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책 다시 숲
교보문고 북튜버 : 마법상점
청소년브랜드페스티벌
  • 교보아트스페이스
  • 제5회 교보손글쓰기대회 수상작 전시
세계의 재편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64쪽 | 규격外
ISBN-10 : 1155421027
ISBN-13 : 9791155421024
세계의 재편 중고
저자 정욱 | 출판사 매경출판
정가
14,000원
판매가
11,900원 [15%↓, 2,1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3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14년 4월 5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1,500원 다른가격더보기
  • 1,500원 북팩토리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2,000원 유희왕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2,000원 구스북스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2,000원 모카골드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3,000원 맥주한잔 우수셀러 상태 최상 외형 상급 내형 최상
  • 8,000원 forest1... 우수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11,900원 교보할인점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2,600원 스떼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2,600원 북인북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2,600원 우주책방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12,600원 [10%↓, 1,4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주문다음날로부터1~3일이내발송) 단순변심으로 인한 구매취소 및 환불에 대한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 입니다. 제주 산간지역은 추가배송비가 부과됩니다. ★10권이상주문시 택배비용이 추가됩니다.★ 소량기준의 택배비2.500원입니다. 택배사에서 무거우면 2.500원에 안가져가십니다. 그래서 부득이하게 택배비를 추가로받는경우가 생깁니다. 군부대/사서함 발송불가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7 새책새책새책새책새책새책 5점 만점에 5점 mill*** 2019.12.05
26 깨끗하고 좋아요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1805*** 2019.12.04
25 상태 양호하네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yole*** 2019.11.24
24 잘읽을게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3점 kacro5*** 2019.11.15
23 책 상태 아주 깨끗하고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jksbmn7*** 2019.11.14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2014년 다보스포럼, 글로벌 리더들은 세계 경제를 어떻게 바라보는가? 『세계의 재편』은 2014년 다보스포럼을 취재했던 경제전문기자들이 2,700여 명의 글로벌 석학과 경영자, 정치인들이 서로 고민하고 토론한 내용에 대한 기록을 담은 것이다. 2014년 다보스포럼의 주제가 ‘세계의 재편’인 것은 위기를 전후로 전 세계가 전혀 다른 환경에 직면했다는 뜻이다. 데이비드 루벤스타인 칼라일그룹 회장, 자크 아탈리 플래닛파이낸스 회장, 존 라이스 GE 부회장 등 글로벌 리더들이 금융위기를 거치고 21세기 첫 10년을 거치면서 세계가 어떻게 바뀌었는지를 다각도에서 살펴본다.

저자소개

저자 : 정욱
저자 정욱은 서울대 중문과 졸업, 2001년 매일경제에 입사 후 국제부, 증권부, 경제부, 사회부 등을 거쳐 현재 지식부에서 일하고 있다. 2012년에는 미국 미시간대에서 MBA과정을 마쳤다.

저자 : 안명원
저자 안명원은 고려대 서양사학과를 졸업했다. 2012년 매일경제에 입사해 현재 지식부에서 일하고 있다. 세계지식포럼에서는 연사 섭외 및 프로그램 구성을 담당하고 있다.

감수 : 서정희
감수자 서정희는 서울대 국제경제학과와 동 대학원 졸업. 1990년 매일경제에 입사해 경제부처를 중심으로 경제, 금융, 산업 분야를 주로 취재했다. 미국 미주리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고 워싱턴 특파원을 거쳐 논설위원, 금융부장, 경제부장, 증권부장을 역임했으며, 현재는 지식부장 겸 부국장으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는 《글로벌 임밸런스와 미국의 숨겨진 비밀》, 《나는 분노한다》, 《브런치 경제학》 등이 있다.

목차

》 머리말 5

Part 1 세계의 재편
1 조심스러운 낙관론
라가르드 총재의 2R
2 다보스 실버라이닝에는 먹구름이 있다
테이퍼링 취약한 나라는?
3 신흥시장 최대 리스크‘중산층’
인터뷰 : 대니 로드릭 미국 사회과학고등연구소 교수
인터뷰 :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

PART 2 성장부터 고민하라
1 성장을 위해 당장 뭐든 해라!
2 선진국의 역습
3 파괴적 혁신 없이는 패배자
4 제조업 대변혁
5 미국 통상허브를 꿈꾼다
인터뷰 : 클레이튼 크리슨텐슨 하버드대 교수
인터뷰 : 린다 그래튼 LBS 교수
인터뷰 : 한덕수 무역협회 회장

PART 3 초연결 혁명
1 IoT/IoE 시대가 온다
2 디지털 딜레마
3 로봇이 당신의 일자리를 차지한다
4 비트코인, 21세기 튤립 될까
인터넷 규범 정할 GCIG 출범

PART 4 포용적 성장
1 소득 불평등의 늪
2 올바른 기업경영
3 지속가능 기업의 DNA
4 노동 시장의 재편
5 양성평등 없이는 성장 없다
인터뷰 : 데이비드 루벤스타인 칼라일그룹 회장
불평등 해결 한 목소리
다보스 갑부들의 낙관론

PART 5 정상들의 각축전
1 박근혜 대통령: 창의성 격차가 부를 가른다
2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일본이 부활했다
3 데이비드 캐머론 영국 총리: 리쇼어링 물결을 주목하라
4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 중산층이 브라질의 힘
5 토니 애벗 호주 총리: 자유무역 확대만이 세계 경제 살려
6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 멕시코 변혁의 시대
7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미국의 힘
박근혜 대통령 기조연설 전문

PART 6 끝나지 않은 리스크
1 올 최고 지정학 리스크는 중·일 갈등
2 10대 트렌드와 10대 리스크
3 기후변화와 에너지 믹스
인터뷰 : 자크 아탈리 플래닛파이낸스 회장
인터뷰 : 이언 브래머 유라시아그룹 회장

후기

책 속으로

ㆍ “‘낙관(optimism)’이 2007년 이후 처음으로 다보스 사전에 등장했다”고 말할 정도로 긍정적인 분위기가 팽배했다. 사실 지난 2008년 이후 다보스포럼은 어디서나 ‘위기’란 말이 빠지지 않았다.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한껏 고조됐던 2...

[책 속으로 더 보기]

ㆍ “‘낙관(optimism)’이 2007년 이후 처음으로 다보스 사전에 등장했다”고 말할 정도로 긍정적인 분위기가 팽배했다. 사실 지난 2008년 이후 다보스포럼은 어디서나 ‘위기’란 말이 빠지지 않았다.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한껏 고조됐던 2013년에도 지배적인 분위기는 ‘최악은 벗어났다’는 수준이었다. 그러나 이번엔 달랐다. 경제 관련 세션이 있는 곳마다 기대감이 흘러넘쳤고 각국 정부 정상과 재무장관은 장밋빛 미래를 예견했다.
- part 1. 세계의 재편 中

ㆍ 데이비드 캐머론 영국 총리는 강연을 통해 ‘리쇼어링’을 부르짖었다. 리쇼어링(Reshoring)이란 해외로 나갔던 제조업체들이 다시 공장을 국내에 짓는 것을 말한다. 우리식으로는 중국으로 이전했던 제조업체의 U턴 현상을 생각하면 된다. 캐머론 총리가 리쇼어링을 부르짖는 이유는 간단하다. 당장 제조업체가 돌아오면 일자리가 생기고 경제가 활력을 더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과거와 같은 제조업이라면 말이다.
하지만 제조업 분야에서도 구조적인 변화가 발생하고 있다. 과거 산업혁명으로 인해 인간의 근력에 의지하던 ‘노동력’이란 개념은 새로운 형태로 확장됐다. 현재의 정보기술혁명은 인간이 두뇌에 의지하던 ‘지적노동’이란 개념을 송두리째 뒤흔들고 있다. 실제로 제조업체들은 컴퓨터, 로봇을 비롯한 모든 IT기술의 혜택을 활용해 제조과정 전체를 혁명적으로 바꿔나가고 있다.
- part 2. 성장부터 고민하라 中

ㆍ 메이어 사장은 “2014년에는 야후 역사상 처음으로 컴퓨터보다 모바일 기기를 통한 이용이 더 늘어날 것”이라며 “이는 디지털산업이 근본적으로 바뀌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메이어 사장은 이날 발언으로 개막 첫날 오랜 시간 다보스트렌드를 차지했다. 다보스포럼 행사장 벽면에 설치된 디스플레이에 업데이트 되는 다보스트렌드는 실시간 인기 발언, 트윗을 정리한 것이다. 일반인들의 관심의 정도를 보여주는 지표다.
새로운 변화란 ‘사물인터넷(IoT)’ 혹은 ‘만물인터넷(IoE)’ 시대가 불러올 변화상이다. 메이어 사장은 “모바일, 사물인터넷으로 인해 사람들의 일상생활과 업무가 모두 바뀔 것”이라고 예견했다. 실제로 시스코는 2010년 인당 1.84대였던 네트워크 연결기기 수가 2020년에는 6.58대까지 비약적으로 증가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지금까지는 사람이 네트워크가 연결된 기기를 찾아서 이용하는 시대였다면 이제는 네트워크로 연결된 기기가 사람을 따라다니는 세상이란 얘기다. 초연결사회(Hyper-connected society)가 현실이 된 셈이다.
- part 3. 초연결 혁명 中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글로벌 사회는 전혀 새로운 국면에 대비해야 한다 2014 다보스포럼 리포트 《세계의 재편》은 2,700여 명의 글로벌 석학과 경영자, 정치인들이 서로 고민하고 토론한 내용에 대한 기록이다. 저자는 2014년 다보스포럼을 나흘간 취재하며 연...

[출판사서평 더 보기]

글로벌 사회는
전혀 새로운 국면에 대비해야 한다

2014 다보스포럼 리포트


《세계의 재편》은 2,700여 명의 글로벌 석학과 경영자, 정치인들이 서로 고민하고 토론한 내용에 대한 기록이다. 저자는 2014년 다보스포럼을 나흘간 취재하며 연사들이 공유한 지혜와 경험을 빠짐없이 전달하려 노력했다. 또 더 깊은 글로벌 리더들의 생각을 엿보고자 다보스포럼 현장에서 다양한 연사들을 직접 만났다.

조심스런 낙관론 속,
예측할 수 없는 미래에 대한 우려


2014년 다보스포럼의 주제가 ‘세계의 재편’인 것은 위기를 전후로 전 세계가 전혀 다른 환경에 직면했다는 뜻이다. 위기를 극복하자며 임시변통한 정책들은 일차적으로 소득 불균형을 가져왔다. 위기가 위세를 떨치던 시기에는 모두들 참고 견뎠지만 이제는 이런 상황에 대한 불만이 표면화되어 터져 나오고 있다. 또 미국이 풀어낸 막대한 양의 자금은 지난 수년간 신흥국으로 흘러 이들 국가를 지탱해왔지만 이제는 반대 현상이 터져 나올 것이란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또 경제 문제에 집중하는 사이 전 세계를 이끌어온 리더십에도 균열이 생겼다. 한편 디지털과 모바일 기술의 비약적인 발전은 개인의 생활방식부터 산업지형 및 권력의 형성과 변화 과정을 근본부터 뒤흔들고 있다. 소득 불평등, 청년 실업, 선진국 회복과 신흥시장 변동성, 디지털 혁명이 불러올 변화, 로봇과 인간의 일자리 전쟁, 기후 변화, 물 위기 등 유달리 다양한 주제들이 2014년 다보스를 달군 이유다.

‘세계의 재편’ 대주제 아래 4대 핵심주제
세계의 미래를 고민하다


2008년 시작된 전대미문의 금융위기를 겪으면서 각국은 유례없는 정책들을 펼쳤다. 그 후로 7년 만에 회복을 말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위기 과정에서 등장한 ‘땜질식’ 정책들은 기존 세상의 법칙을 바꿔 놨다.
2014년 다보스포럼이 ‘세계의 재편(The reshaping of the World)’을 주제로 삼은 이유다. 재편이란 주제에는 부가적인 설명을 붙였다. ‘사회, 정치, 비즈니스에 끼친 영향(Consequences for society, politics and business)’이 그것이다. 금융위기를 거치고 21세기 첫 10년을 거치면서 우리 사회가 어떻게 바뀌었는지를 다각도에서 살펴보자는 것이다. 포럼 사무국에서 밝힌 주제 선정의 이유에도 이런 의도가 잘 담겨있다.
이밖에도 포용적 성장(achieving inclusive growth), 새로운 사회적 기대치 충족(meeting society’s new expectations), 파괴적 혁신의 수용(embracing disruptive innovation), 90억 지구의 지속(sustaining a world of 9 billion)이란 4가지 세부 주제를 설정, 총 250여 개의 세션에서 토론이 이뤄졌다.

세계를 향한 전문가들의 제언

데이비드 루벤스타인 칼라일그룹 회장, 자크 아탈리 플래닛파이낸스 회장, 존 라이스 GE 부회장, 아리아나 허핑턴 허핑턴포스트 미디어그룹 회장, 이언 브레머 유라시아그룹 회장, 클레이튼 크리스텐슨 하버드대 교수, 대니 로드릭 미국 사회과학고등연구소 교수, 린다 그래튼 런던비즈니스스쿨 교수, 존 리딩 〈파이낸셜타임즈〉 회장 …

글로벌 리더들이 쏟아내는 얘기를 이해하기 위해 필요한 내공을 얻고자 한국인 참석자들의 도움도 얻었다.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 한덕수 무역협회 회장을 비롯해 강성모 카이스트 총장 등 다보스를 찾은 한국의 전문가들은 매일경제 취재진들이 놓쳐서는 안 될 부분과 한국 입장에서 각 이슈를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지 등에 대해 자세한 설명을 아끼지 않았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교보할인점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1%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