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1만원 캐시백
책들고여행
2020다이어리
  • 교보아트스페이스
  • 북모닝책강
문명과 전쟁(문명지평 9)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32쪽 | 규격外
ISBN-10 : 8952119649
ISBN-13 : 9788952119643
문명과 전쟁(문명지평 9) 중고
저자 브렛 보든 | 역자 박배형 | 출판사 서울대학교출판문화원
정가
19,500원
판매가
19,500원 []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20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7년 11월 30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출간 20171130, 판형 152x223(A5신), 쪽수 232]

이 상품 최저가
19,5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9,500원 [0%↓, 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신간) 문명과 전쟁-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318 잘 받았습니다. cd 누락되었을까봐 걱정이 조금 되었는데 빠짐없이 잘 왔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lani5*** 2019.12.14
317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3점 daro*** 2019.12.13
316 감사합니다감사합니다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joong*** 2019.12.13
315 감사합니다 책 잘 수령했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ggoodd*** 2019.12.11
314 잘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magnum8*** 2019.12.05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21세기 문명화 시대에 인류는 왜 자신이 이룩한 문명의 유산조차 잿더미로 만들어 버릴 전쟁으로부터 해방되지 못하는가? 철학자 칸트는 “이성”은 “전쟁을 절대적으로 금지한다”고 설파한 바 있다. 이 말이 무색하게도 오늘날 여전히 세계 곳곳에서는 총성과 포화가 그치지 않는다. 이 책은 문명화되면 될수록 전쟁은 회피될 것이라는 통념을 깨고, 실제로는 문명과 전쟁이 동전의 양면과 같음을, “전쟁하는 문명”의 현실을 드러낸다. 또한 독자로 하여금 이러한 문명과 전쟁의 밀접한 상호관계를 진지하게 생각하도록 촉구하고 있다.

저자소개

저자 : 브렛 보든
저자 브렛 보든(Brett Bowden)은 웨스턴 시드니 대학교(University of Western Sydney)의 역사 및 정치학 담당 교수이다. 호주 국립 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 한 후, 동 대학 및 뉴 사우스 웨일스 대학교에서 가르쳤으며, 영국 런던의 웨스트민스터 대학교와 독일 빌레펠트 대학교의 방문교수를 역임하였다. 저서로 『정치사상에서 보편사의 기이한 지속』(The Strange Persistence of Universal History in Political Thought, Palgrave Macmillan, 2017), 『문명의 제국: 제국 이념의 진화』(The Empire of Civilization: The Evolution of an Imperial Idea, University of Chicago Press, 2009) 등이 있으며, 문명과 전쟁, 제국주의, 민족주의, 세계화, 국제법, 국제정치 등에 관한 다수의 논문을 발표 하였다.

역자 : 박배형
역자 박배형(Park, Bai Hyoung)은 서울대학교 경제학과와 같은 대학교 미학과 대학원을 졸업하고, 독일 빌레펠트 대학교에서 철학박사학위를 받았다. 미학과 정치철학, 형이상학 및 인식론의 주제들에 대해 연구하고 있으며, 현재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HK연구교수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 「인식능력들의 자유로운 유희 -칸트 미학의 한 문 제」, 「영원한 평화 그리고 제국주의」, 「세계시민주의에 대한 헤겔 의 입장과 타자성」, 「헤겔의 실천철학에서 국가의 목적에 관하여 -시민사회와의 연관성을 중심으로-」, 「칸트의 인식론적 이원론 에 대한 헤겔의 비판」 등이 있으며, 저서로는 『헤겔 미학 개요』, 『헤겔과 시민사회』(주해서), 역서로는 『칸트 미학: 〈판단력 비판〉 의 주요 개념들과 문제들』, 『문학이론 입문』(공역)이 있다.

목차

저자 서문
옮긴이 서문

1. 서론
문명에 관하여
전쟁에 관하여
이 책의 구조
결론

2. 문명과 평화
평화의 고안
국가들 간의 평화
상업과 평화
결론

3. 문명과 전쟁
복합체로서의 전쟁
숫자로 본 전쟁
“전쟁은 사실이다”
결론

4. 문명과 야만
군사적 지평선
야만적 전쟁
전쟁에서의 “야만인들”
악순환

5. 문명, 전쟁, 테러
테러리즘이란 무엇인가?
전쟁과 테러리즘
테러와의 전쟁
결론

6. 전쟁 중인 우리와 그들
공포의 정치
전쟁 중인 우리와 그들
전쟁을 준비하는 우리와 그들
결론

7. 전쟁하는 문명들?
문명이란 무엇인가?
문명의 연구
문명의 관계들
결론

참고문헌
찾아보기
문명총서 발간사

책 속으로

두 차례의 세계대전과 대공황 그리고 홀로코스트를 경험했던 세기의 맥락에서 문명이라는 관념은 한동안 일종의 시대착오적인 것이 되어버리는 듯 보였다. 그러나 실제로 그렇게 되지는 않았다. 냉전의 종식은 문명이라는 용어-그리고 그것의 복수 형태로서의 문명들...

[책 속으로 더 보기]

두 차례의 세계대전과 대공황 그리고 홀로코스트를 경험했던 세기의 맥락에서 문명이라는 관념은 한동안 일종의 시대착오적인 것이 되어버리는 듯 보였다. 그러나 실제로 그렇게 되지는 않았다. 냉전의 종식은 문명이라는 용어-그리고 그것의 복수 형태로서의 문명들-의 부활을 가져왔다. 사회과학과 행동과학에서 광범위한 사건들과 쟁점들을 기술하고 설명하는 도구로서 말이다. 이러한 사태는 정치학과 국제 관계론에서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이러한 사상적 전환의 촉매제는 많은 부분 새뮤얼 헌팅턴(Samuel P. Huntington)의 도발적인 논문과 저서에서 찾을 수 있다. 여기에서 그는 자기 식으로 문명의 충돌이라는 테제를 발전시켰는데, 이에 대해서는 이 책의 마지막 장에서 상세히 다룰 것이다.(23쪽)

생명과 세계를 위한 봉사라는 이러한 소명이 슈바이처의 문명철학의 핵심에 놓여 있는데, 이는 사실상 또한 윤리에 대한 그의 해석이기도 하다. 이것은 그가 생명에 대한 경외(Ehrfurcht vor dem Leben)라고 칭한 것과도 일치한다. 생명에 대한 경외는 우리에게 하나의 “세계관”, 즉 남을 배려하고 생존권 및 “살아 있는 모든 것에 대한 무한 책임”의 윤리를 넓혀 나가는 데 기여하는 세계관을 요구한다.(27쪽)

“전쟁은 정치와 훨씬 가깝다. 그런데 결국 정치는 아마 좀 더 커다란 규모로 행해지는 일종의 상업으로 간주될 수 있을 것이다.” 클라우제비츠는 또 다음과 같이 역설한다. “더욱이 정치란 전쟁이 발생해 가는 자궁이다. 여기에서 이미 전쟁의 윤곽은 숨겨진 기본 형태로 존재하는데, 이는 마치 생명체의 특징이 그것의 배아 속에 들어 있는 것과도 같다.(35쪽)

에크하르트는 다음과 같이 질문한다. “우리는 전쟁 없는 문명을 가질 수 있는가?” 그의 대답은 “명백한 ‘긍정’”이지만, 이는 우리가 전쟁을 일으키는 문명의 본질적 성향과 또한 그것의 권위주의적, 이기적, 강제적 본성을 극복할 수 있는 한에서 그런 것이다. 이 점에서 그는 토인비, 소로킨, 라이트와 의견을 같이하면서 자기 파괴의 문제에 대한 윤리적 해결을 요청한다. 이들 모두가 동의하는 것은 “인간들의 관계가 좀 더 평등주의적, 이타적, 온정적이 되도록 문명을 재구축함으로써 전쟁을 방지할 수 있다”는 것이다.(47쪽)

칸트에게 상업과 평화 간의 연결고리는 “상업의 정신”이라는 말로 설명될 수 있는데, 이것은 “전쟁과 양립불가능하며, 조만간 그러한 정신은 모든 국가를 장악하게 된다”. 왜 그런가? 왜냐하면 여타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돈의 힘이야말로 국가 권력 아래에 포함되어 있는 모든 권력들(수단들) 중에서 아마도 가장 믿을 만한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상업이 계약에 참여하는 어느 쪽을 위해서도 유익하다고 생각된다면, 지속적인 경제적 번영이라는 명목으로, “국가들은 그 어떤 도덕적 욕구 없이도 고귀한 평화를 촉진시키고, - 전쟁 발발의 위협이 있는 곳이 어디든지 간에 - 중재를 통해 전쟁을 막지 않을 수 없게 된다”.(71쪽)

에크하르트는 그 본질에서 보아 “전쟁과 문명은 - 어떤 것이 먼저 발생했건 간에 - 이를테면 긍정적인 피드백 회로에서 서로를 촉진시켜 한쪽이 활발해지면 다른 쪽도 역시 활발해지고, 한쪽이 축소되면 다른 쪽도 역시 축소되는 결과를 낳았다.”라고 결론을 내린다. 이러한 동시적인 문명화의 악순환이 “더욱 발전된 사회일수록 더 많은 전쟁을 벌였다”는 에크하르트의 “변증법적인 전쟁 진화론”의 기초를 이룬다.(85쪽)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책 속으로 추가] 테러리즘에 대한 전 세계적 전쟁을 수행하는 쪽도 자신들의 잔혹행위들을 이라크의 아부 그라이브(Abu Ghraib) 교도소에서의 부끄러운 사건처럼 몇 안 되는 불량한 부대에 의해 저질러진 고립된 사건들인 것으로 정당화하거나 해명하려...

[출판사서평 더 보기]

[책 속으로 추가]
테러리즘에 대한 전 세계적 전쟁을 수행하는 쪽도 자신들의 잔혹행위들을 이라크의 아부 그라이브(Abu Ghraib) 교도소에서의 부끄러운 사건처럼 몇 안 되는 불량한 부대에 의해 저질러진 고립된 사건들인 것으로 정당화하거나 해명하려고 노력해 왔다. 그러나 그런 일들이 어쨌든 일어났고, 그런 잔혹행위들은 계속 일어나거나 밝혀지고 있다. 또한 널리 퍼진 “부수적 피해”와 같은 많은 다른 불미스러운 사건과 경우들이 있어 왔다. 그렇기에 고립된 잔혹행위의 사건들 이상의 어떤 것이 있음을 암시하는 충분히 많은 증거들이 발견되고 있는 것이다. 여기서 주장되어야 할 요점은 바로 그 한쪽인 테러리스트들이 페어플레이의 인정된 규칙들을 포기하는 선택을 한다고 해서, 그것이 분쟁의 다른 쪽도 같은 식의 행동을 하고, 이들 역시 전쟁의 “좀 더 잔인하고도” 무차별적인 수단을 채택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는 사실이다.(148쪽)

너무도 자주 적대세력들은 서로의 적을 비인간화한다. 예컨대 덕과 기사도를 결여한 저 문명화되지 않은 야만인들은 물질적으로 도덕적으로 인간의 도리를 벗어나 있다는 식으로 말이다. 이런 식으로 낙인찍는 일은 이른바 문명화된 쪽이 자신들이 혐오한다고 주장하며 또한 바로 문명이라는 관념에 배치된다고 주장하는 “좀 더 잔인한” 수단에 호소하는 것을 정당화하기 위해 이루어진다.(149쪽)

사이드가 『오리엔탈리즘』의 출간 25주년을 기념하는 판의 서론에서 지적했듯이, “우리는 지어낸 것에 불과한 문명의 충돌이라는 현상보다, 서로 겹치고, 서로 차용하며 그 어떤 축약되거나 불확실한 이해가 허용할 수 있는 것보다도 훨씬 흥미로운 방식으로 공존하는 문화들이 함께 천천히 작동하는 모습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210쪽)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스떼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8%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