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소셜리딩 프로모션
북모닝실천플랜
매일 선착순 2,000원(바통터치)
  • 교보아트스페이스
산중에서 길을 물었더니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350쪽 | A5
ISBN-10 : 8987976963
ISBN-13 : 9788987976969
산중에서 길을 물었더니 중고
저자 서화동 | 출판사 은행나무
정가
15,000원
판매가
1,000원 [93%↓, 14,0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5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02년 5월 18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이 상품 최저가
1,000원 다른가격더보기
  • 1,000원 진달래북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1,000원 희서아빠 전문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1,000원 신고서점 si...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 1,000원 jewie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1,000원 토리북스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상급 내형 중급
  • 1,500원 지리산.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2,300원 지금여기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2,300원 비밀의 책방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2,900원 유니콘북 전문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3,000원 지리산.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새 상품
13,500원 [10%↓, 1,5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연필 밑줄,필기 6분의 1정도.
표지 책배면 조금 해짐.

판매자 배송 정책

  • 평일 오후 4시 30분까지 주문시 당일 출고되며 영업일 기준 1-2일 후 도착됨(공휴일은 배송되지 않음) 토요일은 오전 11시까지 주문시 당일 출고됨. 배송 7일 이내에 한해 반품 가능하며 변심에 의한 반송은 배송비 구매자 부담. 제주, 산간지역에는 추가 배송비(3,000원)이 부과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65 깨꿋하고 좋읍니다. 5점 만점에 5점 swkan*** 2020.03.26
264 배송이 빨라서 매우 좋았습니다. 잘쓰겠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ppsqw*** 2020.03.20
263 빠르게 오네요 잘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3점 thomas*** 2020.03.19
262 책 상태가 생각보다 좋네요. 잘 샀습니다. 배송도 빨라서 더 좋네여 5점 만점에 5점 qjarms1*** 2020.03.17
261 책 상태도 좋고 배송도 아주 빨라 좋았어요~ 5점 만점에 5점 bhhyang*** 2020.03.16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우리시대 큰스님 33인과의 만남. 현재 불교계나 학술계에서 명망을 떨치고 있는 선지식 33인을 한 곳에 모았다. 경남 함양군 안의면의 황대마을에 선원을 세워 대중들을 지도하고 있는 성수 스님에서부터 계룡산 국제선원 무상사에서 외국인 납자들을 지도하는 벽안(碧眼)의 미국인 대봉 스님까지, 그야말로 이름만 대도 알 수 있는 큰스님들이 자신의 생각을 직접 이야기하고 오늘의 시대를 지혜롭게 살아가는 방법에 대해서 설파했다.

저자소개


서화동
불교재단의 중학교와 침례교 재단의 고등학교를 거쳐 서울대 사회복지학과를 나왔으며, 군복무 시절에는 잿밥에 마음을 두고 법당에 다닌 적도 있다. 「경향신문」을 거쳐 현재, 「한국경제신문」 문화부에서 종교담당 기자로 일하고 있다.

사진 김형주
중앙대 사진학과를 졸업했으며, 현재 「불교신문」에서 사진작가로 활동중이다.

목차

성수 스님 … 산은 갈수록 높고 물은 갈수록 깊어서·016
서암 스님 … 천하에 쉬운 것이 바른 이치·026
법전 스님 … 자성(自性)을 깨치면 그게 바로 천당이요 극락·038
숭산 스님 … 부처도 죽이고 조사도 죽이는 게 선·048
동춘 스님 … 선악이 모두 불법(佛法)이요 나의 스승이라·058
청화 스님 … 생명의 본질 자리를 찾아야·068
인허 스님 … 무욕, 무소유 그리고 끝없는 하심·080
고산 스님 … 부지런하면 천하에 어려운 일이 없다·090
월운 스님 … 높은 산봉우리에서 산 아래를 보라·102
범룡 스님 … 화엄경의 큰뜻이 마음 심(心) 자 하나에·110
원담 스님 … 자기 마음자리가 부처이니·120
천룡 스님 … 자기 그릇을 키워라·132
원명 스님 … 마음을 비우면 다 부처님·142
고송 스님 … 내 마음에 부끄럽지 않게 사는 것이 잘사는 길·152
활안 스님 … 희망도, 고통도, 행복도 원인은 나에게 있으니·160
원응 스님 … 사람의 본래 성품은 바다같이 넓어·170
우룡 스님 … 집에 있는 부처님을 잘 섬기라·180
지관 스님 … 사심 없이 맑고 투명하게 살라·190
석주 스님 … 자비로 집을 삼고 참는 것으로 옷을 삼으라·200
서옹 스님 … 닫고 나면 모든 것이 다 좋게 보인다·210
범행 스님 … 몸은 먼지 덩어리, 마음은 바람 같은 것·222
호명 스님 … 겉모습을 보지 말고 마음의 달(心月)을 보라·232
광우 스님 … 천지가 나와 한 뿌리요 만물이 나와 한 몸이니·242
보각 스님 … 마음을 잘 알고 잘 써야·252
청소 스님 … 진인(眞人), 도인(道人)이란 바르게 사는 사람·260
혜산 스님 … 내생은 먼 훗날의 일이 아니고 바로 내일·270
법흥 스님 … 걸림 없이 살 줄 알라·280
법공 스님 … 사람 노릇을 해야 참사람·290
종성 스님 … 푸른 산은 예와 같이 진실한 모습이니·300
진제 스님 … 흐르는 물처럼 화두가 끊이지 않아야·312
정무 스님 … 은혜를 알고 은혜를 갚는 사람이 돼라·322
지종 스님 … 지옥이고 천당이고 중생이고 부처고 전부 우리 마음에서 나온다·332
대봉 스님 … 오직 모를 뿐(Only don? know·不識)·342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희망도, 고통도, 행복도 원인은 나에게 있으니 조용히 살다 조용히 가는 것이 쉽지 않은 세상이다. 온갖 유혹이 난무하고, 유혹에 휩쓸리지 않으려고 발버둥치면 미련한 사람으로 치부되는 세상이니 더더욱 그럴 수밖에 없다. 모두가 각자의 야망과 욕심을 가...

[출판사서평 더 보기]

희망도, 고통도, 행복도 원인은 나에게 있으니
조용히 살다 조용히 가는 것이 쉽지 않은 세상이다. 온갖 유혹이 난무하고, 유혹에 휩쓸리지 않으려고 발버둥치면 미련한 사람으로 치부되는 세상이니 더더욱 그럴 수밖에 없다. 모두가 각자의 야망과 욕심을 가지고 사는 세상 ― 그래서인지 요즘 들어 사건사고가 참 많은 편이다. 대통령 아들의 부정축재, 700만 원의 카드 빚 때문에 6명의 여성을 연쇄살인, 3000만 원의 빚 때문에 모녀 투신 자살, 치매 증상이 있는 어머니를 제주도에 버린 자식, 300만 원에 거래되는 신생아, 신상 공개 뒤에도 줄지 않는 원조교제 ……. ― 참 답답한 일이지만, 이것들이 모두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땅에서 실시간으로 벌어지게 있는 사건사고들이다. 아무리 빈부의 격차가 심해지고, 하루하루 살아가는 게 힘들다해도 사람으로서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은 분명 정해져 있다. 이를 거스르면 금수보다 못할 것이 뭐가 있겠는가? 화엄경에 선용기심(善用其心·마음을 잘 쓰라는 뜻)이라는 말이 있다. 사람마다 각자의 마음을 잘 쓰면 평안해지고 세상도 평화로워진다는 의미이다.

불교 경전에서 최고로 인정되는 화엄경의 큰뜻이 마음 심(心) 자 하나에 다 들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자신이 마음먹기에 따라 이 세상이 극락이 될 수도, 지옥이 될 수도 있다는 뜻이다. 물론 이 말이 가진 자들에게는 화두로 전해질 수 있지만, 없이 사는 사람들에게는 말 자체가 사치로 비쳐질 수도 있다. 그러나 불교의 가르침을 따라가다 보면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불교에서는 우리 각자의 마음에 자리잡고 있는 부처님만 찾아낼 수 있다면 이 세상을 살아가는 게 지금처럼 힘들지는 않을 것이고, 설령 지금 힘들더라도 내생이 평안해진다고 한다. 정말 마음 심(心) 자 하나에 모든 것이 들어 있다는 말이다. 마음을 비우고, 자신을 돌아보는 참선을 하고, 화두를 찾아 수행을 하다보면 이 세상이 각각의 생명으로 이루어진 하나의 덩어리라는 것을 깨달을 수 있으니 늘 마음을 다스리는 습관을 들이도록 권한다. 그리고 욕심과 집착을 털어낸 곳에 마음자리가 있다는 것, 이 세상 모든 것은 연결돼 있으며 자연과 나, 너와 내가 둘이 아니라는 것, 분별하지 말고 상(相)을 내지 말아야 한다는 것, 물질적으로 풍요롭고 부유한 환경보다는 춥고 배고플 때 공부가 더 잘된다는 것, 공부는 젊은 시절에 해야 한다는 것, 끊임없이 하심(下心)해야 한다는 것 등도 우리가 한 번쯤은 돌아봐야 할 지혜이다.

불기 2546년을 기념한 또 하나의 역작
부처님 오신 날이 될 때쯤이면 많은 사람들이 탐욕과 무지의 시간을 끝내고 화합과 평화의 시간을 염원하며 봉축식을 준비한다. 그리고 다시 한번 부처님과 이웃에 대해 참회하며 새롭게 태어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연등을 달고, 불경을 읽는다. 은행나무 출판사에서는 불기 2546년 부처님 오신 날에 즈음하여 우리 시대 대표적인 스승으로 추앙받고 있는 큰스님 33인의 이야기를 엮은 『산중에서 길을 물었더니』를 펴냈다. 세속의 욕심과 부정이 사람들의 마음을 혼탁하게 만들고 있는 이때, 산중 대선사들의 청빈과 무욕청정의 삶이 캄캄한 밤중에 한줄기 큰 빛이 되리라 믿는다.

살아 있는 선지식 33인을 한 권에서 다 만날 수 있다
은행나무 출판사의 『산중에서 길을 물었더니』는 현재 불교계나 학술계에서 명망을 떨치고 있는 선지식 33인을 한 곳에 모았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하겠다. 경남 함양군 안의면의 황대마을에 선원을 세워 대중들을 지도하고 있는 성수 스님에서부터 현 조계종 종정인 법전 스님, 전 종정 서암 스님, 그리고 살아 있는 3대 부처로 불리는 숭산 스님, 계룡산 국제선원 무상사에서 외국인 납자들을 지도하는 벽안(碧眼)의 미국인 대봉 스님까지, 그야말로 이름만 대도 알 수 있는 큰스님들이 자신의 생각을 직접 이야기하고 오늘의 시대를 지혜롭게 살아가는 방법에 대해서 설파했다.

너무나 다르면서도 하나인 서른세 분의 큰스님
이 책에 소개되는 서른세 분의 큰스님들은 모두 제각각이다. 세인의 좁은 안목으로 가름하자면 선승도 있고 학승도 있다. 견성(見性)을 했다는 분도 있고, 그렇지 않은 분도 있다. 선에 대해서도 조사선, 화두선만이 깨달음에 이를 수 있는 길이라는 분이 있는가 하면, 염불이나 주력, 간경, 관법 등 다른 방편도 충분히 유효한 길이라는 분도 적지 않다. 그러나 이런 이견(異見)과 차이는 중요하지 않다. 누가 옳은지 판단할 처지도 아니다. 다만 선지식들이 치열한 구도행과 실천적 삶을 통해 체득한 지혜를 듣고자 할 뿐이다. 성수 스님은 "사서삼경으로 모자라고, 팔만대장경으로 부족해서 나라가 망하는 게 아니며, 정신을 모르고 살면 전부 죽는 길"이라며 "자기 목을 뚝 떼어 나무에 걸어놓고 덤비는 용기와 기백으로 공부하라"고 했다. 출가 이후 하루에 점심 한 끼만 먹는 일중식(日中食)과 장좌불와(長坐不臥)를 실천하고 있는 청화 스님은 "남의 눈에는 고통으로 보일지 모르나 내게는 가장 행복하고 편한 생활"이라고 했다. 참으로 해보지 않고서는 알 수 없는 경지다.

올해 아흔이 된 서옹 스님은 진제 스님과 더불어 활발발(活潑潑)한 선(禪)의 세계를 열어 보인다. 진제 스님은 "참된 선지식이란, 학인을 지도할 때 만 사람을 죽이기도 하고 살리기도 하는 살활(殺活)의 검을 자재하게 쓸 줄 알아야 한다"며 "묻는 말에 척척 답을 해줘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런가 하면 백수(白壽)를 바라보는 고송 스님은 "인생은 눈 깜빡하면 지나가는 찰나간이요 호흡지간(呼吸之間)"이라며 "세월가면 늙고 버려야 할 몸뚱이보다는 늙지 않고 죽지도 않는 마음을 궁구하라"고 촉구한다. 생활 속에서 살려야 할 지혜도 많다. 무욕(無慾), 하심(下心), 무소유(無所有), 이웃에 대한 배려……. 고송 스님은 "인욕(忍辱)하면 장수한다"고 했고, 인허 스님은 행자 생활을 통해 하심을 배웠다고 했다. 고산 스님은 "베풀면 마음이 즐거워진다"며 자비의 실천을 강조했고, 지종 스님은 "불법은 언행이 일치돼야 한다"며 실천의 중요성을 되새긴다. 또 법흥 스님은 "지옥과 천당은 내 마음에 달린 것이니 자작자수(自作自收)"라고 했으며, 동춘 스님은 "스트레스도 집착에서 온다"고 했다. 노승들이 들려주는 행자 시절이나 젊은 시절 이야기도 재미있다.

범룡 스님은 겨울철 한밤중에 어른들 몰래 밤참을 해먹던 재미가 생각난다고 했고, 인허 스님은 행자 시절 공양간에서 아궁이에 불을 때면서 부지깽이로 박자를 맞추며 경전을 외우던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금강산의 마하연, 유점사, 신계사는 물론 묘향산 보현사와 만주 일대까지 답파했다는 고송 스님의 이야기는 전설의 한 부분처럼 아련하다. 큰스님들에게 "깨쳤느냐"고 방자(?)하게 묻는 부분도 있는데, 대답도 각각 다르다. "참선을 통해 이른 견처(見處)가 어디냐"는 질문에 원담 스님은 "못 봤어, 한 물건도 못 봤어"라고 했다. 한 물건도 볼 수 없는 곳을 찾는 것이 참선이라는 설명이다. 또 범룡 스님은 "참선을 오래 해도 견성은 안 되더라"며 "다만 삼매에는 들어봤는데 그때서야 불법(佛法)이 좋은 줄 알겠더라"고 했다. 큰스님들의 자비롭고 천진함을 볼 수 있는 점도 좋다. 성수 스님은 인터뷰가 길어지자 "허, 이놈이 내 재산 다 뺏어간다"면서도 지혜를 나눠주는 데 주저하지 않았고, 원담 스님은 시자가 부축하느라 팔짱을 낄라 치면 "아야, 아야야"라며 짐짓 엄살(?)을 떨어 주위 사람들을 즐겁게 했다. 반면 우룡 스님은 처음 전화로 찾아뵙기를 청하자 매몰차게 거절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큰스님'이라고 부른 게 화근이었다. 스님이면 스님이지 큰스님, 작은스님이 어디 있느냐는 이야기다

서른세 분의 가르침이 사진과 함께 한 권에
『산중에서 길을 물었더니』는 서른세 분의 가르침과 수행과정을 정리해서 사진과 함께 실었다. 스님들의 생생한 사진과 함께 이야기를 읽어나가다 보면 마치 스님이 옆에서 죽비로 나를 내려치는 느낌이 든다. 그럼 순간 내가 얼마나 속되게 살았는지, 내가 얼마나 이기적이었는지를 돌아보게 되어 한편으로는 부끄러워지고 또 한편으로는 아, 이제부터라도 달라져야겠구나라는 생각이 된다. 흔히 요즘을 선지식을 찾아보기 어려운 시대라고 한다. 우리 사회에 어른이 없느니, 참된 지도자가 없느니, 등불 같은 스승이 없느니 하는 탄식과 걱정의 소리도 들린다. 하지만 정작 우리 자신이 그런 어른과 스승을 모실 준비와 자세가 결여된 것은 아닐까. 옛말에 '삼인행(三人行)이면 필유아사(必有我師)'라고 했다. 스승을 찾아 나서지도, 좋은 행동을 본받지도 않으면서 스승이 없다고 하는 건 온당치 않다.
『산중에서 길을 물었더니』에서 소개하고 있는 서른세 분의 가르침에 귀 기울여 나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면 당장의 어려움이 미래를 위한 하나의 발판으로 여겨질 수 있으리라 믿는다.


저자 소개
서화동
불교재단의 중학교와 침례교 재단의 고등학교를 거쳐 서울대 사회복지학과를 나왔으며, 군복무 시절에는 잿밥에 마음을 두고 법당에 다닌 적도 있다. 「경향신문」을 거쳐 현재, 「한국경제신문」 문화부에서 종교담당 기자로 일하고 있다.

사진 김형주
중앙대 사진학과를 졸업했으며, 현재 「불교신문」에서 사진작가로 활동중이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훌륭한 불교입문서 | ei**korea | 2007.09.08 | 5점 만점에 5점 | 추천:0
      책을 선물 받았습니다. 고등학교 동기동창이 쓴 책이라 감회가 새로 왔습니다.   저자에게 직접 받은책은 ...
      책을 선물 받았습니다. 고등학교 동기동창이 쓴 책이라 감회가 새로 왔습니다.
      저자에게 직접 받은책은 이번이 3번째라. 삼세번 그리고 '3'이란 숫자가 우리민

    족에게는 좋은 의미에서 부터 신성시 되는 의미까지 있어 그 느낌이 더 좋았다고

    할거나.


     
      한 4년전쯤 또 다른 동기동창에게서 처음으로 불교에 대한 얘기를 들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우리동기 스님도 만나고 원불교 교무님도 만나고... 태생이 크리스쳔

    집안이라 들을 기회도 없었거니와 -태생만 크리스쳔 집안이지 기독교에도 별 관심

    이 없이 청년시절까지 보냈음- 타 종교에 대해 별 관심과 흥미를 가지고 있지 않았

    던 탓도 있으리라.
      책을 받고 저자에게 전화해서 독후감 내겠다고 호기만 부리지 않았더라도.

     
      나에게는 이 책을 읽고 있는 내내 "내가 이렇게 모르는 단어들이 많을까"하는 것

    에 의문을 가졌습니다. 해서 인터넷 사전이나 국어사전도 제법 들추었습니다.
    하지만 책을 덮는 순간 이책으로 말미암아 '불교입문서'또는 '불교개론'정도는 읽

    은정도의 수준은 되지 않았나 하는 자만심도 잠시 들었습니다. 불교에 대해서 귀동

    냥을 열심히 하게한 'ㅂ'군의 생각이 어떠했는지도 어렴풋이 추측할수 있었습니다.

     


      그 친구는 간혹 저에게 이렇게 얘기했지요. "깨치면 건물도 투시하고 앞동네, 옆

    동네에서 뭐 하는지도 보이고 그리고 세상사에 막힘이 없어 모르는 것이 없다는...

    세상에 태어나 남자로서 그런 경지를 한번 가 보고 싶다"
    그런 얘기가 무슨 말인지 전혀 몰랐는데 이 책을 통해 얼핏이라도 유추할 수 있었

    습니다. '확철대오'란 말.

     
      모르는 단어 정말 많았습니다.조금이라도 그 뜻이 의심스러운 단어는 찾아 보았

    습니다. 소쇄瀟灑(맑고 깨끗함),무상無上(그 위에 더 할수 없이 높고 좋음),견성見

    性(자기본디의 천성을 깨달음),게송=加陀가타(부처의 공덕을 찬미하거나 가르침을

    적은 노래글귀),노장老長(덕행이 높고 나이가 많은 스님), 사바沙바(괴로움이 많은

    인간세계),요령(불가에서 의식을 행할때 흔드는 종모양의 기구),방일放逸(제멋대로

    난동이나 부리고 함부로 함),조사祖師(한 종파를 세워서 그 종지를 열어 주장한 사

    람, 선종의 달마와 같은이=宗祖),차관(찻물을 끓이는 그릇),발우鉢盂(바리,나무로

    만듯 식기),요사寮舍(스님들이 거처하는 방이 있는집),묵조선(묵묵히 앉아 모든 생

    각을 끊고 좌선하는방법=여래선. 반의어 간화선看話禪-話頭를 방편으로 하는 참선)

    ,국량局量(도량과 재간), 대처승帶妻僧(처를 가진스님.반의어 比丘僧),보시(깨끗한

    마음으로 법이나 재물을 아낌없이 사람에게 베품),용맹정진勇猛精進(잠자지 않고

    수행하는것),상기上氣(공부를 많이 해서 기가 위로 올라와 머리가 아픈증상)등.

     


      이런 모든말들이 불자에게는 자연스럽고 쉬운 말이지만 나에게는 너무나 생소하

    게 들린것은 공부하지 않은 탓보다 태생의 환경탓이란 핑계를 궁여지책으로 짜내

    며.

     
      祖師西來意조사서래의(조사 -달마대사를 가르킴-가 서쪽에서 온뜻은?), 庭前栢樹

    子정전백수자(뜰앞의 잣나무:조주스님답왈)가 많은 스님들에게서 회자되고 있고,일

    체유심조一切唯心造,하심下心,돈오돈수頓悟頓修(단박에 깨치고 나면 더 이상 닦지

    않아도 된다)돈오점수頓悟漸修(깨친후에도 계속 수행해야 된다) 또한 그렇다는 것

    도 알았습니다.

     


      불교의 세가지 기준이 '밤길가다 새끼줄 보고 이를 뱀으로 착각하고 무서워 한다

    면 이것이 '변계성'이고 뱀과 비슷하지만 새끼줄로 안다면 '의타성依他性'이며,짚

    이 새끼줄의 형상을 하고 있음에 불과하다고 아는것은 '원성실성圓成實性'이 있다

    는 것도 알았습니다. 부처와 보살이 갖는 六神通이,신족통(어디즌 자유자재로 갈수

    있는 능력),천안통(천계와 지옥,사후세계를 보는 것,미래를 보는 능력),천이통(세

    상의 모든소리를 놓치지 않고 듣는것),타심통(남의 마음을 아는것),숙명통(전생의

    모습을 아는것),누진통(번뇌를 끊는 지혜를 체득한 신통력)이란 것도 배웠습니다.

    물론 그 근본 뜻은 모르지만.

     
      改名不改體(이름은 바뀌었지만 본바탕은 조금보 변한것이 없다)에서는 '형질보존

    의법칙'이 떠 올랐으며 서산대사의 三夢詩(주인이 객에게 꿈얘기하고 객도 주인에

    게 꿈얘기를 하는데 이 두 사람 다 꿈속에 있다)를 보면서 '장자'가 졸음 속에 낮

    잠을 자다가 나비 꿈을 꾸었는데 이를 "내가 나비 꿈을 꾼 것 인지, 나비가 내 꿈

    을 꾼 것인지"를 얘기했다는 것도 떠 올랐습니다.

     
      서두에도 얘기했지만 저자에게 읽고 그 후감을 얘기만 하지 않았더라도 이렇게

    자세히는 읽지 않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나 같은 불교의 문외한에게는 좋은 안내서

    가 되었으며, 새롭게 불교를 보는 눈도 생겼습니다.
    '고승'의 뜻을 간략하게 축약하여 읽는 독자로 하여금 삶에 형형한 바람을 일으켜

    준것에 진심으로 저자 '서화동'군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며... 石柱 강민구
     
    05-04-11

  • 길을 찾아... | pi**ine | 2005.06.22 | 5점 만점에 5점 | 추천:4
    하늘이 무너졌다. 세상은 잿더미로 뒤덮였으나, 그 안에 불덩이가 이글거린다. 길을 찾아라. 길을 잃는다는 것이 ...
    하늘이 무너졌다. 세상은 잿더미로 뒤덮였으나, 그 안에 불덩이가 이글거린다. 길을 찾아라. 길을 잃는다는 것이 길이 없는 것이 아니고 잠시 모르는 것일 뿐. 우리시대 큰스님 33인과의 만남을 전해듣는다. 걷는 사람에겐 숲길도 좋으나 차를 운전하는 사람에겐 아스탈트 대로가 좋을 것이며 자전거를 타는 사람에겐 또 그에 어울리는 길이 있다. 내 살아있는 동안 내가 걸어야 할 길을 제대로 찾을 수 있을런지.... [사진은 어느 큰스님의 다비식이 진행되는 중간에 찍은 사진입니다. 가까이 다가가 찍다보니 상당히 뜨거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신고서점 singo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4%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