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고정]e캐시 더드림 이벤트
숨겨진독립자금을찾아서2
[기프트]2021다이어리
  • 교보손글쓰기대회 전시
  • 손글씨스타
  • 세이브더칠드런
  • 북모닝 책강
  • 교보인문학석강
  • 북모닝 이벤트
어떻게 볼 것인가(Ways of Seeing)
| 규격外
ISBN-10 : 118953407X
ISBN-13 : 9791189534073
어떻게 볼 것인가(Ways of Seeing) 중고
저자 대전시립미술관 | 출판사 이유출판
정가
35,000원 신간
판매가
31,500원 [10%↓, 3,5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5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제주도 추가배송비 : 3,000원
도서산간지역 추가배송비 : 5,000원
배송일정
지금 주문하면 4일 이내 출고 예정
2020년 2월 17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29,74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31,500원 [10%↓, 3,5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시스템만을 제공하는 교보문고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상단 제품상태와 하단 상품 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교보문고 결제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 시 교보문고는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692 한국전쟁의 전체적인 윤곽을 잘 알 수 있도록 해주는 도서입니다. 5점 만점에 5점 joylee2*** 2020.10.30
691 책이 깔끔하고 잘 받았습니다. 많이 파세용!~ 5점 만점에 5점 Gor*** 2020.10.23
690 발송이 조금 늦었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cjkr1*** 2020.10.18
689 빠른배송 굿굿굿굿굿 5점 만점에 5점 gh*** 2020.10.14
688 포장과 책상태 모두 좋아요! 5점 만점에 5점 jksbmn7*** 2020.10.12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대전시립미술관은 격년으로 세계유명미술 특별전을 개최한다.《어떻게 볼 것인가:WAYS OF SEEING》은 이 전시의 내용을 토대로 만든 책이다. 예술이 과학기술과 융합되며 새로운 면모를 보이는 시대에 ‘보다’라는 개념은 전통적인 범위를 벗어나 폭넓게 규정되고 있다. 이제 예술작품 앞에서 사람들은 ‘무엇을’ 이라는 대상 보다 ‘어떻게’라는 체험방식에 주목한다. 사운드 아트는 듣는 행위를 통해 작품을 보고, 인터랙티브 아트는 작품에 직접 관여하고, 몰입형 아트는 눈을 매개로 한 단순한 시각적 체험이 아닌 온 몸의 경험을 통해 작품을 느끼게 된다. 전통적인 관람 방식을 탈피하려는 시도는 이전부터 존재해왔으나 ‘보는 것’에 대한 의미뿐만 아니라 ‘보는 것’ 그 자체가 생성하는 관계성에 주목한다는 점에서 이 전시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저자소개

목차

인사글 GREETINGS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 12
SUN Seunghye, Director of Daejeon Museum of Art

신원식, 대전문화방송㈜ 대표이사 14
SHIN Won-sik, CEO of Daejeon MBC

최정규, 중도일보 사장 16
CHOI Jeong-gyu, CEO of Joongdo Daily

정재숙, 문화재청장 18
JEONG Jaesook, Director of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노준용,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학과장 20
NOH Junyong, Director of KAIST Graduate School of Culture and Technology

줄리안 클레어, 주한 아일랜드 대사 22
Julian Clare. Ambassador of Ireland

피오트르 오스타셰프스키, 주한 폴란드 대사 24
Piotr Ostaszewski, Ambassador of the Republic of Poland

에르신 에르친, 주한 터키 대사 26
Ersin Ercin, Ambassador of the Republic of Turkey

소누 트리베디, 주한 인도문화원장 28
Dr. Sonu Trivedi, Director of Indian Cultural Center

논고 ARTICLES

물아일체(物我一體)와 몰입형 예술 32
Immersive Art: The Unity of Self and Things 40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
SUN Seunghye, Director of Daejeon Museum of Art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하여 50
On the Invisible 58
이보배,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
LEE Bobae, Curator of Daejeon Museum of Art

어떻게 볼 것인가: 인간의 감각과 창의성, 그리고 과학-예술 융합의 미래 66
Ways of Seeing: Human Sense, Creativity, and the Future of Science-Art 77
박주용,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교수
PARK Juyong, Professor of KAIST Graduate School of Culture and Technology

음악 연주 머신: 오토마타부터 인공지능 피아니스트까지 82
Music Performance Machine: From Automata to AI Pianist 90
남주한,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교수
NAM Juhan, Professor of KAIST Graduate School of Culture and Technology

대전시립미술관의 현대미술전시를 경험하는 다양한 방법: 움직이고, 보고, 느끼고 100
Ways of Experiencing Contemporary Installation Art: Moving, Looking and Sensing at
Daejeon Museum of Art 108
아네트 홀츠하이드, ZKM 큐레이터
Anett Holzheid, Curator of ZKM

기술의 인간화: 다른 방식으로 보기 118
Humanizing Technology: New Ways of Seeing 128
크리스틀 바우어,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 공동 프로듀서
Christl Baur, Co-producer of Ars Electronica Festival

섹션1 [보다 : 보기를 넘어]
SECTION1 [Beyond Seeing]

루이-필립 롱도 144
Louis-Philippe Rondeau

다비데 발룰라 156
Davide Balula

섹션2 [느끼다 : 경험적 차원의 보기]
SECTION2 [Seeing as an Experience]

실파 굽타 172
Shilpa Gupta

레픽 아나돌 182
Refik Anadol

로라 버클리 194
Laura Buckley

캐롤리나 할라텍 206
Karolina Halatek

섹션3 [듣다 : 보기의 흐름]
SECTION3 [Flow of Seeing]

크리스틴 선 킴 220
Christine Sun Kim

노스 비주얼스 X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234
NOS Visuals X KAIST CT

섹션4 [프로젝트X]
SECTION4 [Project X]

반성훈 248
BAN Seonghoon

석굴암 X 문화재청 258
Seokguram Grotto X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국제 콜로키움 269
International Colloquium

작가약력 316
Artist’s Biography

책 속으로

몰입형 예술은 과학기술의 발전과 함께 다양하게 변화한다. 19세기는 카메라가 발명되면서 자신이 작품 속으로 들어가는 몰입감을 선사했다. 20세기는 TV가 각 가정에 보급되면서 바보상자라고 불릴 만큼 사람들을 몰입하게 했다. 21세기는 19~20세기의 ...

[책 속으로 더 보기]

몰입형 예술은 과학기술의 발전과 함께 다양하게 변화한다. 19세기는 카메라가 발명되면서 자신이 작품 속으로 들어가는 몰입감을 선사했다. 20세기는 TV가 각 가정에 보급되면서 바보상자라고 불릴 만큼 사람들을 몰입하게 했다. 21세기는 19~20세기의 발명품인 카메라, TV, 전화 등에 더하여, 인터넷, SNS, 스마트폰 등의 디지털의 놀라운 세계가 급속도로 진화하면서 디지털세계에 중독되는 몰입시대다. 몰입형 예술의 아티스트들은 과학기술을 자유자재로 사용하면서, 몰입감을 다양하게 진화시킨다. 관객의 몰입감도 다양화 된다. -32쪽

이 전시의 제목인 “어떻게 볼 것인가(Ways of Seeing)”은 영국의 권위 있는 문학상인 부커상(Booker prize)을 받은 소설가 존 버거(John Berger)가 공영방송 BBC(British Broadcasting Company)와 공동으로 만들어 진행하고 방영한 다큐멘터리의 이름이자, 동시에 책으로도 만들어져 “예술이란, 사회상과 연결지어 이해해야 한다”는 철학을 대표하는 슬로건으로서 지금도 큰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
-66쪽

카이스트(KAIST) 음악 오디오 연구실(Music and Audio Computing Lab)에서는 올해 딥 뉴럴 네트워크(Deep Neural Network)를 바탕으로 표현적인 피아노 연주를 생성하는 VirtuosoNet이라는 피아노 연주 생성 모델을 발표하였다. VirtuosoNet은 여러가지 모듈로 구성이 되어 있는데, Variational Auto Encoder로 불리는 표현 알고리즘으로 먼저 템포, 셈여림, 노트 길이, 페달 등 연구 파라미터를 확률적인 형태로 압축하여 변환하고-Performance Encoder, 변환된 악보 데이터를- 입력 조건으로 하여 Encoded Score, 입력 연주 파라미터를 다시 복원하는-Performance Decoder 방식으로 구성된다. 이러한 모델의 장점은 연주 파라미터를 확률적으로 표현하여 동일 악보에 대해서 다양한 연주가 가능한 연주의 특성을 모델링할 수 있다는 것이다.
-88쪽

실파굽타는 인도출생으로 정치, 사회적인 이슈를 다양한 맥락으로 풀어낸다. 작가는 물체, 장소, 사람 및 경험이 어떻게 정의되는지에 관심을 두며 분류, 제한, 검열 및 보안 프로세스를 통해 이러한 정의가 어떻게 수행되는지 묻는다. 그녀의 작업은 문화 전반에 걸쳐 지역 및 국가 공동체에 작용하는 지배적 세력의 영향을 알리고 사회적 정체성과 지위에 대한 재평가를 촉구한다. 작가는 예술을 이루는 기본 조건을 오브제 기반이 아닌 관람객 참여를 전제로 하여 관람객이 작품에 적극 참여하는 상황을 만든다. -본문 174쪽

‘스캔’하는 행위는 이미지를 읽어 들이거나 암호화된 것을 풀이하는 등의 의미를 갖는다.
이는 단순한 기술적 읽기를 뛰어넘는 일종의 학습과정으로서 무엇인가를 해석하는 다층적인 의미를 갖는다. 따라서 자기성찰이자 자신의 내면상태를 관찰하는 하나의 장이 될 수 있는 것이다. 관람자는 작품 공간 안에 들어서는 순간, 움직이는 양 벽의 빛에 의해 스캔되어지는 하나의 오브제로서도 존재하게 되고, 스스로를 스캔하며 관찰하는 주체자가 되기도 한다. -210쪽

〈딥 스페이스 뮤직〉은 아르스 일렉트로니카(Ars Electronica)에서의 일회성 라이브 퍼포먼스의 공연을 넘어 장기간의 전시를 위해 재구성되었다. KAIST 문화기술대학원(남주한 교수 Lab)의 AI(인공지능) 피아니스트 시스템과 함께 노랩의 맞춤 소프트웨어 NOS에 의해 창출되는 비주얼의 시각적 구조는 관객을 압도하는 경험을 제공한다. -236쪽

〈사회의 형성〉은 관람객의 동작을 학습한 뒤 실시간으로 관람객의 아바타를 만들어 가상 속의 사회에 모아 ‘가상 사회’를 만든다. 한 번에 한 사람의 동작만을 입력받을 수 있는 기기를 통해 타인과의 동시적 소통의 가능성이 배제된 채 만들어지는 가상 사회의 구성을 통해 현대 기술의 모순과 가능성을 탐구한다. -250쪽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어떻게 볼 것인가 : WAYS OF SEEING》은 대전시립미술관이 ‘보기’에 대해 새롭게 정의해보고자 특별전으로 기획한 전시이다. 더불어 ‘몰입형 아트’에 대한 의미를 짚은 다양한 논고를 덧붙여 책으로 엮었다. 이 책은 전시 공간에서 체험할 수 있...

[출판사서평 더 보기]

《어떻게 볼 것인가 : WAYS OF SEEING》은 대전시립미술관이 ‘보기’에 대해 새롭게 정의해보고자 특별전으로 기획한 전시이다. 더불어 ‘몰입형 아트’에 대한 의미를 짚은 다양한 논고를 덧붙여 책으로 엮었다. 이 책은 전시 공간에서 체험할 수 있는 역동적인 현장감이 일시적 이벤트로 소모되는 아쉬움을 지면에 남기고자 기획된 것이다. 전시 과정에서 있었던 국제 심포지엄의 내용 또한 과학기술과 예술의 융합이 새롭게 전개되는 현장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이번 전시에서는 바라보는 주체와 그 대상과의 관계, 그로부터 파생되는 문화적, 사회적인 맥락을 차례로 짚어보고, 매체의 다양성뿐만 아니라 ‘보기’라는 관점을 둘러싼 다양한 관계성에 대해 살펴본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우주책방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7%

이 책의 e| 오디오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