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인터넷교보문고22주년

KYOBO 교보문고

40th 40th  생일파티
40주년 생일파티 한정판 굿즈
[이북]매일 500원 북돋움캐시
나만의기프트카드
  • 손글씨스타
  • 교보 손글씨 2019 폰트
  • 북모닝 책강
  • 손글씨풍경
  • 교보아트스페이스
  • 교보손글쓰기대회
음예 예찬(쏜살문고)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 | 114*189*15mm
ISBN-10 : 8937429446
ISBN-13 : 9788937429446
음예 예찬(쏜살문고) 중고
저자 다니자키 준이치로 | 역자 김보경 | 출판사 민음사
정가
9,800원 신간
판매가
8,820원 [10%↓, 98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5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4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20년 1월 17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8,820원 다른가격더보기
  • 8,820원 우주책방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8,820원 [10%↓, 98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689 빠른 배송 만족스럽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chem9*** 2020.09.08
688 잘 사용 하겠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ds5*** 2020.09.01
687 빠른 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ko423*** 2020.08.29
686 빠른 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whdydal*** 2020.08.24
685 빠른 배송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5점 만점에 5점 omdou*** 2020.08.14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그렇다면 ‘풍류란 모름지기 추운 것’인 동시에 ‘지저분한 것’이라는 경구도 성립한다.
어쨌든 우리가 좋아하는 ‘아취’라는 개념 안에 얼마간의 불결함 내지는 비위생적인 분자가 있음을 부정할 수 없다. 서양인은 때를 모조리 들춰내어 없애려 하는데 오히려 동양인은 그것을 소중히 보존하여 그대로 미화한다고 하면 어떨까. 뭐 억지를 부린다면 부린다고 할 수 있겠지만, 숙명적으로 우리는 인간의 때나 그을음이나 비바람의 더러움이 묻은 것, 또는 그것을 떠올리게 하는 색조나 광택을 사랑하며 그러한 건물이나 물건 속에서 살고 있자면 기묘하게 마음이 평온해지고 신경이 편안해진다. -「음예 예찬」에서

저자소개

저자 : 다니자키 준이치로
일본의 소설가. 1886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났다. 메이지 말기부터 쇼와 중기까지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하며 다방면에 걸쳐 문학적 역량을 과시한 작가로, 노벨 문학상 후보에 수차례 지명되는 등 일본뿐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탐미주의적 색채를 드러내며 여성에 대한 에로티시즘, 마조히즘 등을 극도의 아름다운 문체로 탐구하였다. 한평생 작풍이나 제재, 문장, 표현 등을 실험하며 다채로운 변화를 추구하였고, 오늘날 미스터리, 서스펜스의 선구가 되는 작품이나 활극적 역사 소설, 구전ㆍ설화 문학에 바탕을 둔 환상 소설, 그로테스크한 블랙 유머, 고전 문학 연구에 이르기까지 뚜렷한 족적을 남겼다. 1965년, 신부전과 심부전으로 사망하였다.

역자 : 김보경
고려대학교 일어일문학과 졸업, 같은 대학원 문학 석사. 일본 쓰쿠바 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과 문학 박사. 고려대학교 글로벌일본연구원 연구 교수로 재직하였고, 전후 점령기의 일본 영화와 문학을 중정적으로 연구하면서, 최근에는 영상 미디어의 재난 표상 문제에도 관심을 두고 있다. 지은 책과 옮긴 책으로는 「?後日本映?と女性の主?性」(『일본학보』 110집), 「When Adultery Meets Democracy: The Boom of Adultery Genres in Japan around 1950 and the Ethical Standards on the "Fujinkaiho(婦人解放)"」(Forum for World Literature Studies, Vol.9 No.2), 『일본의 재난 문학과 문화』(2018, 공저), 『시가로 읽는 간토 대지진』(2017, 공역) 등이 있다.

목차

활동사진의 현재와 장래
영화 잡감
영화 감상: 「?킨 이야기」 영화화 무렵에
내가 본 오사카와 오사카 사람
음예 예찬
반소매 이야기
어린 시절 먹거리의 추억
연보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 편집자의 말 쏜살 문고 ‘다니자키 준이치로 선집’의 마지막 권은, 다니자키 문학의 배경을 이루고 저자의 사상과 예술관을 가장 핍진하게 보여 주는 『음예 예찬』이다. 흔히 ‘에로티시즘’의 작가라고 알려져 있으나 다니자키 준이치로의 관심사는 실로 방...

[출판사서평 더 보기]

■ 편집자의 말
쏜살 문고 ‘다니자키 준이치로 선집’의 마지막 권은, 다니자키 문학의 배경을 이루고 저자의 사상과 예술관을 가장 핍진하게 보여 주는 『음예 예찬』이다. 흔히 ‘에로티시즘’의 작가라고 알려져 있으나 다니자키 준이치로의 관심사는 실로 방대했다. 19세기 말, 20세기 중반에 이르는 격동의 시대를 살아 내면서 지난 시대(메이지 유신 이전)의 여운과 밀물처럼 불어닥치는 근대의 물결을 몸소 체험했던 다니자키는 긴긴 문학 편력 내내 변화무쌍한 행보를 유감없이 보여 주었다. 그는 ‘문학을 하는’ 작가로서 서구의 신사조와 영화로 대변되는 새로운 예술을 섭취하는 데에 주저함이 없었으며, 초기 작품에서 드러나듯이 과감하리만치 독자적인 방식으로 자신의 착상을 작품 속에 녹여 내었다. 그러나 대지진 이후 간사이(오사카, 교토)로 이주한 다니자키는 근대화 일변도의 간토(도쿄)와는 다른 전통문화의 훈향(薰香) 속에서 ‘예술적 전회’를 이룬다. 이때 고전 색채의 에로티시즘, 방언과 아어(雅語) 연구를 통한 일본어의 아름다움, 서양의 ‘소설’을 압도하는 전통 문예 형식 등 다니자키의 후기 문학 세계를 장악하는 갖가지 요소들을 발견, 성취한다. 이번 『음예 예찬』은 다니자키의 다채로운 예술 역정(歷程)은 물론, 그가 한평생 애호하였던 의복과 먹거리에 관한 에세이까지 망라하여 새로 엮었다.
일찍이 독창적인 문체로 정교한 작품을 선보였던 다니자키는 당대 일본 문단을 휩쓸던 자연주의(에밀 졸라의 영향을 받았으나 이야기의 구성보다 적나라한 현실 묘사에 중점을 두는 일본 자연주의를 가리킨다.)에 반기를 들며 ‘이야기의 재미’를 전면적으로 강조하였다. 결국 ‘문학의 줄거리 문제’를 둘러싼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와 다니자키의 논쟁은, 근대 일본 문학의 중요한 전기(轉機)를 마련하였다. 마침 다니자키는 이 무렵 다이쇼 모더니즘, 즉 서구의 신사조와 첨단 문물을 ‘게걸스럽게’ 흡수하며 자신의 신념을 더욱 강화하였는데, 그중 ‘영화’가 큰 영향을 끼쳤다. 활동사진이 아직 대중 예술로서 자리 잡기 한참 전부터 그는 영화의 가능성을 꿰뚫어 보았고, 각종 영화 기술(편집 등)에서 참신한 문학적 기교를 길어 올렸다. 「활동사진의 현재와 장래」, 「영화 잡감」, 「영화 감상」은 모두 ‘영화인’ 다니자키의 면모를 들여다볼 수 있는 에세이다. 한편 「내가 본 오사카와 오사카 사람」은 다니자키의 간사이 이주, 그에 따른 ‘문학적 전회’의 단초를 유심히 살필 수 있는 생활 비평이며, 「음예 예찬」은 오늘날까지도 일본 미학의 정수라 평가받을 만큼 널리 애독되는 글로서, 작가 자신이 도달하고자 했던 일본 예술의 심오한 경지를 유유히 음미해 볼 수 있는 수필이다. 또 「반소매 이야기」와 「어린 시절 먹거리의 추억」을 통해서는 다니자키 문학의 주요 모티프라 할 수 있는 유년 시절의 기억과 의복, 미식(美食)에의 관심을 자세히 확인해 볼 수 있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음예예찬 | du**hrrj | 2020.05.06 | 5점 만점에 4점 | 추천:0
    "숙명적으로 우리는 인간의 때나 그을음이나 비바람의 더러움이 묻은 것, 또는 그것을 떠올리게 하는 색조나 광택을 사랑하며 그러...

    "숙명적으로 우리는 인간의 때나 그을음이나 비바람의 더러움이 묻은 것, 또는 그것을 떠올리게 하는 색조나 광택을 사랑하며 그러한 건물이나 물건 속에서 살고 있자면 기묘하게 마음이 평온해지고 신경이 편안해진다. "


    대지진 이후 오사카로 이주한 다니자키는 근대화 일변도의 도쿄와는 다른 전통문화 속에서 고전 색채의 에로티시즘, 방언연구를 통한 일본어의 아름다움, 서양의 ‘소설’을 압도하는 전통 문예 형식 등 다니자키의 후기 문학 세계를 장악하는 갖가지 요소들을 발견, 성취한다. 음예 예찬은 다니자키의 다채로운 예술 은 물론, 그가 한평생 애호하였던 의복과 먹거리에 관한 에세이까지 망라한다. 다니자키의 면모를 들여다볼 수 있는 에세이. 한편 다니자키 문학의 주요 모티프라 할 수 있는 유년 시절의 기억과 의복, 미식(美食)에의 관심을 자세히 확인해 볼 수 있다.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우주책방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7%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