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책들고여행
2020다이어리
  • 교보아트스페이스
  • 제5회 교보손글쓰기대회 수상작 전시
Girl with a Pearl Earring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40쪽 | 335.28 * 500.38 * 43.18 (cm)
ISBN-10 : 0452282152
ISBN-13 : 9780452282155
Girl with a Pearl Earring [Paperback] 중고
저자 Chevalier, Tracy | 출판사 Plume Books
정가
22,700원
판매가
3,500원 [85%↓, 19,200원 할인]
배송비
2,900원 (판매자 직접배송)
29,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01년 1월 8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중급 외형 상급 내형 중급
이 상품 최저가
3,500원 다른가격더보기
  • 3,500원 꿈속에서 본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상급 내형 중급
  • 5,600원 dolddol 우수셀러 상태 최상 외형 상급 내형 최상
새 상품
15,600원 [31%↓, 7,1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모서리 해짐 조금 외 깨끗

판매자 배송 정책

  • ★★★★ <<판매자 상품소개>>를 꼭! 확인 후 구매 부탁드립니다★★★★ **제주,사서함,산간지역에는 추가배송비용이 부과됩니다 **도서구매시 CD,부록이 없거나,발행년도,정가,이미지 등이 다를 수 있습니다. 반품 사유에 해당되지 않으니, 확인후 구매부탁드립니다. **상급기준 - 수험서.전공.초중고 학습서는 10% 이내의 사용감이 있을 수 있으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110 마시멜로1 구매했는데 2도 같이 왔네요."서비스입니다"라고 포스트잇까지 친필로 써서 붙여주셨어요. 세심함에 더 감동받았어요. 다음에 또 소설 많이 나오면 구매할게요. 감사해요 5점 만점에 5점 yahohij*** 2019.12.08
109 포장도 2중 3중 포장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chiwo*** 2019.11.27
108 꼼꼼한 포장에 잘 보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잘 읽어볼께요 5점 만점에 5점 eowjswo*** 2019.11.26
107 상품 만족합니다. 굿굿굿 5점 만점에 5점 phoeni*** 2019.09.02
106 완전 새책에 꼼꼼한 포장 갑사드립니다! 5점 만점에 5점 time3*** 2019.08.27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북구의 모나리자'라고 불리는 화가 요하네스 베르메르의 그림 「진주 귀고리 소녀」는 화가의 삶만큼이나 신비에 싸인 작품이다. 이 소녀는 누구이고, 어떻게 그림의 모델이 되었는가? 커다란 두 눈과 보일 듯 말 듯한 불가사의한 미소는 순수함인가 유혹하는 것인가? 작가 트레이시 슈발리에는 17세기 네덜란드 델프트에 대한 치밀한 복원과 미술사적 지식을 바탕으로 이러한 질문들에 답한다. 그림 속 소녀를 세상의 햇살 아래 불러내는 소설적 상상력을 통해 펼쳐지는 이 작품은 주인과 하녀, 화가의 모델, 스승과 제자, 그리고 남자와 여자로 마주선 베르메르와 소녀 두 사람이 예술과 삶 사이에서 벌이는 아슬아슬하고 열정 어린 드라마로 가득하다.


The New York Times bestselling novel by the author of At the Edge of the Orchard and Remarkable Creatures



Translated into thirty-nine languages and made into an Oscar-nominated film, starring Scarlett Johanson and Colin Firth

Tracy Chevalier transports readers to a bygone time and place in this richly-imagined portrait of the young woman who inspired one of Vermeer’s most celebrated paintings.

History and fiction merge seamlessly in this luminous novel about artistic vision and sensual awakening. Girl with a Pearl Earring tells the story of sixteen-year-old Griet, whose life is transformed by her brief encounter with genius . . . even as she herself is immortalized in canvas and oil.



AWARDS

Alex Award ? YALSA WINNER
Barnes and Noble Discover Great New Writers Award WINNER
NYPL Books to Remember WINNER
Orange Prize for Fiction WINNER

저자소개

저자 : Chevalier, Tracy
“I was born and grew up in Washington, DC. After getting a BA in English from Oberlin College (Ohio), I moved to London, England in 1984. I intended to stay 6 months; I’m still here.

“As a kid I’d often said I wanted to be a writer because I loved books and wanted to be associated with them. I wrote the odd story in high school, but it was only in my twenties that I started writing ‘real’ stories, at night and on weekends. Sometimes I wrote a story in a couple evenings; other times it took me a whole year to complete one.

“Once I took a night class in creative writing, and a story I’d written for it was published in a London-based magazine called Fiction. I was thrilled, even though the magazine folded 4 months later.

I worked as a reference book editor for several years until 1993 when I left my job and did a year-long MA in creative writing at the University of East Anglia in Norwich (England). My tutors were the English novelists Malcolm Bradbury and Rose Tremain. For the first time in my life I was expected to write every day, and I found I liked it. I also finally had an idea I considered ‘big’ enough to fill a novel. I began The Virgin Blue during that year, and continued it once the course was over, juggling writing with freelance editing.

“An agent is essential to getting published. I found my agent Jonny Geller through dumb luck and good timing. A friend from the MA course had just signed on with him and I sent my manuscript of The Virgin Blue mentioning my friend’s name. Jonny was just starting as an agent and needed me as much as I needed him. Since then he’s become a highly respected agent in the UK and I’ve gone along for the ride.”

목차

* 현재 상품정보를 준비중 에 있습니다.

책 속으로

My mother did not tell me they were coming. Afterwards she said she did not want me to appear nervous. I was surprised, for I thought she kn...

[책 속으로 더 보기]

My mother did not tell me they were coming. Afterwards she said she did not want me to appear nervous. I was surprised, for I thought she knew me well. Strangers would think I was calm. I did not cry as a baby. Only my mother would note the tightness along my jaw, the widening of my already wide eyes.


I was chopping vegetables in the kitchen when I heard voices outside our front door-a woman's, bright as polished brass, and a man's, low and dark like the wood of the table I was working on. They were the kind of voices we heard rarely in our house. I could hear rich carpets in their voices, books and pearls and fur.


I was glad that earlier I had scrubbed the front steps so hard.


My mother's voice-a cooking pot, a flagon-approached from the front room. They were coming to the kitchen. I pushed the leeks I had been chopping into place, then set the knife on the table, wiped my hands on my apron and pressed my lips together to smooth them.


My mother appeared in the doorway, her eyes two warnings. Behind her the woman had to duck her head because she was so tall, taller than the man following her.

All of our family, even my father and brother, were small.


The woman looked as if she had been blown about by the wind, although it was a calm day. Her cap was askew so that tiny blond curls escaped and hung about her forehead like bees which she swatted at impatiently several times. Her collar needed straightening and was not as crisp as it could be. She pushed her gray mantle back from her shoulders, and I saw then that under her dark blue dress a baby was growing. It would arrive by the year's end, or before.


The woman's face was like an oval serving plate, flashing at times, dull at others. Her eyes were two light brown buttons, a color I had rarely seen coupled with blond hair. She made a show of watching me hard, but could not fix her attention on me, her eyes darting about the room.


"This is the girl, then," she said abruptly.


"This is my daughter, Griet," my mother replied. I nodded respectfully to the man and woman.


"Well. She's not very big. Is she strong enough?" As the woman turned to look at the man, a fold of her mantle caught the handle of the knife I had been using, knocking it off the table so that it spun across the floor.


The woman cried out.


"Catharina," the man said calmly. He spoke her name as if he held cinnamon in his mouth. The woman stopped, making an effort to quiet herself.


I stepped over and picked up the knife, polishing the blade on my apron before placing it back on the table. The knife had brushed against the vegetables. I set a piece of carrot back in its place.


The man was watching me, his eyes grey like the sea. He had a long, angular face, and his expression was steady, in contrast to his wife's, which flickered like a candle. He had no beard or moustache, and I was glad, for it gave him a clean appearance. He wore a black cloak over his shoulders, a white shirt, and a fine lace collar. His hat pressed into hair the red of brick washed by rain.


"What have you been doing here, Griet?" he asked.


I was surprised by the question but knew enough to hide it. "Chopping vegetables, sir. For the soup."


I always laid vegetables out in a circle, each with its own section like a slice of pie. There were five slices: red cabbage, onions, leeks, carrots, and turnips. I had used a knife edge to shape each slice, and placed a carrot disc in the center.


The man tapped his finger on the table. "Are they laid out in the order in which they will go into the soup?" he suggested, studying the circle.


"No, sir." I hesitated. I could not say why I had laid out the vegetables as I did. I simply set them as I felt they should be, but I was too frightened to say so to a gentleman.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참 아름다왔다. | ji**26 | 2006.11.08 | 5점 만점에 5점 | 추천:0
    2000년 미국에 한달동안 출장갔을때 퇴근후 남는 시간을 숙소 근처 반즈 앤 노블 서점에서 보내곤했다.   베스트...

    2000년 미국에 한달동안 출장갔을때 퇴근후 남는 시간을 숙소 근처 반즈 앤 노블 서점에서 보내곤했다.

     

    베스트셀러 코너에 30% 할인딱지를 붙이고 있던 이 소설은 겉표지의 예쁜 소녀때문에 한눈에 들어왔지만 낯선 작가와 그때만해도 거무티티한 똥종이 페이퍼백에만 익숙해있던 나에게 고급스런 백색 속지로 인해 그리 만만하게 집을수 없는 소설이었다.

     

    맘먹고 구입은 했지만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겨우 첫장을 넘길수 있었고 첫 문장부터 나를 사로잡았다. "엄마는 그들이 온다는걸 내게 말해주지않았다. 내가 긴장한 모습을 보이기 싫었기 때문이었다고 했다." 문장도 읽기 쉬웠고 쉽게 주인공에게 감정이입이 되었다.

     

    베르메르라는 화가가 누군지 이책을 통해 비로소 알게되었지만 하나의 예술작품이 다른 예술작품에 영감이 아니 모티브가 되었다는 점에서 새로웠다.  이후 난 트레이시 슈발리에의 팬이 되었고 작가는 계속해서 여러 예술작품들을 내게 소개해줬다.

     

    내 인생 최정점이었던 시절 인생 최대의 작품을 그린 화가의 이야기를 아름답게 그려준 소설을 만났다. 그 아름답던 시절이 그립다.

  • 영화 속 색감을 찾아서 | ci**bleu92 | 2006.09.12 | 5점 만점에 4점 | 추천:0
    영화 속에 나타난 중세의 모습과 색감에 반했다. 시간이 많이 지났지만, 그 때의 기억이 남아 원본을 찾다. 원서치고는 상당...

    영화 속에 나타난 중세의 모습과 색감에 반했다.

    시간이 많이 지났지만, 그 때의 기억이 남아 원본을 찾다.

    원서치고는 상당히 쉬워서 술술 읽혀지는게 좋았고, 영화에서 보다 '그리엣'의 긴장감이 손에 잡힐 듯해서 재미있었다.

     

    소녀에서 여자로 성숙해 가는 과정에 나타난 남자.

    자신도 모르게 감춰져있던 예술 혼을 일깨우는 남자.

    조금은 무책임하고 조금은 우유부단한 남자.

    자신의 그림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할 것만 같은 남자...

     

    무작정 그에게 빨려들며 자신이 여자임을 깨닫게 되는 소녀.

    넘을 수 없는 신분의 장벽과 사회의 장벽.

     

    그는 과연 그녀를 사랑했을까.

    그는 왜 죽어가며 그 진주 귀걸이를 그녀에게 주고 싶어했을까.

    그도 분명 그녀의 감정을 알았겠지. 그리고 자신을, 자신의 그림을 이해해주는 그녀를 사랑하지 않을 수 없었겠지.

     

    떨리듯 아릿하며 긴장되고 또 쓸쓸한 이야기.

     

    그가 죽기전 친구에게 보낸 편지에는 어떤 글이 실려있을지 궁금하다.

  • 한 편의 그림같은 책 | jh**071 | 2006.08.18 | 5점 만점에 5점 | 추천:0
    여주인공 Griet의 내면이 너무 깔끔하게 묘사되어있고, 책 전체가 그림작품을 보는듯합니다. Vermeer와 Griet사이의...

    여주인공 Griet의 내면이 너무 깔끔하게 묘사되어있고, 책 전체가 그림작품을 보는듯합니다.

    Vermeer와 Griet사이의 그림을 매개체로한 잔잔하지만 격정적인 감정의 변화와

    단 한번의 스쳐지나가는 터치는 읽는 이로 하여금 탄식을 자아내게 합니다..

    읽고나면 가슴 한편이 아련하게 남는 작품입니다...

    Tracy Chevalier의 다른 작품들도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구요..

     

     

     

     

     

  • 드디어 《진주 귀고리 소녀》를 읽었다. 작년에 몇 달 동안 가방 속에서 갇혀 있다 해를 넘겼던 책이었는데 어제 아침, 처음부터...
    드디어 《진주 귀고리 소녀》를 읽었다.
    작년에 몇 달 동안 가방 속에서 갇혀 있다 해를 넘겼던 책이었는데 어제 아침,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 드뎌 끝을 보았다.

    이 책은 베일에 가려진 17세기 네덜란드 화가 요하네스 베르메르의 《진주 귀고리 소녀》를 소재로 역사와 허구를 적절히 조합해 쓴 소설이다.

    베르메르의 작품은 겨우 35점이 남아 있을 뿐인데 작가는 그 몇 안되는 작품들을 토대로 1660년대 네덜란드의 일상과 더불어 한 소녀의 성장기 그리고 '상상력'이라는 새로운 눈을 통해 그림을 보는 방법을 우리에게 알려 준다.

    주인공 그리엣의 주인 화가 베르메르를 향한 사랑이 너무도 애틋해서 읽는 내내 마음이 아팠다.
    아울러 너무도 방관자적인 베르메르의 우유부단한 태도는 아내와의 사이에서 어쩔 수 없었다는 걸 감안하더라도 아쉬움으로 남는다.

    거기에 또 하나...
    원서에는 한글판과는 달리 베르메르의 원화가 수록되어 있지 않다. 해서 보는 내내 그림 속에 설명된 베르메르의 그림들을 혼자 상상할 수 밖에 없었다. 기회가 된다면 시간을 두고 천천히 그림들을 보면서 한글판을 읽고 싶다.

  • 원서를 사도 중간까지 읽다가 마는 경우가 많은데 이 책은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게 금방 읽을 수 있었습니다. 한가지 아쉬...
    원서를 사도 중간까지 읽다가 마는 경우가 많은데 이 책은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게 금방 읽을 수 있었습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작품 곳곳에 등장하는 베르메르의 작품이 번역본과는 달리 원서에는 찾아볼 수 없다는 점이지요. 저의 경우는 그래서 번역본도 샀습니다. 특히 여자분들이 더 좋아할 것 같구요. 소설의 활자가 시각화되어 마치 글이 아니라 영화를 보고 있는 듯한 착각이 들만큼 섬세한 감정선의 묘사가 뛰어난 작품입니다. 다소 전형적인 구조라고, 아마츄어 작가의 습작 같다는 비판도 듣는다고 하는데 그래도 영어를 즐기면서 아무 마음의 부담없이 읽기에, 그리고 추운 겨울날 따뜻하게 가슴을 데우며 읽기에 최고의 소설로 강력 추천합니다. 책 읽는 게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느끼게 해 줄 거에요!!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꿈속에서 본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7%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