타고 '맥주를 찾아가는 과정'과 그 과정에서 만난 '사람들'에 더욱 힘을 주는 책이다." (p. 5, 여는 글 중에서)

    아무리 맥주를 좋아한다고 하더라도 20대 여학생이 유럽, 그리고 미국 서부로 자전거를 타고 맥주 여행을 간다는 건 그리 흔한 일은 아니다.

    그런데 막상 자전거 맥주 여행을 떠나보니 맥주를 사랑하는 사람들과의 만남이 더 많은 것을 깨닫게 해 준다.

    " 맥주를 마시러 떠나온 여행이지만, 어쩐지 그 이상을 얻고 있는 것 같아. 자전거 여행을 하면서, 또 이렇게 사람을 만나면서"

    " 그게 여행이란 것이 가진 매력이지" (p.228)

    자전거 여행은 2번에 걸쳐서 이루어진다.

    part 1 :  2015년 8월, 63일간에 걸친 영국, 프랑스, 벨기에, 네덜란드, 독일, 오스트리아, 체코, 헝가리 등의 유럽 자전거 맥주 여행은 약 2500 km의 여정이다.

    part 2 : 2016년 8월, 62일간에 걸친 미국 서부 여행은 워싱턴에서 출발하여 오리건, 캘리포니아 지역의 2600 km의 여정이다.

    저자는 현재 부산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에서 일을 하고 있으니, 그의 맥주 여행은 직업으로까지 이어졌다고 할 수 있다.

    63일간의 유럽 맥주 여행은 지역마다 나라마다. 매일 다른 맥주를 마실 수 있었다. 특히 첫 여행지인 영국에서 가장 처음 맛 본 맥주는 '오틀리 09 블론드'이다. 그리고 영국의 맥주 축제인 GIBBF에 참석하게 된다.

    맥주의 고장, 독일의 필스너에서는 테마파크 필젠, 퀼른의 맥주 쾰쉬 등을 마시게 된다. 2주간의 독일 맥주 여행에서 만난 마리 할머니. 정성이 담뿍 담긴 음식과 맥주.

    독일을 떠나던 날, 할머니는 오스트리아 가는 길까지 안내를 해 준다. 할머니와의 헤어짐은 눈시울을 붉어지게 한다.

    그녀는 여행 중에 숙소는 대부분 윔샤워를 이용하게 되는데, 웜샤워의 호스트들의 반응은 '아니, 여자였어!'

    그럴만도 하다. 20대 여성이 자전거를 타고 맥주 여행을 하다니...

    채코 필젠에서는 필스너 우르켈 공장을 투어, 프라하에서는 스트라호프 수도원 맥주 양조장 투어 등을 한다.

    유럽 여행  1년 후에는 미국으로 자전거 맥주 여행을 떠난다.

    미국의 맥주 문화는 19세기 유럽 이민자들에 의해 유럽식 맥주 문화를 토대로 이루어진다. 1980년대 이후에는 크래프트 맥주가 합법화된다. 미국 스타일로 재해석된 다채로운 맛과 향을 가진 맥주들이 등장한다.

    미국 서부 해안에는 브루어리만 해도 1000 여 곳이 넘는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맥주 양조장이 모여있는 도시는 포틀랜드이다.

    또한, 2013년 뉴욕타임즈가 선정한 최고의 크래프트 맥주 여행지는 샌디에이고이다.

    그래서 저자는 미국 서부의 크래프크 맥주 여행을 하게 된다.

    " 두 번의 여행을 통해서 가장 크게 느낀 건 '맥주'에는 '사람'이 꼭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날이 갈수록 내게 중요한 건 '이디를 갔어요'라는 결과론적인 것보다 이를 찾아가는 '과정'과 그 과정에서 마주한 '사람들'이었다. 한 잔을 두고 서로 다른 삶을 살아온 사람들이 같은 추억과 시간을 나눌 수 있다는 것. 덕분에 그 맛과 이야기가 더욱 다채로워질 수 있었다는 것. 이는 '나'라는 사람의 이야기도 더욱 풍성해질 수 있도록 만들었다. " (( p. 527, 에필로그 중에서)   

    맥주는 그 지역, 그 나라의 역사가 담긴 대표 문화이다. 맥주에는 다양하고 오랜 전통이 담겨 있어서 그들의 자부심이라고 할 수 있다.

    세계 각국에는 그 나라를 상징하는 맥주가 있다. 그래서 여행길에 그 나라의 맥주, 그 지역의 맥주를 한 잔 정도 맛보거나, 양조장을 잠깐 들리는 일은 있지만 본격적인 맥주 여행을 떠난다는 것은 일반적인 일은 아니다. 그런데, 그런 맥주 여행을 자전거를 타고 떠난다.

    그런데, 외국에서는 이런 여행을 하는 사람들이 꽤 되는 듯 하다. 저자는 그런 사람들과의 만남을 통해서 맥주 사랑의 마음이 더욱 깊어지는 듯하다.

    특히, 이 책에는 저자가 직접 그린 맥주 그림과 그림 속의 맥주의 특색이 함께 올려져서 읽으면서 맥주에 대한 상식이 생긴다.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 떠난 자전거 맥주 여행, 그 이야기는 유럽에서 미국까지 이어진다. 이 책을 읽으면서 자전거 맥주 여행이란 것을 떠나서 자신의 꿈을 향해서 도전하는 이야기라는 점이 더 흥미롭고 좋았다.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스떼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8%

이 책의 e| 오디오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