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인터넷교보문고22주년

KYOBO 교보문고

40th 40th  생일파티
금/토/일 주말특가
40주년 생일파티 한정판 굿즈
[톡소다] 로판 추가무료 + e캐시 증정!
부키 샘으로보기
  • 손글씨스타
  • 교보 손글씨 2019 폰트
  • 손글씨풍경
  • 교보아트스페이스
  • 교보손글쓰기대회
사상약물임상대전(양장본 HardCover)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640쪽 | 규격外
ISBN-10 : 8998038471
ISBN-13 : 9788998038472
사상약물임상대전(양장본 HardCover) [양장] 중고
저자 정용재 | 출판사 물고기숲
정가
80,000원 신간
판매가
76,000원 [5%↓, 4,0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9년 12월 10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76,000원 다른가격더보기
  • 76,000원 책책북북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80,000원 [0%↓, 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86 rmfjseofj rhosg ckstmqslek 5점 만점에 5점 jnl*** 2020.09.18
85 깨끗한책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ican7*** 2020.09.17
84 배송 속도, 포장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csc7*** 2020.09.08
83 하루만에 도착했어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tldkqh*** 2020.09.07
82 상태도 매우 좋고 새책같아요 5점 만점에 5점 apfhel*** 2020.09.04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사상약물임상대전』은 사상의학이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는 토대를 발견할 수 있으며 본초학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고하고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저자소개

저자 : 정용재
정용재는 동국대 한의대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사상의학과 8체질의학을 비교·분석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지난 20년간 한국 고유의 임상기술이자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체질의학을 학문적·임상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였다.
2016년 한의기능영양학회 제5차 세미나, 2019년 제21차 한국의사·한의사복수면허자협회 춘계학술대회 등에 초청받아 사상의학 강연을 하였고, 대한사상체질의학회 정회원이자 사상임상의학회 정회원, 대한응용근신경학회 인정의로 활동하고 있다. 2003년 수원에서 신광한의원을 열었으며 2007년 서울로 옮겨 세선한의원을 개원하였다. 현재 아내와 함께 정통 체질의학의 맥을 이은 세선부부한의원을 운영하고 있다.
논문으로는 〈태음인의 표열증설사에 관한 문헌연구〉, 〈갈근나복자탕의 기원과 창방시기에 관한 고찰〉, 〈《동의수세보원》의 병증론이 8체질론의 형성에 미친 영향〉, 〈사상인 식이법이 8체질 식이법의 형성에 미친 영향〉 등이 있으며, 저서로 《이제마, 인간을 말하다》(정신세계사), 《동의수세보원》(글항아리)이 있다.

목차

들어가는 글: 본초, 그 위대한 전통에 관하여

제1장 소음인 약물 (92종)
가자 감초 개자(백개자) 건강 계내금 계지 고량강 고련피 곽향 광곽향 구척 나도근(附 나이당) 당귀 대복피 대산(독두산) 대조 도인 두충 모당귀 목향(附 토목향) 반하 백단향(단향) 백두구 백두옹 백부자 백작약 백출 백편두 백하수오(백수오) 보골지(파고지) 봉밀 부자 빈랑 사완자 사인 산사 산초(천초, 화초) 삼릉 생강 세신 소목 소합향 소회향 신국 신이 아교(진아교) 아출(봉출) 안식향 애엽 앵속각 오령지 오수유 오약 옥미수(附 옥미) 육계 육두구 익모초 익지 인삼 인진호(인진) 자소엽 자소자 자하거 적작약 적하수오(적하오) 정향 지각 지실 진피(귤피) 창출 천궁 천남성(남성) 천련자 천오(오두) 청피 초과 초두구 초오 총백 충울자 침향 파두 필발 합환피 향부자 향유 현호색 호초 홍화 황기 후박 희첨

제2장 소양인 약물 (82종)
감수 강활 갱미 건지황(지황) 결명자 고삼 과루근(천화분) 과루인(과루자) 과루피 구기자 구자 구판 금앵자 금은화 노회 녹두 대계 대맥갈(附 대맥근) 독활 동규자 망초 맥아 맥이당 모려 목단피 목통 몰약 박하 방기 방풍 백화사설초 별갑 복령 복분자 복신 사과락 산수유 상표초 생지황 석고 석류피 선모 선인장(백년초) 소계 숙지황 시호 연교 영지 와거자 용담 우방자 우슬(회우슬) 유향 육종용 인동등 자초 저령 적소두 전호 절패모 주사 죽력 죽여 죽엽 지골피 지모 차전자 천축황 천패모 치자 택사 토사자 토창출 한련초 해표초(오적골) 현삼 형개 홍맥 홍모오가피 활석 황련(附 호황련) 황백

제3장 태음인 약물 (125종)
갈근 건율 건칠 고본 곡기생(附 상기생) 곤포 과체 관동화 괴각 괴화 국화 귀전우 길경 내복자 녹각 녹각교 녹각상 녹용 단삼 담두시 대두황권 대황 동과자(附 동과피) 등심초 마가목(천산화추) 마인(마자인) 마황 마황근 만형자 맥문동 백과(은행) 백급 백렴 백모근 백반 백부근 백선피 백자인 백지 백질려 백합 부소맥 부평 비파엽 사간 사군자 사당 사삼(남사삼) 사상자 사향 산약 산장 산장과(괘금등) 산조인 삼백초 상백피 상실 상심자 상엽 상지 상황 서각 석창포 선퇴 속단(천속단) 쇄양 수질 승마 여두 여정실 연자육 영양각 오공 오매 오미자 용골 용뇌(빙편) 용안육(附 여지핵) 우각 우절(연근) 우황 울금 웅담 원지 유백피(유근피) 은행엽 의이인 자노아 자목백피 자석영 자완 저백피(저근백피) 저실자 전갈(전충) 제조 조각자 조구등 조협 지구자 지부자 지유 진구 창이자 천마 천문동 청대 청호 측백엽 패장 포공영 포황 하고초 해동피 해백 해송자 해조 행인 호도 호박 호장근 화피(附 앵피) 황금 황명교(우피교) 황정 흑두

제4장 태양인 약물 (58종)
강황 계혈등 고수피(고목피) 곡아 교맥 교맥갈 노근 당삼 도엽 도초 동충하초 모과 목적 문합 미후도 미후도근 미후리엽 발계 백강잠 번행 비해 산앵도 산앵도인 석결명 석곡 선학초 송엽 송절 송지(송향) 송화 숭자 시체(附 건시) 아삼 앵도 야관문 야교등 양총피 어성초 연조미후도 영실 오가피 옥죽 와송 원잠아 위령선 음양곽 자오가 잠사 저두강 지룡(구인) 진주 진주모 천우슬 택란 파극천 포도근 현초(노관초) 홍국

책 속으로

들어가는 글: 본초, 그 위대한 전통에 관하여 ○ 사상의학의 본초학 나는 본초학이 참 궁금했다. 교과서에 나오는 본초 약리가 어떻게 정립된 것인지, 《신농본초경》은 뭐하는 책인지, 《본초강목》이 왜 대단한 건지, 허준은 본초 공부를 어떻게 했을지...

[책 속으로 더 보기]

들어가는 글: 본초, 그 위대한 전통에 관하여
○ 사상의학의 본초학
나는 본초학이 참 궁금했다. 교과서에 나오는 본초 약리가 어떻게 정립된 것인지, 《신농본초경》은 뭐하는 책인지, 《본초강목》이 왜 대단한 건지, 허준은 본초 공부를 어떻게 했을지 이것저것 궁금한 게 많았다. 그러나 의문은 쉽게 풀리지 않았다. 그렇게 열심히 공부하지도 못했던 것 같다. 사실 본초학에 늘 호기심은 있었지만 그 거대한 부피에 선뜻 다가가질 못했던 것이리라.
그러다 다시금 본초학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동의수세보원》을 접하고도 한참이 지나서였다. 《동의수세보원》을 열심히 읽었건만 각종 처방에 사용된 본초의 성격은 도무지 알 수가 없는 것 아닌가? 이건 꼭 독자의 문제만은 아니다. 작자인 이제마 스스로 본초에 대해 거의 설명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본초에 능통하지 않고 무슨 수로 그렇게 많은 처방을 생산해낼 수 있었겠는가? 동무공께서는 본초의 달인이 분명하지만 정작 본초에 대해서는 별말씀이 없다. 한 번도 자신의 처방을 자상히 풀어준 적이 없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은 동무의 무뚝뚝한 성격 탓으로 돌릴 수도 있겠지만, 일차적으로는 《동의수세보원》이란 서물의 특성과 관련이 깊다. 다시 말해서 《동의수세보원》은 임상처방 집의 성격을 띠고 있어 처방의 용도는 말할지언정 굳이 본초에 대해 설명할 필요는 없었던 것이다.

자, 《동의수세보원》에는 본초학이 없다. 그러니 동무 이후 사상의학의 본초 파트는 늘 황무지 같은 영역이 될 수밖에 없었다. 누가 감히 나서서 왈가왈부하기가 쉽지 않았던 것이다. 왜 그런가? 본초학은 이미 역사가 깊고 체계가 잘 정돈되어 있는데, 뭐가 문제란 말인가? 이렇게 이해하면 문제는 간단하지만, 동무 이후 대부분의 연구자들은 무엇보다 사상의학의 독창성에 집중해왔다. 전통의학과 명확하게 선을 긋고 차별성을 부각시킨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사상의학에 매료 되어 공부하다 보면 동무가 본초에 대해서도 색다른 견해를 갖고 있으리라 짐작하게 된다. 인간을 새롭게 이해하고 질병을 새롭게 분석하고 처방을 새롭게 조직한 동무인데 당연히 본초도 새롭게 바라보지 않았을까? “人蔘, 補脾和脾?”, “白朮, 健脾直脾?”, “灸甘草, 固脾立脾?” 동무 약성가로 알려진 《동무유고》의 기록을 보면 이런 생각은 더욱 확고해진다. 역시 동무다. 동무는 본초를 완전히 새롭게 이해했을 것이다.
사태가 이러하니 후학들은 과거의 본초학을 그대로 인용하기도 멋쩍었고 또 새로운 본초학을 만들어 이것이 동무공의 생각이라 주장하기도 버거웠다. 그 결과 지금 우리는 본초학 없는 사상의학을 공부하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도 저도 아닌 곳에서 방황하며 착실하게 정착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나는 늘 동무의 본초학에 대해 아쉬움을 느꼈다. 본초학은 마치 사상의학의 이해를 위해 거쳐야 할 최후의 관문처럼 여겨졌다.
과연 사상의학의 본초학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 것인가? 우리는 어디에 사상본초학을 세워나가야 할까? 나의 본초학에 대한 고민은 여기에서 출발하였다. 고백하자면 나 역시 지독한 원론주의자였고 동무의 사상을 전통의 관점에서 분석하려는 시도는 매우 가련한 짓이며 무지하고 퇴보적인 행위라 폄훼하기까지 하였다. 동무의 본초학에 대해서도 동일한 입장이었다. 사상본초를 전통의 관념으로 분석하지 말라. 동무가 일생을 바쳐 이룩한 창의적 업적을 말살시키지 말라. 정작 동무의 본초학에 대해 별로 아는 것이 없었음에도 동무의 정신은 전통을 넘어선 혁신에 있다고 굳게 믿고 있었다.

2015년 나는 《동의수세보원》 해설서를 쓰기 시작하였다. 동무의 말을 한 자 한 자 숙고하면서 동무의 본초학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진지하게 검토하였는데, 특히 〈의원론〉에서 기술한 본초학사를 고찰하면서 동무의 본초관을 명확히 인식할 수 있었다. 과연 동무는 본초를 어떻게 이해했을까? 전통 본초학과 완전히 결별해야만 동무의 본초학을 바로 볼 수 있을까? 역설적이게도 나는 지금 스스로 비판하던 바로 그 자리에 서 있다. 오히려 동무의 본초학은 전통의 본초학과 전혀 다르지 않다고 강조한다. 동무는 전통 본초학의 계승자, 그것도 매우 성실한 계승자며 사상본초학은 반드시 전통의 바탕 위에 세워야 한다고 주장하게 되었다. 본서가 바로 이러한 확신에 대한 증거라 할 수 있다. 동무가 사용한 본초를 하나하나 탐색하며 비교하는 과정에서 과연 동무의 본초 사용법은 전통의 방식과 얼마나 같은지? 또 다르다면 무엇이 다른지? 독자들도 함께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2017년의 일이다. 한의기능영양학회 세미나에 초청받아 강연을 한 적이 있는데, 본초학의 역사부터 이제마의 본초관까지 두루 훑는 강의였다. 그때 한의사 한 분이 다가와 이렇게 말하는 것이다. “이런 강의는 처음 들어봅니다.” 내 입에서 곧바로 대답이 튀어나왔다. “저도 이런 강의는 처음 해봅니다.” 이렇듯 대부분의 한의사는 본초학에 대해서 들을 기회도, 말할 기회도 별로 없다. 아련한 호기심은 있으나 막상 망망한 본초학의 바다에 뛰어들기가 쉽지 않은 것이다.
이제 본문에 앞서 본초학이 어디에서 흘러와서 어디로 가고 있는지 간략히 탐색해보려 한다. 본초학의 역사를 살펴보는 일은 다소 지루할 수도 있으나 현재 우리의 자리를 되짚어보고 동무의 본초학에 대한 시각을 넓힐 수 있는 의미 있는 작업이 될 것이다.

본문 44쪽
○ 訶子(Terminaliae Fructus)
【기원】 사군자과 가자(Terminalia chebula Retzins) 또는 융모가자(T. chebula Retzins var. tomen\-tella Kurt.)의 잘 익은 열매(KP, CP)
【약성】 苦, 酸, ?, 平. 肺, 大腸
【효능】 ?腸止瀉, 斂肺止咳, 降火利咽(CP)
【약리】 항균, 강심, 항암, 평활근이완, 지혈(약리)
【금기】 상습 변비자는 금한다(진).
【출전】
① 《東醫寶鑑》〈湯液〉: 性溫, 味苦(一云酸澁), 無毒? 消痰下氣? 治肺氣喘急, ?亂, 奔豚, 腎氣, 止瀉痢, 腸風瀉血, 崩中帶下, 破結氣心腹脹滿, 消食開胃, 療膈氣, 安胎?
② 《藥性論》: 能通利津液, 主破胸膈結氣, 止水道, 黑?髮?
【집주】
① 가자의 원명은 가려늑(訶黎勒)으로 《금궤요략》에 처음 나온다. 인도가 원산지로 중국에서 재배한다(본초612). 진존인은 가자와 항하가자(T. chebula Retzins var. gangetica Roxb.)의 품질이 우수하다 하였고(진3/382), 류주열은 가자의 열매를 소음인 약물로 사용하였다(류474). 향기가 있고 맛이 산삽(酸澁)하며 황갈색의 광택을 띠고 6개의 능이 있으며 단단한 것이 상품이다(강16). 염폐강화(斂肺降火)에는 생용(生用)하고 삽장지사(澁腸止瀉)에는 외숙(?熟)하여 거핵(去核)한 후 사용한다(본초612).
② 지사약(止瀉藥)에 속한다. 수삽(收澁) 작용이 강해 구사(久瀉), 구수(久嗽)에 적합하며 담수(痰嗽)나 사리(瀉痢) 초기에는 쓰지 않는다(본초612). 온성이라 허약한 장관을 따뜻하게 해준다(안754). 진존인은 탄닌(tannin)이 풍부하여 장기간 설사에 현저한 효과가 있어 과민성장염, 만성이질에 쓰며 급성설사와 급성세균성이질에도 유효하다고 하였다. 직장출혈, 급성편도선염, 급성인후염, 성대염증, 백대하 등에도 좋다(진3/382). 쓴맛이 강해 다복하면 기를 소모한다(신씨188).
③ 위장운동촉진, 항궤양, 항바이러스, 혈당저하, 간보호(한방700), 항산화 작용이 있다(중화5/622).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이뇨 작용이 있다(중약22).
【사상임상】
① 가자는 소음인 지사약(止瀉藥)이다. 허약한 자의 설리(泄痢)에 쓴다고 하였다(권13-24).
② 가자는 소음인 이기약(理氣藥)이다. 일체의 기병에 쓰는 소합향원에 들어 있다(권13-28).
③ 김주는 대변활자(大便滑者)에 쓴다고 하였다(성리124).
【사상용례】
① 《동의수세보원》: 소합향원(皮) 2냥
② 《새로쓴사상의학》: 소자양폐탕, 신이청폐탕 1돈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사상의학이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는 토대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이에 더하여 본초학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고하고 도움이 될 것이다 -김남일 교수의 추천사에서 ○ 각 본초마다 【기원】【약성】【효능】【약리】【금...

[출판사서평 더 보기]

○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사상의학이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는 토대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이에 더하여 본초학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고하고 도움이 될 것이다 -김남일 교수의 추천사에서
○ 각 본초마다 【기원】【약성】【효능】【약리】【금기】【출전】【집주】【사상임상】【사상용례】로 구성되어 있다.
○ 사상의학의 성전인 《동의수세보원》에는 본초학이 없다. 그러므로 이제마 이후 사상의학의 본초 파트는 늘 황무지 같은 영역이 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우리는 지금 본초학 없는 사상의학을 공부하고 있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 사상의학의 본초학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 것인가? 우리는 어디에 사상본초학을 세워나 가야 할 것인가? 이제마는 말한다. “수천 년간 세상에 본초에 관한 경험이 쌓여왔다!” 우리는 이제마가 전통 본초학의 성과를 깊이 존중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이제마는 인류의 의약경험을 두루 탐색하길 원했다.
○ 이제마가 현재를 살았다면 동서고금의 본초경험을 모두 숙고하였으리란 생각은 너무나 자연스럽다. 새로운 약용식물이 발견되고 그간 몰랐던 효능이 확인되며 실험적 분석을 통해 약효가 검증되는 이때, 우리가 사상의학을 하면서 지금의 자리에 안위하며 본초학을 바로 보지 못한다면 얼마나 안타까운 일인가! 우리에겐 본초학의 성과를 흡수하여 사상의학을 발전시켜야 할 책무가 있다.
○ 저자는 본초학이 사상의학의 이해를 위해 거쳐야 할 최종 관문처럼 여겨졌다고 말한다. 그는 《동의수세보원》을 성실히 연구하는 과정에서 이제마는 전통 본초학의 계승자이며 사상본초학 은 반드시 전통의 바탕 위에 세워야 함을 깨달았다고 한다. 본서는 바로 이러한 확신에 대한 증거다. 360여 종의 약물에 대한 사상의학적인 용법을 분석했으며 고금의 연구 내용을 광범위하게 검토하여 독자 스스로 득실(得失)과 이동(異同)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책책북북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35%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