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책 다시 숲 펀딩 감사이벤트
삼성 갤럭시 이용자면 무료!
샤랄라 견과 선물 증정
  • 손글쓰기캠페인 오픈 기념 이벤트
  • 교보아트스페이스 5-6월 전시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교보 손글씨 2019 무료 폰트
동아시아 세계의 일본사상: 일본 중심적 세계관 생성의 시대별 고찰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71쪽 | B5
ISBN-10 : 8961870882
ISBN-13 : 9788961870887
동아시아 세계의 일본사상: 일본 중심적 세계관 생성의 시대별 고찰 중고
저자 김현구,송완범,김보한,윤유숙,신현승 | 출판사 동북아역사재단
정가
13,000원
판매가
28,000원 [115%↑]
배송비
2,6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09년 3월 2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이 상품 최저가
28,000원 다른가격더보기
  • 28,000원 ㅈㅣㄴㄷㅏㄹㄹ... 우수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28,000원 kookok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새 상품
11,700원 [10%↓, 1,3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3 빠른 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drm*** 2019.11.22
22 책상태좋아요 ''''''''''''''''' 5점 만점에 5점 e1*** 2019.09.06
21 빠른 배송 감사힙니다. 5점 만점에 5점 ji*** 2019.08.30
20 빠른 배송 감사합니다 책 상태도 괜찮네요 5점 만점에 5점 srna11*** 2019.06.30
19 구매/배송 모두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tikit*** 2018.11.20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동아시아 세계의 일본사상 | ‘일본 중심적 세계관’ 생성의 시대별 고찰』. 이 책은 일본중심주의의 생성과 발전을 추적한 책이다. 동아시아 세계 속에서의 ‘일본사상’을 고대와 중세, 근세와 근대 등 각 시대별로 나누어 심층적으로 분석한다.

저자소개

김현구(金鉉球)
고대한일관계사 전공, 고려대학교 역사교육과 교수
대표논저 :『大和政權の對外關係硏究』(1985, 吉川弘文館),『임나일본부연구』(1993, 일조각),「白村江싸움 직후의 일본의 대륙관계의 재개-신라와의 관계를 중심으로」(1998,『일본역사연구』8, 일지사) 외 다수

송완범(宋浣範)
고대일본사 전공, 고려대학교 일본연구센터 교수
대표논저 :『일본의 대외위기론과 팽창의 역사적 구조』(공저, 2008, 제이앤씨),『일본의 고대사인식』(역서, 2008, 역사비평사),「7世紀の倭?と百?」(2005,『日本歷史』686) 외 다수

김보한(金普漢)
중세일본사 전공, 단국대학교(천) 교양학부 교육조교수
대표논저 :『왜구 ? 위사문제와 한일관계』(공저, 2005, 경인문화사),「동아시아 경제권역에 있어서 약탈의 주역, 해적과 왜구」(2004,『중국사연구』29),「동아시아해역의 아웃로(Outlaw)」(2006,『일본역사연구』24) 외 다수

윤유숙(尹裕淑)
근세한일관계사 전공,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연구소 부연구위원
대표논저 :「近世癸亥約?の運用?態について??商??出を中心に?」(1997, 『朝鮮?報』164),「18,19세기 왜관의 개건, 수리실태」(2003, 『아세아연구』46-3),「조선후기 한일통교관계와 기사약조(1809년)」(2006, 『일본역사연구』24) 외 다수

신현승(辛炫承)
동아시아 사상문화 전공,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HK연구교수
대표논저 : ??청년 모택동-중국은 어디로 가는가??(역서, 2005, 논형), ?무사도와 양명학에 관한 소고-습합의 사상 구조?(2007, 『일본사상』12), ??山의 학문적 계보에 관한 일고찰-초기 사상형성을 중심으로?(2007, 『동서철학연구』44) 외 다수

박삼헌(朴三憲)
근대일본사 전공, 건국대학교 일어교육과 조교수
대표논저 :『천황의 초상』(역서, 2007, 소명출판),「明治五年天皇地方巡幸」(2001, 『日本史?究』465),「근대이행기의 지방관할기구에 관한 일고찰」(2005, 『일본연구』24) 외 다수

목차

‘일본 율령국가’와 ‘일본 중심주의’ (『일본서기』를 중심 소재로 하여) - 송완범
Ⅰ. 머리말
Ⅱ.『일본서기』의 구성과 내용
Ⅲ.『일본서기』의 완성
Ⅳ. ‘일본 율령국가’와 ‘일본 중심주의’
Ⅴ. 맺음말

중세일본의 신국사상과 그 역사적 변천 - 김보한
Ⅰ. 머리말
Ⅱ. 고대 ‘신국’의 배외사상과 국가적 이데올로기의 차용
Ⅲ. 가마쿠라막부의 성립과 무가의 신국사상 수용
Ⅳ. 조큐의 난과 공가의 신국사상
Ⅴ. 몽골의 침입과 신국사상의 고양
Ⅵ.『신황정통기』와 신국사상의 역사적 흔적들
Ⅶ. 맺음말

전국시대 일본적 세계관과 신국사상 - 윤유숙
Ⅰ. 머리말
Ⅱ. 삼국세계관의 전개
Ⅲ. 도요토미 정권기의 신국사상
Ⅳ. 맺음말

신유학의 수용과 고학의 일본정신 - 신현승
Ⅰ. 머리말
Ⅱ. 연구내용과 방법
Ⅲ. 신유학의 수용과 영향
Ⅳ. 고학의 정신세계
Ⅴ. 맺음말

‘국체’ 관념의 시각화(도쿄부 양정관의 ‘국사회화’를 중심으로) -박삼헌
Ⅰ. 머리말
Ⅱ. 근대일본의 ‘국체’ 관념
Ⅲ. 도쿄부 양정관의 ‘국사회화’
Ⅳ. 맺음말

책 속으로

고대 한일 간의 관계가 어느 쪽이든 실제로 지배와 피지배라는 상하관계였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된 바가 없다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한일관계에서 종종 문제시되는 역사교과서 왜곡문제의 저변에『일본서기』의 대외 인식, 즉 ‘일본 중심주의’...

[책 속으로 더 보기]

고대 한일 간의 관계가 어느 쪽이든 실제로 지배와 피지배라는 상하관계였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된 바가 없다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한일관계에서 종종 문제시되는 역사교과서 왜곡문제의 저변에『일본서기』의 대외 인식, 즉 ‘일본 중심주의’의 인식이 바탕이 되는 것도 사실이다.
이러한 점에서『일본서기』가 만들어진 시기와 그 배경에 주목하는 일은 나라[柰良]시대에 고대 일본이 구현하고자 했던 율령국가의 일본 중심주의의 문제와도 겹쳐 주목할 만하다. 또 헤이안[平安]시대에 『일본서기』가 지속적이고도 주기적으로, 중앙귀족들을 중심으로 책의 내용의 의리를 강구하는 강서(講書)작업이 지속되고 있던 사실로부터는, 『일본서기』의 대외인식이 8세기의 나라시대에 이어 9세기 이후의 헤이안시대에도 계속적으로 재생산되고 있었다는 것을 말해준다. (송완범 -「‘일본 율령국가’와 ‘일본 중심주의’」中)

도요토미 권력은 이처럼 전국시대에 각 다이묘의 영국 단위로 분해되는 경향을 보이던 신국사상을, 통일사업을 추진하고 침략적인 국제관계를 수립해 가는 과정에서 재차 ‘일본과 외국’이라는 관계로 부활시켰다. 주지하는 바와 같이 1585년 관백 취임 직후부터 히데요시는 대륙정복계획을 공언하기 시작하여 조선 ? 유구 ? 포르투갈 ? 스페인 등 제외국을 향해서도 공표하였다. 히데요시는 국내통일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그것의 정당화와 권력집중을 꾀하기 위해 펼쳤던 주장을 이번에는 주변 제국을 대상으로 대륙침략을 정당화하는 근거로 재차 활용하였다. 그 주장이란 먼저 자신의 일본통일을 공적으로 과시한 뒤 일본과 이역(異域)의 통일이 천명(天命)이므로 이역, 이국(異國)까지 일본의 정화(政化)를 펼치기 위해 명을 정복한다는 논법이었다. 이와 더불어 ‘히데요시[秀吉]는 일륜(日輪)의 자(子)’, ‘일본은 신국’이라는 주장이 사용되었다. 이러한 논리를 앞세워 히데요시는 고압적인 자세로 주변 제국(諸國)에게 복속과 입공을 요구하는 한편 불복할 경우에는 군사력 발동에 의한 제압을 선언하는 식의 독선적인 무력시위 외교를 취하였다. 이렇듯 도요토미 정권의 시대는 현실적인 대외교섭의 장에서 ‘신국’이 국가의식으로서 매우 빈번하게 표명된 시기였다. (윤유숙 -「전국시대 일본적 세계관과 신국사상」中)

‘양정관’은 “도쿄부가 황태자(현 平成天皇)의 탄생을 기념하기 위해 청소년 및 그 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자에게 국체 ? 일본정신의 앙양을 목적으로 건설한 수양도장(修養道場)”이고, ‘국사회화’는 “그 취지에 입각하여 수많은 고심(苦心)과 커다란 기대를 안고 양정관 내부에 부설”된 ‘국사회화관’에 전시되었다. ‘국사회화’에 대해서는 미술사 분야에서 약간 언급되어 왔을 뿐이다. 또한 역사를 ‘볼 수만 있으면’ 충분한 것이기 때문에 조형미의 감상은 2차적이었으므로 ‘대부분 당시에 제작된 군국(軍國) 가미 시바이(紙芝居)와 같은 성격’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국사’가 근대일본의 ‘국체’ 관념을 체계적으로 서술한 것이라면, ‘국사회화’는 그렇게 체계적으로 서술된 근대일본의 ‘국체’ 관념에 구체적인 이미지를 부여하여 현실감이 떨어지는 사실(事實)을 명확한 사실(史實)로 만드는 이데올로기적 장치라 할 수 있다. (박삼헌 -「‘국체’ 관념의 시각화」中)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이번에 발간하는 『동아시아 세계의 일본사상-‘일본 중심적 세계관’ 생성의 시대별 고찰』은 원래 동아시아 세계 속에서의 ‘일본사상’을 고대와 중세, 근세와 근대, 그리고 현대의 각 시대별로 나누어 심층적으로 분석해 그 결과물을 여러 권의 시리즈물로 내려...

[출판사서평 더 보기]

이번에 발간하는 『동아시아 세계의 일본사상-‘일본 중심적 세계관’ 생성의 시대별 고찰』은 원래 동아시아 세계 속에서의 ‘일본사상’을 고대와 중세, 근세와 근대, 그리고 현대의 각 시대별로 나누어 심층적으로 분석해 그 결과물을 여러 권의 시리즈물로 내려는 대규모 연구 사업으로 구상하였던 것입니다. 하지만, 실행 단계에서 여러 가지 사정으로 먼저 한 권으로 묶어 발행하게 되었습니다.
한국과 중국, 일본, 나아가 베트남을 포함하는 동북아 지역 국가들은 조공과 책봉을 근간으로 외교를 전개했던 중국의 영향을 상당 부분 받았습니다. 그러나 중국을 제외한 여타 국가들이 반드시 중국 중심의 역사관을 따르고 고집했던 것은 아닙니다. 주지하듯이, 조선에서는 ‘소천하(중화)사상’이, 그리고 일본에서는 ‘일본형 화이의식’이, 또 베트남에서는 ‘대남국사상(大南國思想)’이 형성되어 있었던 것이 그 좋은 예입니다.
『동아시아 세계 속의 일본사상』은 그 부제 「‘일본 중심적 세계관’ 생성의 시대별 고찰」이 말해주듯, 일본중심주의의 생성과 발전을 추적한 책입니다. 자국 중심주의를 포기하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지나친 자국 중심주의가 결국에는 이웃 국가들의 침략으로 표출되었던 아픈 역사 기억들을 우리는 가지고 있습니다. 『동아시아 세계의 일본사상』이 일본 중심주의의 본원을 찾고, 또 그 진행의 궤적을 확인할 수 있는 참고서가 되기를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ㅈㅣㄴㄷㅏㄹㄹㅐ
판매등급
우수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0%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