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sam7.8+samFamily 결합상품
[이북]sam결합
[VORA]유튜브구독
숨겨진독립자금을찾아서
  • 교보인문학석강
  • 교보아트스페이스
  • 손글씨스타
  • 교보 손글씨 2019
  • 손글씨풍경
손자병법
349쪽 | A5
ISBN-10 : 8993905649
ISBN-13 : 9788993905649
손자병법 [양장] 중고
저자 손자 | 역자 김원중 | 출판사 글항아리
정가
18,000원
판매가
13,000원 [28%↓, 5,000원 할인]
배송비
2,600원 (판매자 직접배송)
5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제주도 추가배송비 : 3,000원
도서산간지역 추가배송비 : 4,000원
배송일정
지금 주문하면 2일 이내 출고 예정
2011년 6월 27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6,500원 다른가격더보기
  • 6,500원 토리북스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6,600원 유희왕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7,000원 book킹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7,000원 사과꽃향기05... 새싹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7,500원 토리북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9,000원 유희왕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2,000원 스떼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3,000원 nraumsL 새싹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4,000원 justboo... 새싹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15,000원 의정부헌책창고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새 상품
16,200원 [10%↓, 1,8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시스템만을 제공하는 교보문고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상단 제품상태와 하단 상품 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교보문고 결제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 시 교보문고는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손자병법>을 통해 모든 장애물을 신중하게 헤쳐나가는 지혜를 만난다!

세상의 모든 전쟁을 위한 고전『손자병법』. <손자병법>은 6200여자에 불과하지만 간결한 단어에 승패와 운명의 변화 원리를 놀랍도록 정확하게 압축한 전쟁의 고전이다. 단순히 전쟁의 지혜를 담는 것을 넘어서서 인간의 심리에 대한 깊은 통찰을 전하고 있으며, 싸워서 이기는 방법뿐 아니라 싸우지 않고도 이길 수 있는 방법을 동시에 가르쳐준다. 이 책은 원전에 가장 충실한 <손자병법>을 완역한 것으로, <사기> <삼국지>를 완역한 김원중 교수가 완성했다. 고전의 운율과 시적 여백을 살린 번역으로 품격을 높였으며, 춘추전국과 양한, 삼국시대 등 중국 고대의 풍부한 전쟁사례를 수록했다. 원전의 뉘앙스를 잘 살리면서도 이해하기 쉬우며, 시대적 배경의 맥락에서 <손자병법>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왔다.

☞ 북소믈리에 한마디!
이 책은 손자의 전쟁이론에 대응하는 실제 전투의 사례를 <사기>와 <삼국지> <한비자> 등 당대의 텍스트들 속에서 선별하여 제시함으로써, 고도로 함축적인 손자의 전언을 구체적으로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명ㆍ청시대를 거쳐 오늘날 통용되고 있는 <손자병법>과 죽간본 <손자>의 차이에서부터 서양의 자료, 현대의 성과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연구를 통해 이해를 도왔다.

저자소개

저자 손자(孫子)
본명 손무孫武. 자는 장경長卿. 산둥성山東省 러안樂安 출생. 제齊나라 사람. BC 6세기경 오吳나라의 왕 합려闔閭를 섬겨 절제있고 규율 잡힌 군대를 조직했고, 초楚·제齊·진晋 등의 나라를 굴복시켜 오왕 합려를 중원의 패자覇者로 만들었다.
그가 저술한 병서 『손자병법孫子兵法』은 단순한 국지적인 전투의 작전서가 아니라 국가경영의 요지要旨, 승패의 기미機微, 인사의 성패成敗 등에 이르는 내용을 종합적으로 압축한 인류의 고전이다. 손자는 이 책에서 "싸우지 않고도 적을 굴복시키는 것이 착한 자의 으뜸"이라고 가르치고 있지만 "일단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방법"도 알려주고 있다.

역자 김원중
충북 보은에서 출생하여 조부로부터 한학을 익혔고, 성균관대 중문과에서 중국고전문학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중국 대만 중앙연구원 중국문철연구소 방문학자와 중국 대만사범대학 국문연구소 방문교수를 역임하고, 현재 건양대 중국언어문화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한국중국문화학회 부회장도 맡고 있다.
교수신문 선정 최고번역서 『사기열전』을 비롯해 『사기본기』와 『사기세가』를 우리말로 옮겼으며, 2011년 『사기 표』 『사기 서』까지 출간함으로써 사마천의 『사기』 전체를 국내 최초로 완역할 예정이다. 그 외에도 2002년 『삼국유사』가 MBC <느낌표> 선정도서가 되어 고전 읽기 붐을 일으켰던 그는 『정사 삼국지(전4권)』, 『한비자』 『정관정요』 『당시』 『송시』 『염철론』 등 굵직한 고전 원전 번역을 통해 고전의 한국화, 현대화에 기여해왔다.
또한 중국고전을 인문학적으로 재해석한 『2천년의 강의-사마천 생각경영법』, 『통찰력사전-사마천의 생각수첩』 등이 있고,『허사대사전』(문광부 우수학술도서), 『중국문화사』 『중국문학이론의 세계』(학술원 우수학술도서), 『중국문화의 이해』(문광부 우수도서), 『혼인의 문화사』 등의 단행본과 35편 여의 학술 논문이 있다. 2010년 제1회 건양 학술우수연구자상을 수상했다.

목차

서문-나를 지키는 지혜의 원천
해제-싸움에 신중하되 싸우면 무조건 이긴다

제1편 계計: 전쟁을 하기 전에 계획하라
1. 전쟁은 존망을 결정한다 | 2. 전쟁 전 헤아려야 할 다섯가지[五事] | 3. 전쟁 전 가늠해야 할 일곱 가지[七計] | 4. 용병은 속임수다 | 5. 승산 없는 싸움은 하지 않는다
【전례】 와신상담 고사와 오월전쟁

제2편 작전作戰: 전쟁을 하는 방법
1. 비용을 계산하라 | 2. 질질 끌면 패망한다 | 3. 식량은 적지에서 충당하라 | 4. 장기전의 폐해 | 5. 현지 조달이 전략이다 | 6. 탈취한 물건으로 포상하라 | 7. 전쟁의 목적은 승리
【전례】 실전 경험 없는 조괄, 45만 병사를 잃다

제3편 모공謀攻 : 모략으로 적을 제압하라
1. 싸우지 말고 이겨라 | 2. 성을 공격하는 것은 하위 중의 하위 | 3. 적과 싸우는 몇 가지 원칙 | 4. 군주가 장수의 일에 관여하지 말아야 할 세 가지 | 5. 승리로 가는 다섯 가지 길 | 6.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전백승
【전례】 세치 혀로 적을 굴복시키다 | 성복城?전투

제4편 형形 : 공격과 수비의 형세
1. 적의 송곳니를 뽑고 싸워라 | 2. 잘 싸웠다는 말은 칭찬이 아니다 | 3. 완전한 승리로 가는 길
【전례】 한단邯鄲전투에서 조나라가 이긴 이유

제5편 세勢: 기정 변화와 전쟁 태세
1. 작전의 네 가지 요령 | 2. 감각을 마비시키는 전술 | 3. 기세와 절도의 중요성 | 4. 미끼로 유인하고 복병으로 공격하라 | 5. 모나면 멈추고 둥글면 굴러간다
【전례】 관도대전, 계란으로 바위를 깨다

제6편 허실虛實 : 허실의 운용과 주도권 장악
1. 먼저 가서 기다려라 | 2. 행군과 수비의 원칙 | 3. 공격과 수비의 불문율 | 4. 유형과 무형의 차이 | 5. 예상을 뒤엎어 공격하고 수비하라 | 6. 한 번 쓴 계책은 버린다 | 7. 물과 같은 이치
【전례】 적을 찌르는 비책, 화우진火牛陳

제7편 군쟁軍爭 : 승리를 쟁취하기 위한 방략
1. 가기 좋은 길은 도리어 나쁜 길이다 | 2. 급한 군쟁은 삼가라 | 3. 바람처럼 숲처럼 불처럼 산처럼 | 4. 북과 징은 눈과 귀다 | 5. 기세를 이용한 싸움-치기, 치심, 치력, 치변 | 6. 전투 중 여덟 가지 금기사항
【전례】 한중漢中쟁탈

제8편 구변九變 : 임기응변의 책략
1. 다섯 지형에 따른 용병법 | 2. 적을 믿지 말고 자신을 강하게 하라 | 3. 장수가 경계해야 할 다섯 가지 위태로움
【전례】 주아부周亞夫가 칠국의 난을 평정하다

제9편 행군行軍: 군대의 작전 운영과 행군의 원칙
1. 상황에 따른 전투의 네 가지 방식 | 2. 병사들의 건강과 환경 | 3. 절대적으로 해로운 지형[六害] | 4. 적의 동태를 알아내는 법 33가지 | 5. 병력의 숫자만 믿지 말라 | 6. 너무 친하지도 거리를 두지도 말라
【전례】 이광李廣의 용병술 | 전략의 중요성

제10편 지형地形 : 지형과 전쟁의 관계
1. 여섯 지형으로 판단을 달리하라 | 2. 장수의 과실로 인한 패배의 여섯 유형 | 3. 진정한 전쟁은 명예보다는 백성을 위하는 것 | 4. 때론 자애롭게 때론 엄격하게 | 5. 적을 알고 나를 알면 위태롭지 않다
【전례】 제갈각, 난공불락의 단양丹陽을 얻다

제11편 구지九地 : 구지의 변화와 인간 감정의 원리
1. 전쟁터의 상황에 따라 싸우는 방식이 다르다 | 2. 용병의 여덟 가지 원칙 | 3. 적지에 침투해서 싸우는 법 네 가지 | 4. 뱀처럼 부려라 | 5. 지붕에 올려놓고 사다리를 거둔다 | 6. 포위되면 방어하고 어쩔 수 없으면 싸운다 | 7. 패왕의 군대 | 8. 용병은 처녀처럼, 토끼처럼
【전례】 장수張繡가 조조를 이기다

제12편 화공火攻 : 불로 공격을 도와라
1. 화공의 다섯 가지 유형 | 2. 전술에 따른 화공의 다섯 가지 원칙 | 3. 나라를 안전하게 하고 군대를 온존케 하는 법
【전례】 적벽대전

제13편 용간用間 : 간첩을 활용하라
1. 사람을 통해 정보를 얻어라 | 2. 다섯 종류의 첩자 | 3. 첩자의 임무와 이중첩자의 활용법
【전례】 회음후 한신의 몰락 | 항우, 모사 范增을 잃다 | 첩자가 아는 것 없이 돌아가면 의심받는다

참고문헌 334
찾아보기 342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원전에 가장 충실한 『손자병법』 완역 『사기』『삼국지』를 완역한 김원중 교수가 심혈을 기울여 완성 고전의 운율과 시적 여백을 살린 품격 높은 번역 춘추전국과 양한, 삼국시대 등 중국 고대의 풍부한 전쟁사례 수록 이번에 선보이는 김원중 판 『...

[출판사서평 더 보기]

원전에 가장 충실한 『손자병법』 완역
『사기』『삼국지』를 완역한 김원중 교수가 심혈을 기울여 완성
고전의 운율과 시적 여백을 살린 품격 높은 번역
춘추전국과 양한, 삼국시대 등 중국 고대의 풍부한 전쟁사례 수록


이번에 선보이는 김원중 판 『손자병법』은 원전의 뉘앙스를 잘 살리면서도 술술 잘 읽히고, 『손자병법』이라는 책이 형성된 시대적 배경 속에서 그것을 철저히 이해할 수 있게 집필되었다. 손자의 전쟁이론에 대응하는 실제 전투의 사례를 『사기』와 『삼국지』 『한비자』 등 당대의 텍스트들 속에서 선별하여 제시함으로써, 독자들이 고도로 함축적인 손자의 전언을 구체적으로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이 점이 다른 번역서들과 차별화되는 이 번역본의 특징이다. 명청시대를 거쳐 오늘날 통용되고 있는 『손자병법』과 죽간본 『손자』의 차이, 조조를 비롯해 대표적인 손자 주석 및 자일스Giles 등 서구의 익히 알려진 영문판 자료를 검토하고, 제한된 범위지만 현대에 들어와 이뤄진 연구 성과를 두루 참조하여 사실에 맞고 이해하기 쉽도록 다듬었다. 그 과정을 통해 원전에 충실하면서도, 최신의 손자 연구를 반영한 번역본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손자병법』을 어떻게 읽어야 하는가

『손자병법』은 6200여자에 불과하지만 간결한 단어에 승패와 운명의 변화 원리를 놀랍도록 정확하게 압축한 전쟁론의 고전이다. 그러기에 2500년 전에 쓰여진 이 책이 서양 병서의 고전인 클라우제비츠의 『전쟁론』을 능가한다는 평도 있다.
그것은 아마 『손자병법』이 단순히 전쟁의 지혜를 담는 것을 넘어서서 인간의 심리에 대한 깊은 통찰을 전해주기 때문일 것이다. 『손자병법』의 전략 전술은 전쟁뿐 아니라 인간관계에 두루 응용이 가능한 ‘승자를 위한 바이블’로 손색이 없다. 적어도 손자가 가르치고자 하는 것은 다수의 라이벌을 상대로 살아남는 법이다. 싸워서 이기는 방법뿐만 아니라 싸우지 않고도 이길 수 있는 방법을 동시에 가르쳐 준다. 공격보다 방어가 우선이며, ‘필승’도 중요하지만 지지 않는 ‘불패’도 그만큼 중요하다고 강조한 것이 바로 『손자병법』이다.
1949년 오늘의 중국을 탄생시킨 혁명가 마오쩌둥이 늘 침대 곁에 두던 책이 바로 이 『손자병법』이었다. 이런 사실은 이 책이 단순히 병서가 아니라 정치학의 보감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증명해준다고 하겠다. 『손자병법』은 마이크로소프트 회장 빌 게이츠나 소프트뱅크 창업자 손정의에게는 기업경영의 지침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널리 알려져 있다. 나폴레옹도 이 책을 늘 곁에 두고 읽었으며, 제1차 세계대전에 패한 독일의 황제 빌헬름 2세는 만년에 “내가 만일 20년 전에 이 책을 읽었더라면, 그렇게 무참하게 패하지는 않았을 텐데”라는 회한에 찬 말을 남겼다.
『손자병법』은 짧은 문장에 수많은 변화원리를 담고 있기에 읽기가 매우 어렵다. 예를 들어 상황을 헤아려 적절하게 판단하고 전략과 전술을 신축적으로 운용하는 것을 뜻하는 말은 ‘솔연率然’이라는 단 두 글자다. 또한 전쟁은 매우 복잡한 과정이다. 보이는 것을 그대로 믿을 수 없고, 상대방을 속여야 하며, 정규전과 비정규전, 기습과 정공이 끊임없이 맞물려 돌아가는 ‘기정상생奇正相生’을 근본으로 삼는다. 따라서 『손자병법』은 매우 집중하고 정독해야 하며, 속고 속이는 것들의 연쇄 속에 들어있는 패턴과 그 안에서도 변하지 않는 원리가 무엇인지를 파악해야 한다.
저명한 손자 연구자인 리링 교수의 분석처럼, 『손자병법』 13편은 전반부와 후반부로 나뉘며 「계」 「작전」 「모공」이 한 조를 이루고, 「형」과 「세」 두 편이 또 한 조를 이루며, 「허실」 편은 독립된 조를 이룬다. 이 3조는 비교적 군사학의 기초이론과 전략문제에 치중하고 있다. 맨 앞 3편에서는 전쟁의 계획단계부터 공성에 이르는 전쟁의 모든 과정을 다루면서 전략의 기본 원칙을 매우 날카롭게 다루고 있다. 후반부는 「군쟁」부터 「구지」까지 5편이 한 조가 되는데 주로 전술 운용과 지형학에 대한 탐구이고 마지막 두 편 「화공」과 「용간」이 특수전에 관한 이론이라고 볼 수 있겠다.
『손자병법』은 혼란과 질서, 비겁과 용감함, 약함과 강함 등 서로 상반되고 모순되는 용어를 자유자재로 운용하여 마치 노자 식의 사유 구조를 보여주고 있다. 「허실」 편에서의 전략은 마치 노자가 말하는 허정虛靜의 ‘허虛’를 떠올리게 한다. 물론 『손자병법』의 텅 빔은 적을 유인하기 위한 술책이며 실實로 전환하기 위한 일시적인 허虛다. 또한 허를 알아야 실을 지킬 수 있다는 말이기도 하다. 이 무위의 수사학을 또한 읽어내야 한다.
이처럼 『손자병법』에는 노자의 무위사상과 겸허의 미학이 담겨있고, 한비자가 말하는 절대 권력자인 군주의 처세에 관한 내용도 있다. 그리고 통수권자를 보좌하는 지휘관 즉 장수의 자질을 말하면서 오덕五德을 말하는 부분은 유가의 논점과도 접맥되어 있다. 물론 전쟁이란 철저히 승리를 위한 것으로 어떤 수단 방법을 가리지 말라는 식의 승부사적 기질을 담은 책으로 볼 수 있겠다.
하지만 고전은 고전답게 읽어야 한다. 너무 현대 경영의 시각에서 권모술수라는 측면과 결부시켜 읽거나 구절 하나로 전체의 뜻을 재단하는 식의 단장취의斷章取義는 고전의 큰 세계를 이해하는 데 걸림돌이 될 뿐이다.

『손자병법』 이해를 위한 시대적 배경

손자가 태어나 활동하던 춘추시대는 중국 역사에 있어 획기적인 전환기이자 격심한 변동기였다. 이러한 점은 정치, 경제, 사회, 의식 등 여러 방면에 걸쳐 공통적으로 나타났다. 폐쇄적이었던 각 지역은 권력의 집중화와 강력한 지배력이 자리를 잡으면서 그들만의 독자성을 상실하고 각 행정 단위로 재편되었으며, 아울러 생산력의 발전으로 오랜 기간 지속되었던 씨족공동체 질서가 해체되고 소농민小農民 경영이 정착되고 보편화되어 갔다. 이 과정에서 개인과 개인의 자유로운 계약 관계가 형성되기도 했고, 그 당시 사람들의 사유를 지배했던 주술적·신정적神政的 세계관은 이성적 세계관으로 바뀌어 갔다. 『춘추』의 기록에 의하면 기원전 242년 제후국과 각국 내부에 발생한 전쟁이 483차례가 되었고, 전쟁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 정치 군사적인 활동과 회맹 등이 450차례나 되어 모두 933차례에 이른다. 당시 140여개의 크고 작은 제후국들이 거의 전쟁이라는 소용돌이 속에 들어와 있었다. 당시 전쟁은 대국 사이의 겸병 및 패권 전쟁이 주된 것이었지만, 화하제국과 융적, 즉 이민족과의 전쟁 및 제후국 내부의 정권 쟁탈이나 군신간의 시해 전쟁 등 다양한 유형이 있었다. 사마천도 『사기』 「태사공자서」에서 춘추시대 때 시해된 군주가 36명, 망한 나라가 57개국, 제후들 중에 달아나서 사직을 보존하지 못한 자는 이루 헤아릴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 당시 잔혹한 전쟁으로 인하여 백성들이 겪은 고충 또한 어렵지 않게 상상할 수 있다.

전쟁은 정치경제와의 상관관계가 밀접하다

손자가 심혈을 기울여 논의한 것이 전쟁과 경제의 상관성이다. 그는 「작전」 편 첫머리에서 10만 명의 군사를 동원하려면 가장 먼저 충분한 물질적 조건이 갖추어져야 한다고 했다. 치중輜重(군수물품)과 양식, 병력 등 경제적인 밑받침이 선행되어야 하며, 이는 「형」 편에서 말한 도度, 량量, 수數, 칭稱, 승勝의 요소를 갖추고 난 후에야 비로소 용병할 수 있다는 말로 표현되기도 했다. 승리한 군대와 실패한 군대의 차이는 기본적으로 토지 면적의 크고 작음과 제공할 수 있는 물자, 즉 국가의 경제 기초와 군사력 등의 객관적 요소의 차이이며, 이를 비교·분석한 후에 비로소 승리를 점칠 수 있으며 전쟁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이 손자의 기본 입장이었다.
손자는 전쟁을 피할 수 없는 사회현상으로 보았다. 우리는 그가 전쟁의 달인이자 호전주의자로 이 책을 쓴 것으로 생각할 수도 있지만 실제로는 그 반대다. 손자는 자신이 직접 전투에 참여하면서 공도 많이 세우고 제왕들을 도와 패업을 이루는 데 적지 않은 기여를 한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전쟁이 갖는 최악의 결과, 즉 백성의 고통을 몸소 체험하면서 비전非戰이니 호전好戰의 면모보다는 이른바 신전愼戰 즉 전쟁에 신중을 기하는 면모를 보이게 됐다. 전쟁을 거부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그렇다고 전쟁에 미쳐서 국가를 운영하면 반드시 백성이 고통스럽다는 것이 그를 신전주의자로 만든 이유였다.

전쟁은 유희가 아니다

손자는 군 통수권자는 전쟁을 유희로 보지 말고, 반드시 엄숙함과 진지한 태도로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망한 나라는 다시 생존할 수 없고 죽은 자는 다시 살아날 수 없다는 이치에서 출발하여 노여워한다고 해서 군대를 일으키거나 화가 난다고 전쟁을 치르는 일이 없어야 하며 반드시 나라를 편안히 하고 군대를 온전하게 하는 이치에 입각하여 삼가하고 경계를 삼아야 된다고 했다. 즉 내정을 공고히 하면서 국가의 경제력을 갖추고, 덕으로 나라를 다스려 정치를 안정시키면서 민심의 향방을 바로잡는 것, 그리고 더 나아가 전쟁을 하기 전 모든 요소를 점검하면서 적과의 비교를 통해 승산을 세우는 것이 바로 전쟁을 승리로 이끌 수 있는 기초 역량이라고 파악했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손자병법 | dr**ng9 | 2019.01.05 | 5점 만점에 5점 | 추천:0
    전쟁의 고전 손자병법 6200자로 된 손자 병법은 동서 여러 사람들이 극찬하는 책이라고 알려 져 있다.  생각...
    전쟁의 고전 손자병법
    6200자로 된 손자 병법은 동서 여러 사람들이 극찬하는 책이라고 알려 져 있다. 
    생각만큼 쉬운 책도 아니다. 
    우리말이 아닌 책들은 번역에 따라 읽힘이 다른다.
    한자는 다은 외국어 보다 더 친근하게 느껴지지만 고대의 문자와 지금 문자가 다른면도 많은지 역시 어렵다. 단순한 내용 만으로 알기는 어려운 점이 많다. 

    손자 병법이라는 이름으로 나와있는 책을 여러권 읽었지만 대부분 읽다 말거나 읽어도 내용을 모르는게 많았다. 
    이 책은 고전의 예를 들어 설명해 이해가 쉽다.  예들 들어 설명한것이 다 내용에 맞는 것은 아니지만 알고 있는 내용에 같이 되어 친근감도 있다. 

    기억나는 문장들이다. 

    승산없는 싸움은 하지 않는다. 
    승리를  헤아리는 시점은 싸움을  하기 전이다. 철저히 계산하고 검토하고 확신이 서야 전쟁에 나선다. 묘책이 많으면 승리하고 적으면 지는 것이다. 

    전쟁이란 감정이나 명분 만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 생명과 모든것을 걸고 반드시 이겨야하는 것이다. 

    비용을 계산하라 
    국방력이 경제력이다. 경제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전쟁은 불가능하다. 
    군주와 장수는 전쟁을 함에 나라를 편안하게 하고 백성을 이롭게 한다는 마음으로 신중하게 결정해야 하며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졸속
    전쟁에 승리를 귀하게 여긴다. 오래 끄는 것은 귀하게 여기지 않는다. 
    질질 끌면 무기는 둔해지고 사기는 꺾여 힘만 소진된다. 비용도 부족해 진다. 용병법에 ‘어설프지만 속전속결해야 한다(졸속).
    전쟁 전 준비를 철저히 하더라도, 전쟁은 속전속결이 최운선이다. 
    졸속이 나쁜 뜻만은 아니다. 

    전쟁은 속임수다. 
    전쟁에서 이기는 게 중요하다. 

    싸우지 않고 이겨라 
    군사를 동원하지 않고 싸우기 전에 이기는 것이 최고이다.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번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 

    적을 믿지 말고 자신을 강하게 하라 
    적이 쳐들어 오지 않을 거라고 믿지 말고, 적을 이길 자신을 만들어 놓아라 

    살아가는게 전쟁터 같이 느껴진다. 
    매일이 전쟁하는 기분으로 살때도 많다. 

     나이가 들면서 더 치열하게 살아가기에 손자병법이 지금 더 와 닿을 수 있다.
    이런한 전쟁터에서 살아 남는 것은 싸우지 않아야 한다. 싸우려면 미리 계산하고 준비하여 승산있는 싸움을 해야 한다. 짧은 시간에 이겨야 한다. 
    전쟁을 수없이 겪은 사람이 하는 진정한 충고라고 생각된다. 
    살아가면서 힘들때마다 다시 곱씹어볼 책이다.   
  • 각 편이 끝나는 부분에서 전례를 넣어서 해당 편의 실례를 들려고 하고자 하나 내용이 중구난방식이고 전개가 삼천포로 ...

    각 편이 끝나는 부분에서 전례를 넣어서 해당 편의 실례를 들려고 하고자 하나

    내용이 중구난방식이고 전개가 삼천포로 빠져서

    내용의 핵심을 흐려서 오히려 본문의 내용을 더 이해하기 힘들게 만들고 있습니다.

    (전례가 특히 심하고 본문의 해설 또한 핵심을 제대로 짚지 못하고 피상적으로 떠돌고 있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또한 심지어는 202페이지의 각주 9번에서

    '과연 이때 유방은 조조의 실패를 떠올리고 있었을까?'


    라는 문장이 있는데 조조는 유방 후대의 사람입니다.


    사기와 삼국지를 완역한 분이 심혈을 기울여 완성한 번역본이라고 책의 띠지에 쓰여 있는데

    과연 정말로 심혈을 기울여서 쓰긴 한건지 상당히 의심스럽습니다. 


    일단 구입한 책이라 한번 완독은 했습니다만 번역과 해설의 엉성함으로 인해

    손무의 원래의 의도가 전혀 제대로 전달되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다른 역자의 손자병법을 다시 한번 읽어보고자 합니다.



    책 자체는 깔끔한 디자인에 하드커버로 고급스러우나

    내용은 책의 디자인에 한참 미치지 못합니다.

  • 손자병법 | ja**shez | 2013.04.14 | 5점 만점에 4점 | 추천:0
    고전중의 고전이라고 할 수 있는 병법서다. 조선시대에는 이 책이 금서목록에 포함되었었다고 하니, 지금 생각해보면 말도안되는 얘...
    고전중의 고전이라고 할 수 있는 병법서다. 조선시대에는 이 책이 금서목록에 포함되었었다고 하니, 지금 생각해보면 말도안되는 얘기지만 당시로서는 권력을 가진 자들에게 상당한 위협이 되었던 서적이었나 보다. 그런데 한 가지 아쉬운 것은 이 책의 저자가 토사구팽을 당했다는 설이 있다. 정권이 안정되고 나면 이런 혁명적인 관점을 가진 사람들은, 권력자들에게 껄끄러운 존재일 수 밖에 없고 그로인해 쥐도새도 모르게 암살을 당했다는 설이 유력하다. 한편, 우리가 현재 알고 있는 이 손자병법은, 삼국지의 조조가 중복이 되는 부분을 정리해서 나름의 해석을 붙인 다음에 유산으로 남겨진 것이라고 한다. 아뭏든 이 책에 나온 귀절중에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전불패] 라는 문장인데, 사실 원전은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번 싸워도 불리해지지 않는다] 라는 것이다. 그런데 여러사람들이 조금 과장법을 써서 백전불패라고 습관적으로 쓰고는 한다. 아뭏든 고전을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
  • Happy Classic 제8회 고전 아카데미(2012.3.19)! 2500년 전으로 <손자병법>을 찾아 떠...



    Happy Classic 제8회 고전 아카데미(2012.3.19)! 2500년 전으로 <손자병법>을 찾아 떠난 시간 여행... 그곳에서 우리는 오늘을 살아갈 지혜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고전을 반추하는 행복이 가득했습니다.

    제8회 고전 아카데미 이모저모 보기 http://pinepark.blog.me/60187484219

    2013년 고전 아카데미 연간 일정
    http://pinepark.blog.me/60182136338



    일시 : 2013. 3.19(화) 오후 19:00- 21:00
    (18:30 분부터 손자병법 관련 도서 할인 판매, 5개 출판사 참여)

    장소 :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2층 강의실 (서울 중구 정동)

    주제 : “손자병법, 전쟁과 경영, 인생의 승리법을 배우다."
    (주제도서: 손자의 『손자병법』)

    강사 : 신동준 박사(21세기 정경연구소장)
    저서, 역서-『무경십서』,『대여대취』(손자병법 완역 해설서),
    『한비자』『논어론』『맹자론』『대학중용론』

    사회 및 토론 : 박경귀 박사(사단법인 행복한 고전읽기 이사장)

  • 12-20. 손자병법 | h2**ppy | 2013.01.03 | 5점 만점에 4점 | 추천:0
    손자병법하면 지피지기면 백전불태라는 말이 먼저 떠오른다 워낙 유명한 말이라 손자병법 책 속에는 병법에 대해 신출귀몰한 전략,...
    손자병법하면 지피지기면 백전불태라는 말이 먼저 떠오른다
    워낙 유명한 말이라 손자병법 책 속에는 병법에 대해 신출귀몰한 전략, 예리한 판단력, 적의 심리 파악하는 법 등의 기똥찬 전략이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기대만큼 특별한 내용은 없었다
     
    대신 요새 회사에서 두산way를 실시하고 있는데 비슷한 내용이 보인다
    병사들간의 '인화'가 있어야 하고 상하간에 '소통'이 있어야 전쟁에서 이길 수 있다라는 문구는 거의 두산 credo와 일치한다
     
    또 하나 손자의 생각 중 인상 깊었던 것은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백성들의 형편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며
    전쟁에 있어 옳지 못하다고 생각하면 군주의 명이라도 따르지 않아야 한다는 내용이였다
    또한 물질적인 바탕이 갖추어져야 전쟁에서 이길 수 있다고 하여 경제력의 중요성을 피력하였고
    장수의 자질로 지혜, 믿음, 어짊,용기, 엄격함을 들었는데 현대의 리더가 갖추어야 하는 덕목가 일맥상통한다
     
    적이 공격하지 않으리라는 것을 믿지 않고 적이 나를 공격할 수 없게 하는 것을 믿는 것이다 라는 문구는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데 필요한 생각 같다
    타인을 믿다가 뒷통수 맞지 말고 자신의 역량을 높여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를 가지는 것이 더욱 적극적인 처세이기 때문이다
     
    현대인의 현실에 맞게 상황을 대입해서 읽는다면 많은 도움이 될 거 같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nraumsL
판매등급
새싹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2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0%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