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문화누리카드 매장결제 10%
오작교캐시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 교보아트스페이스
독일 현대시(새롭게 읽는)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509쪽 | A5
ISBN-10 : 8978060927
ISBN-13 : 9788978060929
독일 현대시(새롭게 읽는) 중고
저자 박설호 | 출판사 한신대학교출판부
정가
20,000원
판매가
20,000원 []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20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07년 12월 27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출간 20071227, 판형 152x223(A5신), 쪽수 509]

이 상품 최저가
20,0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20,000원 [0%↓, 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신간) 새롭게 읽는 독일 현대시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337 감사합니다~^^ 복 많이 받으세요~^^ 5점 만점에 5점 hyun2*** 2020.02.18
336 새책같은 느낌이네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yis*** 2020.02.13
335 좋은 상태의 책을 빨리 배송해주어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up1*** 2020.02.12
334 좋은 책 저렴하게 판매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sswoo*** 2020.02.10
333 좋은책 빠르게 받아 추천이요 5점 만점에 5점 jdw*** 2020.02.07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독일 현대시를 연구할 때 무엇보다도 20세기 유럽이라는 특정한 시대 혹은 시대정신의 구체적 맥락에서 시 작품들을 고찰하려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 책에서는 20세기 이후의 독일 현대시 100여 편을 분석하고 있다. 독어독문학이라는 기초 인문과학의 폐쇄적 영역의 틀을 넘어, 독일에 관한 전반적인 사항을 살펴보고자 했다. 현재 유럽에 온존하고 있는 시대정신, 그리고 문화 속의 이질적 특성 등을 접하는 데 도움을 준다.

저자소개

박 설 호

1. 약력: 부산대학교 사범 대학 외국어교육과 졸업, 독일 뮌헨 괴테 인스티투트 교사 세미나 (디플롬), 독일 뮌헨 루드비히 막시밀리안 대학교 (석사), 독일 빌레펠트 대학교 (박사.) 1989년 9월부터 현재까지 한신대학교 독어독문과 교수로 재직 중. 브레멘 대학교 파견 교수.

2. 수상: “유토피아 연구와 크리스타 볼프의 문학”: 2001년 충북대학교 개신학술 논저 수상. 에른스트 블로흐의 희망의 원리 2005년 문화관광부 우수 도서 선정.

3. 저서:
(1) Probleme der Utopie bei Christa Wolf, Frankfurt a. M. 1989. (126쪽)
(2) Entfremdung und Selbsterkenntnis im Werk Christa Wolfs, München 1986. (253쪽)
(3) “동독 문학 연구” (한신대 출판부), 오산 1994/ 1998, (370 페이지).
(4) (공저) 하이너 뮐러 연구, 한마당 1998. (294 페이지).
(5) 떠난 꿈, 남은 글, 동독 문학 연구.2, 한마당 1999. (529 페이지).
(6) (공저) 독일인 어떻게 살(았)지?, 한신대 출판부 2000. (288 페이지)
(7) 유토피아 연구와 크리스타 볼프의 문학, 도서 출판 개신, 2001년. (323페이지)
(8) (공저) 전환기 잊혀진 독일 문학과 사회적 (불) 평등, 부산대 출판부, 2002년, (304 페이지.
(9) (공저) 독일 문학의 이해. 동독 문학과 통독 이후 문학의 이해, 새문사, 2003년 (313페이지)
(10) (공저) 생태 위기와 독일 생태공동체, 한신대학교 출판부, 2004년 7월, (571 페이지)
(11) (공저) 새로운 눈으로 보는 독일 생태 공동체, 월인, 2005년 5월, (676 페이지)
(12) (공저) 하이너 뮐러의 연극 세계, 연극과 인간, 2006년 9월, (371페이지).
(13) 작은 것이 위대하다. 독일 현대시 읽기, 울력 2007년 9월 (609 페이지).
(14) (공저) 현대 문화 이해의 키워드, 이학사 2007년 12월 (460 페이지).)

4. 역서:
(1) 발터 벤야민: 베를린의 유년 시절, 서울 1992 (288 페이지).
(2) 에른스트 블로흐: 희망의 원리, 입장 총서 24, 솔 1993년 (354 페이지).
(3) 에른스트 블로흐: 희망의 원리, 자유와 질서 편, 서울 1993 (309 페이지).
(4) 에른스트 블로흐: 더 나은 삶에 관한 꿈, 희망의 원리 1, 솔, 서울 1995 (308 페이지).
(5) 빌헬름 라이히: 문화적 투쟁으로서의 성, 솔, 서울 1996 (354 페이지)
(6) 횔덜린 시 선집, 빵과 포도주, 민음사 1997년 (163 페이지).
(7) 에른스트 블로흐: 희망의 원리 5권 열린 책들, 2004년 (3057 페이지).
(8) 에티엔느 드 라 보에티: 자발적 복종, 울력, 2004년, (252 페이지).

목차

ㄱ.
1. 하랄트 게어라흐 (1940 - ): “언어 없이”,
2. 슈테판 게오르게 (1868 - 1933): “유혹”, “우리는 거의 대문까지 걸었지”,
ㄴ.
3. 헬가 노박 (1935 - ): “오를 수도 추락할 수도 없다”, “사할린으로 간 체호프”
ㄷ.
4. 힐데 도민 (1912 - 2006): “청원”, “안전하다니”
ㄹ.
5. 엘제 라스커-실러 (1869 - 1945): “파라오와 요셉”, “어느 사랑의 노래”,
6. 크리스타 라이니히 (1926 - ): “로빈슨”, “피흘리는 봄메에 관한 담시”,
7. 리햐르트 라이징 (1934 - ): “잔치”
8. 엘리자베트 랑게서 (1899 - 1950): “1946년 봄”,
9. 빌헬름 레만 (1882 - 1968): “2월의 달”, “호흡하기”,
10. 모제스 로젠크란츠 (1904 - 2003): “농부의 죽음”, “끝으로 향하여”,
11. 페터 로젠뢰허 (1947 - ): “네온의 성화 상”, “쌍발걸음 동물”,
12. 로거 뢰비히 (1930 - ): “어느 독일 강”, “이제 내게 다르스 해변의 권한은 더 이상 없다”
13. 레베카 루터 (1930 - ): “나의 장소”,
14. 라이너 마리아 릴케 (1875 - 1926): “가을날”,
15. 요아힘 링겔나츠 (1883 - 1943): “코담배 갑”
ㅁ.
16. 게오르크 마우러 (1907 - 1971): “알프스를 넘는 한니발 군대”,
17. 크리스티안 모르겐슈테른 (1871 - 1914): “무제”,
18. 하이너 뮐러 (1929 - 1995): “행복 없는 천사”, “흡혈귀”,
19. 잉게 뮐러 (1925 - 1966): “폐허 더미 아래서 III”, “우정”,
20. 카를 미켈 (1935 - 2000): “천국의 문 앞에 선 작은 소년”, “아이들의 입”
ㅂ.
21. 임마누엘 바이스글라스 (1920 - 1979): “그는”,
22. 잉게보르크 바흐만 (1926 - 1973): “해명해다오, 사랑을”, “도피하며 부르던 노래”,
23. 군트람 베스퍼 (1941 - ): “떠는 버릇”,
24. 요하네스 베허 (1891 - 1958): “그건 정체불명의 임이야”,
25. 고트프리트 벤 (1886 - 1956): “남자와 여자 암 병동을 지나치다”, “정태시편”,
26. 요하네스 보브롭스키 (1917 - 1965): “방랑자”, “거절”,
27. 에리카 부르카르트 (1922 - ): “전설”,
28. 토마스 브라쉬 (1945 - 2001): “노래”,
29. 폴커 브라운 (1939 - ): “재즈”, “봉토”,
30. 베르톨트 브레히트 (1898 - 1956): “마리 A에 대한 기억”, “유혹당하지 말라”, “어느 책 읽는 노동자의 질문”, “노자가 망명길에서 도덕경을 탄생하게 된 사실에 관한 전설”, “해결”, “후세사람들에게”
31. 롤프 디터 브링크만 (1940 - 1975): “어쨌든 장미들”, “고전적인 어느”,
32. 볼프 비어만 (1936 - ): “용기 북돋우기”, “어느 독점 관료주의자의 초상”,
33. 파울 빈스 (1922 - 1982): “외부적 삶에 관한 담시”
ㅅ.
34. 울리히 샤흐트 (1951 - ): “메코 호수 가에서”,
35. 에바 슈트리트마터 (1930 - ): “가치들”, “자유”
ㅇ.
36. 에리히 아렌트 (1903 - 1984): “히덴 섬”,
37. 로제 아우스렌더 (1907 - 1988): “신비로움”, “언제 우리는 입주할까”, “너는 아직 거기에 있다”,
38. 귄터 아이히 (1907 - 1972): “꿈들”, “로마에 부치는 각주”,
39. 일제 아이힝거 (1921 - ): “편지 교환”, “산맥 가장자리”,
40. 알프레트 안더쉬 (1914 - 1980): “쓸모 있을 다른 일”,
41. 아돌프 엔들러 (1930 - ): “시온 교회에 관한 발라드”,
42. 한스 마그누스 엔첸스베르거 (1929 - ): “양들에 대한 늑대의 변호”, “유토피아”, “빌트 신문”,
43. 베른트 옌취 (1940 - ): “기억”,
44. 귄터 울만 (1946 - ): “촛불 하나로 모든 게 시작되었다”, “우리는 죄를 지었다”
ㅈ.
45. 넬리 작스 (1891 - 1970): “구원 받은 자의 합창”
ㅊ.
46. 하인츠 체홉스키 (1935 - ): “다이어트”, “산책”,
47. 파울 첼란 (1920 - 1970): “죽음의 푸가”, “여행 중에”,
ㅋ.
48. 마리에 루이제 카슈니츠 (1901 - 1974): “말하지 않았다”, “히로시마”,
49. 마샤 칼레코 (1907 - 1975): “대도시에서의 사랑”, “망명하면서”,
50. 에리히 케스트너 (1899 - 1974): “너는 대포가 꽃피는 나라를 알고 있니?”,
51. 게르트루트 콜마르 (1894 - 1943): “슬픈 유희”,
52. 우베 콜베 (1957 - ): “이 땅에 태어나”, “우리는 균열과 함께 살고 있다”,
53. 바르바라 쾰러 (1959 - ): “독일의 론도”,
54. 귄터 쿠네르트 (1929 - ): “가을 불”, “이카로스 64”,
55. 라이너 쿤체 (1933 - ): “높은 숲은 나무들을 키우지”, “민감한 길들”,
56. 테오도르 크라머 (1897 - 1958): “누가 문밖에서 소리 내는가?”,
57. 카를 크롤로 (1915 - 1999): “천년의 세월”, “로빈슨”,
58. 클라분트 (1890 - 1928): “사랑의 노래”,
59. 불프 키르스텐 (1934 - ): “경작지 속의 집”,
60. 자라 키르쉬 (1935 - ): “하얀 오랑캐꽃 곁에서”, “운행 II”, “멋진 태양 아래로 가라”,
61. 한스 키불카 (1920 - 2004): “휘페리온 1943”
ㅌ.
62. 한스 울리히 트라이헬 (1952 - ): “자화상, 수정된”,
63. 게오르크 트라클 (1887 - 1914): “그로덱”, “오후 시간에 속삭이며”, “그 성당”,
ㅍ.
64. 프란츠 퓌만 (1922 - 1985): “불복종의 찬양”, “아이들 수레”
65. 에리히 프리트 (1921 - 1988): “귀화”, “공개적 질문”, “나무에 관한 대화”, “새로운 자연시”
ㅎ.
66. 게오르크 하임 (1887 - 1912): “로베스피에르”, “마지막 밤을 지새우며”,
67. 페터 학스 (1928 - 2003): “사랑의 괴로움”,
68. 울라 한 (1946 - ): “구상적으로 말하자면”, “시 예술”,
69. 슈테판 헤름린 (1915 - 1997): “비르케나우의 뼈가루”,
70. 헤르만 헤세 (1877 - 1962): “안개 속에서”,
71. 야콥 반 호디스 (1887 - 1942): “세계의 종말”,
72. 페터 후헬 (1903 - 1981): “마차행렬”, “재판”, “엉겅퀴 뿌리 아래”,
73. 볼프강 힐비히 (1941 - ): “결석”, “한계 없는 무엇이 나를 집안으로 동여매고 있다”

책 속으로

독일 현대시의 연구는 이른바 독문학이라는 종래의 폐쇄적 영역 구분 속에서 이루어질 수는 없습니다. 개별 작품들이 언어, 주어진 사회 그리고 시대정신 등과 같은 복합적인 배경 속에서 출현한 것임을 감안할 때, 우리는 현재 사용되는 독일어는 물론이요, 마...

[책 속으로 더 보기]

독일 현대시의 연구는 이른바 독문학이라는 종래의 폐쇄적 영역 구분 속에서 이루어질 수는 없습니다. 개별 작품들이 언어, 주어진 사회 그리고 시대정신 등과 같은 복합적인 배경 속에서 출현한 것임을 감안할 때, 우리는 현재 사용되는 독일어는 물론이요, 마치 “네트워크”로서의 복합적 구성으로서의 독일 지역학 내지 “독일 문화”라는 총괄적 토대를 파악해야 할 것입니다. (…) 나아가 제반 작품들은 하나의 개별적 이해라는 작은 성과를 넘어서서, 결국 특정 현실의 상황 내의 “의미 찾기 (Sinnsuche)” 내지 “의미의 위기 (Sinnkrise)”라는 상관관계 속에서 이해될 수 있습니다. 이로써 우리는 다른 문화권 속에서 살아가는 타인들의 삶, 그들의 고뇌와 해원 나아가 다른 사회적 이슈 내지 우리와는 다른 시대정신 등에 관해서 충분하게 파악하게 될 것입니다.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본서는 크게 나누어 다섯 가지의 필요성을 고려했다. 첫째로 본서는 (물론 희망사항이지만) 독일 현대시 분야의 심화 연구에 기여했으면 좋겠다. 독일 현대시는 본연의 가치에도 불구하고 독일 문학의 다른 장르에 비해서 활발하게 다루어지지 않고 있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본서는 크게 나누어 다섯 가지의 필요성을 고려했다.
첫째로 본서는 (물론 희망사항이지만) 독일 현대시 분야의 심화 연구에 기여했으면 좋겠다. 독일 현대시는 본연의 가치에도 불구하고 독일 문학의 다른 장르에 비해서 활발하게 다루어지지 않고 있다. 만약 현대시 연구에 있어서 독일 지역학 내지 독일 문화의 분야에서 제기되는 제반 문제점들이 시 연구에 접목된다면, 연구에 대한 동기 부여는 극대화되리라고 믿는다.
둘째로 독일 현대시 연구는 문예 창작을 전공하는 학생들, 특히 시 창작을 지향하는 분들에게 좋은 자료 내지는 지침서로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왜냐하면 독일 현대시는 한국시의 특성과는 전혀 달리 가장 정선되고 압축된 사상 감정을 표출시키는 매개체로 활용되어 왔기 때문이다. 『새롭게 읽는 독일 현대시』는 20세기 이후의 독일 현대시 백여 편을 세밀하고 정리 분석하고 있기 때문에, 독일 현대시의 특성을 이해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한국시를 독일에 소개하기 위한 서정시 번역 작업에도 어느 정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셋째로 본서는 독일의 정치, 경제, 사회 그리고 문화 등의 제반 영역에서 나타나는 여러 난제들을 지적한다는 점에서 시의 영역 외에 다른 독일 지역학의 내용을 다루고 있다. 독자는 본서를 통해서 현대 유럽 사회의 난문제들 그리고 이를 성찰하는 시인들의 입장 등을 생생하게 접할 수 있을 것이다.
넷째로 본서는 20세기 이후의 작품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따라서 『새롭게 읽는 독일 현대시』는 현재 사용되는 독일어를 습득하고, 이를 활용하는 일에 커다란 도움을 주게 될 것이다. 19세기 이전의 서정시에 비하면, 독일 현대시에 사용되는 간단하고 정확한 문장들은 얼마든지 차제에 회화에 활용될 수 있는 것들이다.
다섯째로 이 책은 차제에 교재로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독일어 수업에 있어서 필요한 작품은 방대한 소설이라든가, 본격적인 드라마 작품이 아니라, 다양한 주제를 담고 있는 많은 시작품들일지 모른다. 왜냐하면 이러한 시작품들은 간명하고 내용상의 깊이를 지니고 있으며, 사물을 다양한 각도에서 고찰하도록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스떼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8%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