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1만원 캐시백
책들고여행
2020다이어리
  • 교보아트스페이스
  • 북모닝책강
일본 근현대 여성문학 선집. 11: 하야시 후미코(1)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596쪽 | 규격外
ISBN-10 : 896184914X
ISBN-13 : 9788961849142
일본 근현대 여성문학 선집. 11: 하야시 후미코(1) 중고
저자 하야시 후미코 | 역자 김효순 | 출판사 어문학사
정가
20,000원 신간
판매가
16,790원 [16%↓, 3,21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9년 3월 31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16,79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8,000원 [10%↓, 2,0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7 중고상품이어서 사용한 흔적이 있는지 알았는데 그냥 완전 새책이네요? 서점은 전부 재고가 없었는데 배송도 이틀만에 도착해서 완전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eved*** 2019.11.19
26 거의 새책급이네요. 5점 만점에 5점 dmswo0*** 2019.11.14
25 좋습니다 책상태도 좋아요 5점 만점에 5점 77ka*** 2019.11.12
24 감솨합니다^^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cmw1*** 2019.11.09
23 `1234567890 5점 만점에 5점 p3*** 2019.11.08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본 간행 사업은, 일본의 여성문학이 근대 이후 양적인 측면과 질적인 측면에서 상당한 성과를 축적하였을 뿐만 아니라, 같은 동아시아 문화권을 살아온 한국 여성의 삶이나 문학, 문화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체계적으로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전집 형태가 없다는 문제의식에서 기획된 것이다. 이에 근대인으로서의 자아각성이나 젠더, 섹슈얼리티, 계급, 원폭, 전쟁, 식민지 체험 등 일본 여성문학이 다루어 온 다양한 주제를 체계적으로 망라하여, 한국의 여성학, 여성문학연구자 더 나아가 일반 독자들이 유사한 경험을 한 한국 여성의 삶과 문학을 사유하는 데에 참조가 되는 구성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였다. 모쪼록 이 책이 일본 여성문학을 이해하는 데에 머물지 않고,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여성문학을 아우르는 젠더적 사유를 발견하고 새로운 해석의
지평을 열어가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
- 고려대학교 글로벌일본연구원 일본근현대여성문학연구회 -

저자소개

저자 : 하야시 후미코
하야시 후미코의 문학은 자유분방한 삶의 태도와 강인한 생활경험에서 출발하여 예술성 있는 객관문학으로 성장하는 성공을 거두었다. 작품은 「풍금과 물고기가 있는 마을風琴と魚の町」, 「청빈의서?貧の書」, 「전선戰線」, 「북안부대北岸部隊」와 「파도波濤」, 「어개魚介」, 「눈보라吹雪」, 「비雨」, 「방목放牧」, 「인간세계人間世界」, 「기러기雁」, 「윤락淪落」, 「꿈 하나夢一夜」, 「채송화松葉牡丹」, 「만국晩菊」 등이 있다.

역자 : 김효순
고려대학교 글로벌일본연구원 교수, 한국일본학회 산하 전 일본문학회 회장. 고려대학교와 쓰쿠바대학에서 아쿠타가와 류노스케문학을 연구하였고, 현재는 식민지시기에 일본어로 번역된 조선의 문예물에 관심을 갖고 연구하고 있다.

목차

제1부
방랑기 이전
매춘부와 밥집
벌거숭이가 되어
목표를 지우다
백면상
붉은 슬리퍼
덜렁이의 눈물
뇌우
가을이 왔다
탁주
외로운 여행
오랜 상처
여자의 담배꽁초
가을의 입술
시모야下谷의 집

제2부 속 방랑기
연일戀日
가야바초茅場町
삼백초三白草 꽃
여자 불량배
얏쓰야마호텔
바다의 축제
고향 여행
항구 마을의 여수
붉은 방랑기
후미코는 강하다.
술집 2층
잠자리가 없는 여자
자살 전
방랑기 이후의 인식

제3부
폐가 노래한다
십자성
제7초음관第七初音館
우는 여자
겨울 나팔꽃
술안경
팔레르모의 눈
흙속의 유리
하느님과 겨神?と糠
니시카타초西片町
갈라티아

제4부 미완
신이세모노가타리
이전짜리 동전二?銅貨
작가 및 작품 소개, 작가 연보
역자 소개

책 속으로

567쪽 힘들면 힘들수록 뭔가 살아갈 맛이 난다. 안정된 인생을 보장 받기 위해서는 때로는 싫은 일도 해야 한다. 이대로 무심하게 지낼 수는 없다. 내게도 그런 화려한 인생이 찾아올까?……이대로 영원히 아무일 없이 빈궁의 연속일까? 돈만 있으면 ...

[책 속으로 더 보기]

567쪽

힘들면 힘들수록 뭔가 살아갈 맛이 난다. 안정된 인생을 보장 받기 위해서는 때로는 싫은 일도 해야 한다. 이대로 무심하게 지낼 수는 없다. 내게도 그런 화려한 인생이 찾아올까?……이대로 영원히 아무일 없이 빈궁의 연속일까? 돈만 있으면 좀 더 나아질까? 박정한 세상이다.

577쪽
알몸으로 뒹굴고 있으니 기분이 좋다. 모기에 물려도 아무렇지도 안다. 나는 꾸벅꾸벅 졸면서 20년이나 후의 일을 공상한다. 그래도 여전히 아무 일도 해내지 못하고 행상을 계속하고 있다. 아이를 대여섯명이나 낳고 남편은 어떤 남자일까? 열심히 일을 해서 어쨌든 그날 그날 밥을 굶지 않게 해 주는 사람이면 다행일 것이다.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방랑기』는 작자의 21세부터 23세까지 자신의 문학적 재능을 믿고 상경할 무렵부터 쓰기 시작한 일기를 바탕으로 한 자전소설로, 1928년 창간된 『여인예술女人芸術』에 10월부터 「가을이 왔다秋が?たんだ」라는 제목으로 연재가 시작되었다. 당시 하세가와...

[출판사서평 더 보기]

『방랑기』는 작자의 21세부터 23세까지 자신의 문학적 재능을 믿고 상경할 무렵부터 쓰기 시작한 일기를 바탕으로 한 자전소설로, 1928년 창간된 『여인예술女人芸術』에 10월부터 「가을이 왔다秋が?たんだ」라는 제목으로 연재가 시작되었다. 당시 하세가와 시구레(長谷川時雨, 1879-1941)는 여성작가에 의한 여성을 위한 잡지 『여인예술』 발간을 위해 새로운 재능을 지닌 작가를 찾고 있었고 그때 편집자가 채택을 하지 않고 쌓아 둔 원고 속에 묻혀 있던 후미코의 「노래일기歌日記」를 발견해서 「방랑기」로 개제하여 연재를 시작한 것이다. 이후 1930년 7월 개조사에서 [신예문학총서新?文?叢書]의 한 권으로 간행되었다. 본서에서 번역한 것은 2012년 론소샤論創社에서 히로하타 겐지?畑?二가 편집한 4부 구성으로 된 복원판 『방랑기』로, 제1부는 [신예문학총서]로 간행된 『방랑기』(改造社, 1930), 제2부는 동 총서로 간행된 『속방랑기?放浪記』(改造社,1930), 제3부는 전후에 제1부와 제2부에서 누락된 일기를 골라 간행한 『방랑기 제3부(放浪記第三部)』(留女書房, 1949)이며, 미완의 제4부는 종래에는 작가가 제3부의 서문에서 구상을 예고하고 그 일부만을 발표했다고 하는 점을 근거로 지금까지 제3부로 취급되어 왔던 [신이세이야기]와 [이전동화]로 이루어졌다. 따라서 제1부부터 제4부의 사건은 시간적으로 이어진 것이 아니라 각각 원래 일기 전체에서 내용에 따라 선별적으로 발췌한 것이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책책북북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4%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