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문화누리카드 매장결제 10%
오작교캐시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 교보아트스페이스
봉선화(지식을만드는지식 시선집)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120쪽 | B6
ISBN-10 : 896680456X
ISBN-13 : 9788966804566
봉선화(지식을만드는지식 시선집) 중고
저자 이봉선 | 역자 박영민 | 출판사 지식을만드는지식
정가
14,500원
판매가
13,770원 [5%↓, 73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20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2년 5월 16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출간 20120516, 판형148x210(A5), 쪽수 120]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출간 20120516, 판형148x210(A5), 쪽수 120]

이 상품 최저가
13,77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3,050원 [10%↓, 1,45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신간) 봉선화 -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336 새책같은 느낌이네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yis*** 2020.02.13
335 좋은 상태의 책을 빨리 배송해주어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up1*** 2020.02.12
334 좋은 책 저렴하게 판매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sswoo*** 2020.02.10
333 좋은책 빠르게 받아 추천이요 5점 만점에 5점 jdw*** 2020.02.07
332 책도 신간이고 교환도 빨라 아주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kimah*** 2020.02.05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봉선화』는 십 대에 이미 명기로서 시명을 날리고 독립운동가 김홍조와의 열렬한 사랑으로 온 경남 지방을 떠들썩하게 했던 구소 이봉선의 시를 엮은 것이다. 이봉선의 한시를 통해 그가 김홍조와 정태균의 소실로서 각각 어떠한 삶을 살았던가를 짐작할 수 있다. 또한 이봉선이 남긴 두 편의 산문을 통해 그가 30대 이후에 식민지 시대를 거쳐 근현대를 어떻게 살아갔는지, 기생 출신 소실의 삶과 문학 환경은 어떠한 상관관계를 가지는지 등을 살펴볼 수 있다.

저자소개

저자 : 이봉선
저자 이봉선(李鳳仙, 1894∼1992)은 경남 언양 지방에서 한시, 서예, 거문고 솜씨뿐만 아니라 빼어난 미모로 이름을 떨친 기생 출신 한시 작가다. 이봉선의 부모는 무남독녀였던 딸을 학식과 재능이 있는 기생으로 기르기 위해 어려서부터 교육했다. 그리하여 종조부에게 천자문을 배웠고, 10세 무렵에는 언양 지방의 한학자이자 소설가 오영수의 조부인 오병선이 열었던 서당에서 경서와 사서 등을 배웠다. 17세 즈음에는 한시 작법을 배웠다. 그리하여 이봉선은 기방에서 자랐지만 담박한 은자의 풍모가 있었다고 한다. 은 경남 언양 지방에서 한시, 서예, 거문고 솜씨뿐만 아니라 빼어난 미모로 이름을 떨친 기생 출신 한시 작가다. 이봉선의 부모는 무남독녀였던 딸을 학식과 재능이 있는 기생으로 기르기 위해 어려서부터 교육했다. 그리하여 종조부에게 천자문을 배웠고, 10세 무렵에는 언양 지방의 한학자이자 소설가 오영수의 조부인 오병선이 열었던 서당에서 경서와 사서 등을 배웠다. 17세 즈음에는 한시 작법을 배웠다. 그리하여 이봉선은 기방에서 자랐지만 담박한 은자의 풍모가 있었다고 한다. 이봉선은 근대 전환기에 한시 작가로서의 정체성을 형성하며 활발한 창작 활동을 한 여성 작가였다. 이봉선은 1911년에 결성된 전국적인 규모이자 당시 최대의 시사인 신해음사의 회원으로 활동하며 시인으로서의 자신의 재능을 알렸다. 이봉선의 신해음사 시사 참여와 창작 활동은 그의 첫 남편인 오무근(吳武根)과 함께 고향인 언양에서 시작되었다. 이봉선은 오무근과 함께 신해음사에 시를 발표하다가 1914년 전후에 오무근과 헤어졌고 이후 신해음사 활동도 주춤했다. 다만 신해음사의 시사집 편집과 발행에 처음부터 간여해 신해음사의 실상을 가장 잘 아는 인물인 안왕거가 이봉선의 활동 기간을 1916년으로 언급한 것을 보면, 이봉선은 오무근과 헤어지고 난 뒤에도 신해음사의 시사에 참여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봉선은 오무근과 헤어진 뒤, 김홍조(金弘祚, 1868∼1922)의 소실이 되었다. 김홍조는 울산 지방의 거부로 언론인이자 독립운동가였다. 장지연이 ≪경남일보≫에 황현(黃玹)의 <절명시(絶命始)>를 발표할 때에 김홍조가 사장이었고, 이 사건 이후 ≪경남일보≫는 정간당했다. 김홍조는 1919년 만세 운동 이후 본격적으로 독립운동에 참여했는데, 이봉선은 김홍조의 곁에서 그를 지지했다. 한편 이봉선과 김홍조의 사랑 이야기는 지금까지도 언양에서 유명한 일화로 남아 있다. 하지만 이봉선은 김홍조 집안에서 기첩(妓妾)으로 인식되었던 듯하다. 그리하여 김홍조 사후 3년상도 마치지 못한 채 이봉선은 그의 집을 떠나야 했다. 김홍조 사후 이봉선은 다시 동계(桐溪) 정온(鄭蘊)의 후손이자 종손인 모와(某窩) 정태균(鄭泰均)의 소실이 되었다. 정태균의 소실이 된 이후 이봉선은 비로소 가첩(家妾)의 지위를 인정받았다. 시인 이봉선의 모습은 정태균의 소실이 된 이후에도 계속되었다. 그러나 그 창작 기간이 길었던 것 같지는 않다. 김홍조 사후의 이봉선의 한시는 시집, 신해음사 시사집, 기타 지면에서도 더 이상 찾아보기 어렵다.

역자 : 박영민
역자 박영민은 경북 문경에서 태어났다.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한문학을 공부해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한국학중앙연구원 Post.Doctor 연구원, 고려대학교 BK21 한국학교육연구단 Post.Doctor 연구원을 거쳐 현재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연구교수로 재직 중이다. 한시에 관심을 가지고 사대부 한시와 여성 화자, 여성 정감의 상관성을 연구해 ≪한국 한시와 여성 인식의 구도≫(소명출판, 2003), ≪고전문학과 여성주의적 시각≫(공저, 소명출판, 2003)을 발표했다. 이후 여성 한시 작가, 특히 기생의 한시를 연구해 ≪19세기 문예사와 기생의 한시≫(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2011)를 발표했다.

목차

자서 ·······················3
세모 ·······················5
족두리풀 ·····················6
등잔불 ······················7
작천정에 오르다 ··················8
시골 생각 ·····················9
여름밤에 우연히 읊다 ···············11
고아하게 읊다 ··················12
또 ·······················13
산속 정자에서 더위를 피하다 ···········14
기러기 울음을 듣다 ················15
어린 종이 산도화 몇 가지를 꺾어 오기에 병에 꽂으며 그 자리에서 읊다 ···············16
치통으로 부산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한가한 틈을 타 여러 노선생들과 함께하다 ············17
또 ·······················18
참령 이단우 대감의 시에 화답하다 ·········19
또 ·······················20
서천 이동연 영감에게 화답하며 ··········21
요양하며 홀로 읊다 ················23
술회 ······················25
또 ·······················26
또 ·······················28
평양 소홍의 시에 화운하다 ············29
우연히 읊다 ···················31
중양절 뒤 달밤에 읊다 ··············32
또 ·······················33
반산에서 김 선생의 수연을 축하하며 ········34
반구대에서 중양절날 포은 정 선생의 운으로 부르다 ·36
통도사 ·····················38
석남사 월하선사의 편액에 차운하다 ········39
화장암 ·····················40
아름다운 모임 ··················42
가을밤 ·····················43
우연히 읊다 ···················44
가을밤에 ····················45
봄을 보내며 ···················46
술회 ······················47
중양절에 작천정을 오르다 ·············48
작천정 편액 시 ··················49
편액을 거는 날 여러 선생과 더불어 읊다 ······51
단옷날 ·····················52
여름날 작천정에 올라 ···············53
또 ·······················54
비에 갇혀 지은 시에 화답하다 ···········55
작천정에 오르다 ·················56
새봄 ······················57
또 ·······················58
눈 ·······················59
술회 ······················60
세모 생각 ····················61
단풍을 감상하며 정자에 오르다 ··········62
승지 김추전 영감과 함께 작천정에서 읊다 ······63
또 ·······················65
또 ·······················66
또 ·······················67
또 ·······················68
문수암에서 어머니 재를 올리고 ··········69
일본 유학생에게 화답하다(추전 영감의 매형) ····70
아름다운 모임 ··················71
경성에 편지를 부치다 ··············72
4월 작천정에 올라 ················73
우연히 읊다 ···················74
박연수 어른의 80세 경사스러운 잔치 시에 차운하다 ·75
술회 ······················77
추전령은 상하이로 가시다 ·············79

부록
이봉선 육필원고 ·················87
옛 서문. 인사동 해사당 편지 ············92
≪천인재지언≫의 서문 ··············95
오병선의 서문 ··················99
종부 인동 장씨 제문 ···············102

해설 ······················107
지은이에 대해 ··················112
옮긴이에 대해 ··················118

책 속으로

●티끌 없는 하늘에 흰 기러기 울고 먼 숲의 가을 색 물든 곳에 저녁밥 짓는 연기 피어오른다 여관 창가에서 누군가 마음 아픈 달을 보겠지 오늘 밤 두 곳의 마음이 응당 같으리라 ●나무에 앉은 눈꽃 어지럽고 바람 따라 버들개지 날리네 쌀이...

[책 속으로 더 보기]

●티끌 없는 하늘에 흰 기러기 울고
먼 숲의 가을 색 물든 곳에 저녁밥 짓는 연기 피어오른다
여관 창가에서 누군가 마음 아픈 달을 보겠지
오늘 밤 두 곳의 마음이 응당 같으리라

●나무에 앉은 눈꽃 어지럽고
바람 따라 버들개지 날리네
쌀이 이렇게 많다면
가난한 백성 또한 드물 것이네

●서리 매섭고 물 맑으니 달빛 더욱 밝고
고요한 밤 외로운 마을에 잦은 다듬이질 소리
뜨락의 매화가 가만히 시인의 흥취를 일으켜
거문고를 안고서 몇 곡조 청아하게 연주하네

●배움의 바다는 멀고 먼 만 리 길
우리들 큰 효도는 입신양명이지
하늘에 가득한 비바람을 그 누가 무너뜨릴까
어두운 길에 촛불 하나 밝히소서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십 대에 이미 명기(名妓)로서 시명(詩名)을 날리고 독립운동가 김홍조와의 열렬한 사랑으로 온 경남 지방을 떠들썩하게 했던 구소 이봉선. 그러나 당대 최대 규모의 시사에서 활동하고 스스로의 시집을 자편할 만큼 활발히 문예 활동을 펼쳤던 그녀의 모습은 양...

[출판사서평 더 보기]

십 대에 이미 명기(名妓)로서 시명(詩名)을 날리고 독립운동가 김홍조와의 열렬한 사랑으로 온 경남 지방을 떠들썩하게 했던 구소 이봉선. 그러나 당대 최대 규모의 시사에서 활동하고 스스로의 시집을 자편할 만큼 활발히 문예 활동을 펼쳤던 그녀의 모습은 양반가 소실이라는 사회적 제도에 묻혀 버렸다. 격동의 근현대기에 유래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적극적으로 활동했던 여류 문인의 자취를 이 귀한 시집에서 찾을 수 있다.

구소 이봉선의 한시는 대부분 그의 나이 10대 후반에서 20대까지 창작되었다. 그런데 10여 년에 걸쳐 창작된 이봉선의 한시는 매우 다채로운 변화를 보여 준다.
처음 전국적인 규모의 시사(詩社)인 신해음사(辛亥?社)에 한시를 투고하며 작가로서의 자의식을 형성해 가던 시기, 이봉선은 자신의 창작의 방향을 식민지 현실과 이에 대한 인식을 형상화하는 것으로 설정한 듯하다. 그런데 이봉선의 창작 방향은 갑자기 변화한다. 그의 시집에서 정치적·사회적 현실을 직접적으로 묘사한 시는 더 이상 찾아보기 어렵게 되었다. 대신 이봉선은 청(淸)·백(白) 등의 맑고 깨끗한 이미지를 추구하고, 자신의 생활 공간을 신선 세계로 묘사하는 시상을 전개했다.
이봉선이 한시에서 사회성, 역사성 짙은 자의식을 토로하다가 갑자기 그 시상을 감춘 것은 우선 1910년대 식민지에 드리운 검열과 통제가 큰 원인이 되었을 것이다. 또한 이봉선이 시를 발표하며 시인으로 활동했던 신해음사가 탈정치를 표방했기 때문인 듯하다.
이후 이봉선은 두 번째 남편인 김홍조(金弘祚, 1863∼1922)와의 격렬한 연정(戀情)을 시로 표현했다. 또 이봉선은 자연의 이법, 자연 속에서 살아가는 삶과 사유 등을 묘사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작가 이봉선의 모습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1922년 김홍조가 세상을 떠나고 난 뒤 정태균의 소실이 된 이봉선은 작가의 자취를 감추어 버렸다. 그런데 이봉선은 창작을 그만둔 지 수십 년이 흐른 뒤인 1980년, 그의 두 번째 남편 김홍조가 1919년 3·1운동 이후 상하이로 독립운동을 위해 떠나던 때를 회상하며, 김홍조에 대한 그리움과 그의 독립운동에 대한 열정 등을 격렬한 만사(輓詞)로 지었다. 이봉선이 1980년에 쓴 <추전령은 상해로 가시다>다. 이 만사에서 이봉선은 1910년대 후반에서 1920년대 초반의 독립운동을 위해 떠나는 김홍조와 그의 조력자인 자신의 모습 그리고 두 사람의 연정을 매우 사실적으로 기록했다. 여기서 한시에서 사라진 1920년대 이후의 이봉선의 의식과 행동의 일단을 엿볼 수 있다.
우리는 이봉선의 한시를 통해 그가 김홍조와 정태균의 소실로서 각각 어떠한 삶을 살았던가를 짐작할 수 있다. 또한 이봉선이 남긴 두 편의 산문을 통해 그가 30대 이후에 식민지 시대를 거쳐 근현대를 어떻게 살아갔는지, 기생 출신 소실의 삶과 문학 환경은 어떠한 상관관계를 가지는지 등을 살펴볼 수 있다. 신분제가 철폐된 뒤에도 기생 출신은 신분에 대한 관습적 인식을 벗어나기가 어려웠다. 기생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인식은 제도가 철폐되어도 쉽사리 사라지지 않고 계속되었던 것이다. 이봉선과 김홍조의 관계 그리고 정태균의 관계는 관기 제도가 철폐된 뒤에도 여전히 가족의 경계 주변에 머물렀던 기생 출신 시인들의 삶의 행로를 잘 보여 주는 듯하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이봉선-봉선화 | la**ll | 2012.07.02 | 5점 만점에 4점 | 추천:0
      봉선화 -이봉선 이 리뷰를 계속 하면서 내 무식이 드러나는 게 겁이 난다. 하지만 뭐 어쩌겠나. 이게 나...
     
    봉선화 -이봉선

    이 리뷰를 계속 하면서 내 무식이 드러나는 게 겁이 난다. 하지만 뭐 어쩌겠나. 이게 나 인 걸.. 어쩌겠나, 엎질러진 물..

    이봉선의 봉선화. 책 제목 정말 잘 지었구나. 구소 이봉선이라. 이 책으로 처음 접한 인물이었다. 검색을 한번 해보았으나, 인물정보는 전혀 나오지 않고 관련지식은 지만지의 바로 이 ‘봉선화’ 시집 한권뿐이다. 아하! 역시 지만지.

     그녀가 누구인지 신해음사는 또 뭔지 기생출신 한시 작가라는 것 외에 큰 정보가 없이 본 이 시집은 그저 아름답다, 와! 부드러운 맛이 있구나, 한시는 어렵구나, 정도였다.

    두 번째 일제 강점기 시절을 거치며 신해음사에 투고한 시의 흐름이 시대반영을 하고 있던 내용에서 점점 그러한 색이 없어졌다는 이야기를 듣고 다시 시를 접 했을 때도, 아니, 시대반영은 어떻게 드러나 있는 거지?  내 눈엔 약간 이해 안 되는 옛 성의 그리움이라든가, 기다리는 자의 슬픔, 한 이라든가, 열렬한 상대에 대한 그리움이라든가, 아름다운 풍경의 묘사라든가 하는 내용으로밖에 보이지 않았던 것이다.
     또 하나의 궁금증은 내용 앞부분에 왜 제목에 쓸데없어 보이는 주석이 달려있는가 하는 것 이었다. 신해음사 몇 회에 실린 시인지 왜 굳이 주석에 달아놓아야 하는 것인지 그 중요함을 이해하지 못했던 것이다.
     
    그러면서 약간의 불만을 가지고 책을 훑었다.  이전에 읽었던 다른 시집이 경우에는 외국 시였던 탓 인지, 작가의 작풍 별 섹션이 잘 구분되어있었고 간간히 시를 쓴 배경이나 당시의 이야깃거리를 주석에 풀어놓고 있어서, 물론 주석이 많아 출판사가 싫어했을 법했지만,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있는데, 이 사람 시는 같은 나라사람이라 다 이해하는 줄로 아는 건가, 시와 원문이 덜렁 나와 있고는 별 설명이 없고, 주석을 읽어봐도, 뭔가 와 닿지 않았던 것이다.(;;)

    그리고 다시, 해석을 들춰보며 본문을 접하자 아, 이거구나. 아....

    주석은 이봉선의 활동 시기를 알려주는 것 이었다. 뿐만 아니라 그녀의 생활, 관계 등, 시와의 연결고리를 확실히 잡아주는 역할을 감당하고 있었다. 앞서 알고 있던 바와 같이 이봉선의 활동시기에 따라 작품의 성격이 달라진다는 것. 엄청 친절한 설명은 아니었다고 생각하지만 (내가 부족한 관계로) 조금씩 시의 성격이 보이기 시작했다.
     ‘해마다 봄은 돌아오는데, 세상에는 오랜 세월 영웅이 없구나..’ -歲暮 中-  원문 부분도 다시 보았다.

    해, 세월이 지다. 저물다. 아, 내가 간과한 부분이 여기 있었다. 한자를 잘 읽지는 못해도 염두하며 보아야할 부분은 확실히 있는 거다.  처음엔, 중 고등학교 때 줄기차게 배워왔던 ‘해야 솟아라, 해야 솟아라,’  등의 내용이 워낙 강하게 뇌리에 남아있었기 때문에, 강점기 시대반영 치고는 꽤 부드러운 시군, 하고 생각했지만 그렇지 않았다. 제목에서부터 암울한 시대가 왔음을, 나라를 구할 영웅이 없음을 한탄하고 있는 것 이었다. 그것도 10대 소녀(?)가.

    나는 몇 년 전 읽었던 다른 시 하나를 기억해 냈다. 푸른 풀밭에 죽어있는 젊은 병사를 묘사한 시였는데, 상당히 충격적이었던 기억이 났다. 지식 없이 시를 받아들였을 때 나는 매우 화사한 날 새파란 풀밭위에 죽어있는 젊은 남자의 모습이 매우 이상적으로 머릿속에 그려졌던 것이다. 게다가 그 상상이 너무나도 아름다웠는데, 그 아름다운 장면이 인간의 죽음을 표현하고 있었다는 모순점이 상당한 충격으로 다가왔었다. 하지만 현실은 잔혹한 전쟁, 때문에 그 시는 더욱더 처절하고 슬픈 시였던 것이다. (슬픈 시를 아름답다고 느끼다니!) 활동작가의 배경을 아는 것이 이토록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
    게다가 그렇지 않아도 또 다른 감동과 여운을 맛볼 수 있다는 것이 작가의 대단함을 더욱 드러나게 했다. 물론 아는 만큼 보인다며, ‘그건 제대로 된 감상이 아니야’ 정도로 이야기 할 사람이 있을는지 모르겠지만.


      한때 이런저런 자신의 생각들을 글로 적어봐야겠다 싶어 시도해봤던 적이 있다. 그렇게 내 글을 보고는 손발이 오그라드는 경험을 하고 종이를 좍좍 찢어버렸던 기억이 있다. 그 이후로는 자신의 생각을 잘 표현하지 않는 습관이 생겼고, 쓴다는 것은 매우 어렵다는 인식도 머리에 콰콱 박혔다. 그러고 보면 작가라는 사람들은 정말 존경할 만한 인물인 것 같다.

    구소에 대한 궁금증은 많았다 그녀가 여류시인이면서 기생출신인데, 기생인데도 양반가의 소실이었다니, 양반과 기생은 상반되는 존재라고 생각해왔건만, 일부러 기생으로 길렀다니, 이해가 가지 않는다. 당시 기생은 내가 생각하는 것 만큼 천하디 천한 직종이 아니었던 것 일까. 당시 기생은 어떤 대접을 받았던 걸까, 단순히 구소가 뛰어난 인재여서 대우를 받았던 것일까.

    또 그녀는 3명정도의 남자가 있었다고 하는데, 정실은 아니지만 김홍조의 부인이었다가 사후, 정태균의 부인이 되었다는 것은 일명 과부를 소실로 받아들였다는 것인데, 과부에 대한 인식이 지금과 많이 달랐었던 것 일까.
    기생임에도 첩으로 받아들여진 이유는 단순히 그 아름다움 때문이었을 까, 재능이었을까.
    김홍조의 소실이었을 때는 그녀도 활동을 계속 해왔었으니 꽤나 여성의 입장이 좋았을법 하지만, 실제 남편 집안 내에서는 그녀가 기첩정도로 밖에 받아들여지지 않았었고, 정태균의 진짜 소실이 되고난 후부터 모든 활동이 끊겨버린 것은 역시 여자가 재주를 부리는 것에 대한 세간의 이목이 좋지 않아서였던 것 일지도 모르겠다.
    그렇다면 구소의 부모님들은 혁신적인(?) 마인드를 소유한 사람들이가고 보아야 하는 것일까. 아니면 내가 뭔가 잘못 알고 있는건가.;;

    결과적으로  또 이끌림 없는 글을 두서없이 적어버렸다. 이번엔 책 내용도 거의 없고.
    그래도 누군지 모를 당신이 만약 이 글을 읽어준다면,.. (창피하겠소..)
      
    구소의 시는 한시라서 직접 한시를 해석하며 읽을 수 있다면 좋겠지만 나같은 사람은 무리이니, 누군가가 풀어 써놓은 글을 읽으면서 감상해야한다는 약간의 제약이 있지만, 부디 그렇게라도, 구소의 청량한 감성을 들여다 봐주었으면. 깨끗하고 맑고 아름다운, 그녀이야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스떼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8%

이 책의 e| 오디오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