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책 다시 숲
교보문고 기프트카드
  • 교보아트스페이스
  • 북모닝책강
번뇌를 끊는 이야기(양장본 HardCover)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520쪽 | 규격外
ISBN-10 : 8957465065
ISBN-13 : 9788957465066
번뇌를 끊는 이야기(양장본 HardCover) [양장] 중고
저자 석현웅 | 출판사 운주사
정가
25,000원
판매가
20,000원 [20%↓, 5,0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3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4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18년 3월 12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20,0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22,500원 [10%↓, 2,5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1.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 단순변심으로 인한 구매취소 및 환불에 대한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입니다 3. 제주 산간지역에는 추가배송비용이 부과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718 감사함니다 ^^* ^^* 5점 만점에 5점 leefr*** 2019.12.16
717 책 상태 정말 좋고 배송 엄청 빠르네요! 5점 만점에 5점 tree*** 2019.12.13
716 상태도 좋고 배송 빠릅니다 5점 만점에 5점 minsu*** 2019.12.12
715 구매한 책이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navifi*** 2019.12.07
714 좋은 책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dol*** 2019.12.04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묻지 않는 질문》 이후…, 12년 만에 책으로 만나는 서울 육조사 현웅 스님의 사자후 『번뇌를 끊는 이야기』는 그동안 스님이 대중과 소통하며 대중을 이끈 공부길과, 출가 후 50여 년 동안 수행하며 깨달은 견처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간결하면서도 힘 있는 문장은 마치 옛 선사들을 지금 옆에서 보는 것 같다. 수행의 목적이 무엇이고 수행을 하면 어떻게 되는지, 깨달음이 무엇이고 왜 간화선을 닦아야 하는지 등을 명료하게 밝혀 놓고 있다.

저자소개

저자 : 석현웅
나이 20에 전남 순천 송광사 구산九山 스님 문하로 출가出家한다.
수행의 기초를 은사이신 구산선사九山禪師로부터 익힌다. 그리고 여러 해를 제방 선원禪院에서 정진한다.
인천 용화사 전강田岡 선사 문하門下에서 공부길을 간택받고 대중 선방禪房 생활을 뒤로한다. 그리고 깊은 산중山中 토굴에 들어가 6년간을 홀로 지낸다.
84년 스위스 제네바 불승사로부터 초청을 받아 서양인에게 한국 선禪불교를 지도하기 시작한다. 86년에는 북미로 건너가 시애틀에 돈오선원頓悟禪院과 버클리에 육조사六祖寺를 창건하고?선원문禪院門을 연다.
2005년 한국에 들어와 서울에 육조사六祖寺 선원을 열고, 간화선看話禪에는 빠져 있는 도道의 그릇을 가꾸는 양생법養生法을 더하여 선禪을 지도하고 있다.
저서로는 『묻지 않는 질문』과 이번에 출간한 『번뇌煩惱를 끊는 이야기』가 있다.

목차

서문 5

제1부 나를 밝게 하는 공부 9
- 불교! 몰라도 좋다 -
1장 공부에 가까워지는 글·11
2장 사유의 아침에 내가 나를 안 가리면·35
3장 암자에 혼자 앉아·58
4장 말 가지고 노는 사람들·88
5장 허튼 소리지만 하고 싶다·110

제2부 교양은 지혜를 만나야! 129
- 생각은 마음을 만나야 -
1장 아상을 덜어내는 동물관·131
2장 동서양 고전 속에서 본 부처의 성품·144
3장 선과 양생, 그 시작되는 곳은 하나·179

제3부 선 수행 마당 203
- 선방禪房 문고리를 잡고 -
1장 앉아 있는 ‘간화선’의 오해·205
2장 성북동 길상사에서·260
3장 몸은 도가 숨 쉬고 있는 집·280
4장 옛사람들이 쓰는 말·297
5장 스승의 눈, 제자의 눈·331

제4부 뉘우침이 온 시간 343
- 도인道人도 참회한다 -
1장 작은 뉘우침에 큰 길 열린다·345
2장 바닥을 치고 나온 공부·356
3장 마음은 기억할 수 없는 것·379

제5부 갈고 닦는 절 집안 397
- 누가 성품을 가리고 있는가? -
1장 어록을 못 놔 버린 선승·399
2장 성철 스님의 손에 든 무기와 중도론·426
3장 무차대회가 남긴 그림자·444

제6부 땅에 내가 발 딛고 있다 477
- 다시 듣는 옛사람 법문 -
1장 천 개의 눈 중에 바른 눈?·479
2장 다리 밑에는 물이 흐르고·493
3장 알을 품고 있는 닭은 때를 알아·505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스님은 유럽과 미국에서 20여 년 동안 서양인들에게 선을 가르치다 귀국하여, 2005년 서울에 들어와 성북구 돈암동에 육조사 도량을 열고 간화선을 지도하고 있다. 그가 거하는 육조사는 흔히 말하는 재를 지내거나 기복을 추구하는 행위를 하고 있는 절이...

[출판사서평 더 보기]

스님은 유럽과 미국에서 20여 년 동안 서양인들에게 선을 가르치다 귀국하여, 2005년 서울에 들어와 성북구 돈암동에 육조사 도량을 열고 간화선을 지도하고 있다.
그가 거하는 육조사는 흔히 말하는 재를 지내거나 기복을 추구하는 행위를 하고 있는 절이 아니다.
육조사에 들어서면“사람은 스스로 귀한 존재이다”라고 간판에 새겨진 표어가 먼저 그것을 말해 준다.
사람 속에 있는 부처가 살아나 그 부처가 밖으로 나와야 불교가 밝아지고 세상도 밝아진다는 것이다.
그는 먼저 自己인 사람! 이 사람을 믿는 것부터 시작해야 간화선이 시작된다고 말한다.사람 떠나 부처가 따로 없기 때문이다.
이 책은 당신의 방황하던 시절을 말하고, 그리고 마침내 스승을 만나고 그의 방황을 그친 이야기도 눈에 띤다.
이런이야기를 들어보면한 사람만의 이야기로만 들리지 않는다. 이 삶 속에 살고 있는 사람은 누구에게나 방황을 못 그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번뇌를 끊는 이야기”는 너도 나도 공감하기에 충분하다고 본다.

그의 종교를 보는 눈은 남다르다.
모든 종교 속에 있는 진리는 하나로 뚫어져 있다는 것이다. ‘다만 사람이 가려 놓고 여럿으로 보고 있을 뿐!’이라고 말한다.
현웅 스님, 그는 불교를 믿지 않는 사람에게도 부처가 이미 자리 잡고 있다고 본다.
다만,믿는 사람은 더 가깝고 믿음이 없는 사람은 부처가 멀 뿐이라고 말한다. 우리는 이미 부처를 보듬고 살고 있는 존재이다. 다만 배운 불교가 나 안에 있는 부처를 한번 더 덮어버리고 있다고 지적한다.
그는 말한다. “불교는 배우는 것이 아니다.”라고.
옛사람의 말을 가져와 증명이라도 하듯 황벽의 말을 가져온다. “불교를 배우지 말라!”
다만 자기를 믿는 길을 배우는 것이다. 그가 이 책에서 보여주는 메시지이다.
길에 든 사람은 능력이 살아난다. 능력이 살아나야 내가 살기가 좋다. 불교는 사람을 살려내는 종교라는 것이다.
“불교는 부처님을 위하는 종교가 아니다.”라는 그의 가르침은 책을 읽는 내내 우리의 눈을 뜨게 해준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청계천헌책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9%

이 분야의 중고 신간

이 책의 e| 오디오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