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문화누리카드 매장결제 10%
오작교캐시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 교보아트스페이스
라캉의 사랑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688쪽 | 규격外
ISBN-10 : 8984118133
ISBN-13 : 9788984118133
라캉의 사랑 중고
저자 장 알루슈 | 역자 박영진 | 출판사 세창출판사
정가
35,000원 신간
판매가
33,240원 [5%↓, 1,76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9년 5월 10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33,240원 다른가격더보기
  • 33,240원 책책북북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35,000원 [0%↓, 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40 감사해요 상태가좋아요 5점 만점에 5점 manja1*** 2020.02.18
39 자세한 정보가 적혀있고 아쉬운점은 이미지가 한장도 없어요 5점 만점에 3점 sujen*** 2020.02.18
38 배송이 빠르고 책 상태도 좋아요 5점 만점에 5점 hoogl*** 2020.02.16
37 책 상태 완전 좋네요. 대만족입니다! 5점 만점에 5점 bjhd*** 2020.02.14
36 책 상태 진짜 좋아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jksbmn7*** 2020.02.13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사랑한다는 것, 그것은 타자를 홀로 있게 하는 것이다. 실질적으로 홀로 있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랑받게 하는 것이다. 그러한 사랑은 합일시키지 않고, “하나”를 만들지도 않는다. 아리스토파네스의 넋에는 실례가 되겠지만 말이다. 게다가 그런 사랑은 “둘이 되는 것”을 허용하지도 않는다. 그렇다면 사랑받는 이에게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걸까? 그는 사랑받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에 못지않게 소중한 그의 고독을 해치는 사랑으로부터 사랑받는 것은 아니다. 그는 사랑받으면서 사랑받지 않는다고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동시에 그는 사랑받지 않으면서 사랑받는다고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는 다음과 같이 요약된다. 그는 얻어지지 않는 사랑을 얻을 것이다.

이 책은 2009년에 출간된 장 알루슈(Jean Allouch)의 『L’amour Lacan』을 번역한 것이다. 사랑에 관한 모든 책은 옳지만, 이 책이 특히 옳은 이유는 그것이 사랑을 실천하고 사유하고 말하는 데에 관심 있는 독자들에게는 깊고 넓은 영감을, 정신분석에 입문한 이들에게는 사랑이라는 키워드를 통해 라캉의 세미나 전체를 일별하는 기회를, 라캉 정신분석에 관심 있는 연구자들 및 임상가들에게는 라캉에 대한 엄밀한 독해, 비판적 재구성, 내적 모순에 대한 문제제기, 나아가 세미나 텍스트 확정의 논란까지도 들여다볼 수 있는 레퍼런스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책의 물리적인 분량 및 개념적인 무게가 부담스러운 독자들은 서문과 결론에 대한 유기적 독해만으로도 많은 통찰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저자 : 장 알루슈
(Jean Allouch, 1939- )
프랑스의 정신분석가. 1962년부터 라캉의 세미나에 참석하면서 라캉과 교육분석을 진행했다. 1985년에 ?cole lacanienne de psychanalyse를 설립해서 분석가를 양성하고 있다. 파리의 생탄(Sainte-Anne)병원 및 세계 각지에서 세미나를 진행했으며, 정신분석에 관한 여러 권의 저서를 남겼다.

역자 : 박영진
연세대학교 학부 및 대학원을 마치고, 뉴욕주립대학교에서 미술사 석사학위를, 캐나다 토론토대학교에서 라캉과 바디우에 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cole de la Cause freudienne/New Lacanian School 소속의 분석가와 교육분석을 하고 있다. 학술지 Concentric(A&HCI)에 「반철학, 철학, 사랑: 무라카미 하루키의 ‘토니 타키타니’ 읽기」를 게재했다. 저서에 『라캉, 사랑, 바디우』가 있고, 함께 옮긴 책에 『비트겐슈타인의 반철학』, 『메타정치론』이 있다.

목차

0 서문·9
1 상징적 사랑을 향해·65
2 황홀경의 사랑을 향해·101
3 사랑에 대한 시침질·121
4 사랑은 희극이다·141
5 사랑은 승화가 아니다·167
6 사랑이 어떻게 실패하는지를 죽음이 드러내는 곳에서·183
7 마침내 전이애·197
8 알키비아데스 사례·221
9 에로스와 프시케·247
10 사랑의 형이상학·259
11 헤겔, 라캉: 사랑을 얻기 위한 두 가지 매력적인 비결·275
12 대상 a 이후의 라캉의 사랑·297
13 속임수 사랑·309
14 또 다른 사랑을 향해·343
15 사랑의 벽·361
16 사랑은 지우지 않는다. 사랑은 쓴다·381
17 하나 되기·415
18 성적 비관계 시기의 사랑·437
19 영혼사랑·475
20 존경으로서의 사랑·499
21 제거·521
22 보로메오 시기의 사랑·529
23 1974년 6월 11일 명제·575
24 단테 vs 라캉·607
결론 라캉의 사랑: 퍼즐·637

역자 후기·671
자크 라캉에 관한 참고문헌·673
찾아보기·678

책 속으로

오늘날 우리는 영향력 있는 중매인에게도, 주술적인 기복 의식의 실행을 더 확실한 것으로 만들 수 있는 주술사에게도, 심지어 신에게도 의지하지 않으며 정신분석가에게 의지한다. 사랑이 뜻대로 되지 않는 것이 확실해질 때 말이다. _9쪽 사랑은 기호로...

[책 속으로 더 보기]

오늘날 우리는 영향력 있는 중매인에게도, 주술적인 기복 의식의 실행을 더 확실한 것으로 만들 수 있는 주술사에게도, 심지어 신에게도 의지하지 않으며 정신분석가에게 의지한다. 사랑이 뜻대로 되지 않는 것이 확실해질 때 말이다. _9쪽

사랑은 기호로 만들어진다. 사랑의 증여는 기호의 증여이며, 어떤 기호의 증여(그러나 여기서 우리는 라캉으로 되돌아가기 위해 오비디우스를 떠난다), 우리가 갖고 있지 않은 어떤 기호, 즉 팔루스의 증여이다. _136쪽

프로이트가 성적 사랑에 대해 말하는 반면, 라캉은 욕망하는 것과 사랑하는 것 간의 환원 불가능한 틈, 그를 구역질 나게 하는 틈을 강조한다. _159쪽

“나는 너를 욕망해, 비록 내가 그걸 알지 못한다 해도.” 너에게 이렇게 말함으로써, 나는 너에게 내가 갖고 있지 않은 어떤 것의 증여를, 너에게 결여된 대상에 대한 너의 동일시라는 증여를 행한다. 너에게 그렇게 고백함으로써, 나는 너를 사랑한다. _288쪽

욕망은 어느 정도는(“…인 한에서”) 사랑에서 본질적인 관건일 수 있다. 그러나 욕망의 대상은 사랑의 대상이 아니며, 사랑받는 이가 아니다. 이는 사랑이 나르시시즘의 층위에 국한될 것인 만큼 더욱 그러하다. _304-305쪽

사랑과 무의식은 이율배반적이다. 적어도 사랑이 무의식과 달리 동요하지 않고 불연속적이지 않다는 점에서 말이다. 나아가 무의식이 열릴 때마다 주체를 어떤 상실로 인도하는 반면, 사랑이란 아무것도 상실하지 않는다는 점에서도 그러하다. 이것이 “하나를 잃으면 열을 되찾는다”라는 구절의 아이러니한 중요성이다. _311쪽

라캉을 읽는 것은 어떤 금욕을 통과한다. 수많은 질문들이 수용되어야 하지만 그것들은 즉각적인 대답 없는 채로 남아 있다. 오히려 얼핏 보기에 우회로로 통할 수 있는 것을 원칙으로 삼아 보자. 두 가지가 나타난다. … 그 둘은 신에 대한 사랑과 남녀 관계에 관련된다. _474쪽

우리가 라캉의 사랑이라고 불렀던 것에 대해 세미나가 제공하는 마지막 정보는 1977년 5월 10일의 수업에서 읽힌다. 그것은 사랑을 게임으로, 모라 게임(상대편이 내미는 손가락 수를 알아맞히는 게임)으로 재고찰한다. _619쪽

자크 라캉의 세미나에서는 줄곧 사랑의 어떤 전대미문의 형상이 점들이 찍히듯 그려진다. 따라서 사랑의 가장 명백한 성격, 즉 사랑의 자기한계는 앞선 페이지에서 몇몇의 경우에만 나타났다. 라캉의 사랑은 우리가 얻지 못한 것으로서 얻어진다. _637쪽

[편집자의 말]
라캉과 함께 활동한 프랑스의 정신분석가 장 알루슈
가까이서 바라본 라캉은 어떠한 인물이었을까?
라캉과 그의 학문에 대한 새롭고 생생한 시각을 국내 최초로 소개하는 책

이 책을 집필한 프랑스의 정신분석가 장 알루슈는 1962년부터 라캉의 세미나에 참석하면서 라캉과 교육분석을 진행했다. 1985년에 ?cole lacanienne de psychanalyse를 설립해서 분석가를 양성하고 있는 그는 라캉의 세미나 장소인 파리의 생탄(Sainte-Anne)병원 및 세계 각지에서 세미나를 진행했으며, 정신분석에 관한 여러 권의 저서를 남겼다. 방대한 양의 이 책은 그의 저서 가운데서도 단연 돋보인다.

사랑에 관한 책은 늘 옳지만, 그중에서도 이 책이 특히 옳은 이유는 어디에 있을까?

당신이 사랑을 실천하고 사유하려 한다면,
이 책을 통해 깊고 넓은 영감을 얻을 수 있다.

당신이 정신분석에 입문하려 한다면,
이 책은 당신에게 사랑이라는 키워드를 통해 세미나를 일별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당신이 라캉 정신분석에 관심 있는 연구자라면,
이 책을 읽음으로써 라캉에 대한 독해, 비판적 재구성 및 세미나 텍스트 확정 논란까지도 들여다볼 수 있다.

라캉적 지식은 바로크적이고, 즐겁고, 생기 넘친다.
사랑이 백과사전적 지식이나 탁상공론적 이론의 대상이 아닐진대, 사랑에 관한 책이 그 두께 때문에 부담스럽게 여겨진다는 것은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그럼에도 책의 분량과 무게가 부담스러운 독자들은 서문과 결론에 대한 유기적 독해만으로도 많은 통찰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사랑은 받지 못하는 것을 받는 것, 얻지 못하는 것을 얻는 것”
라캉은 “사랑은 자기가 갖지 않은 것을 그것을 원하지 않는 누군가에게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책에서 알루슈는 라캉의 경구를 이렇게 수정한다. “사랑은 받지 못하는 것을 받는 것, 얻지 못하는 것을 얻는 것”이다. 얻지 못함과 얻음이 식별 불가능하게 뒤얽혀 있는 라캉의 사랑은 내재적인 한계를 지닌 동시에 그 한계 너머로 나아가는 경험이다.

우리의 사랑은 어디에서 시작되는 걸까?
사랑은 이상적인 이미지에 사로잡히는 데서 시작한다. 나의 연인은 내가 갖고 있지 못한 무언가를 갖고 있는 것만 같다. 그래서 나는 연인을 파괴해서라도 그 대상을 갈취하고자 한다. 그러나 실제로 연인은 그것을 갖고 있지 않다. 아니, 그는 “아무것도 아닌 자”일지도 모른다. 그렇지만 이 아무것도 아닌 자가 자신이 갖고 있지 않은 것을 나에게 줄 수 있다.

모든 사랑의 주체(및 희생자)에게 이 책을 바친다.
이 책에서는 라캉이 직접 쓴 텍스트, 구두 발표문, 세미나를 구분한다. 여기저기 흩어진 라캉의 글과 말을 한데 모아 소개한다는 점에서 이 책의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사랑한다는 것, 그것은 타자를 홀로 있게 하는 것이다. 실질적으로 홀로 있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랑받게 하는 것이다”라는 라캉의 언급을 떠올리며 그 사상의 심층으로 들어가 보자.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책책북북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8%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