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문화누리카드 매장결제 10%
오작교캐시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 교보아트스페이스
주시자 관자재보살로 사는 법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16쪽 | A5
ISBN-10 : 8997188372
ISBN-13 : 9788997188376
주시자 관자재보살로 사는 법 중고
저자 동암 | 출판사 비움과소통
정가
12,000원
판매가
9,600원 [20%↓, 2,4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3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13년 7월 25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3,500원 다른가격더보기
  • 3,500원 수원책방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중급 내형 최상
  • 4,400원 부자서점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4,400원 책방 비움과소... 새싹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4,500원 수원책방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4,500원 수원책방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4,800원 부산보수동책방... 우수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5,000원 청계천서점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6,000원 다다익선8 우수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9,600원 교보할인점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0,800원 스떼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10,800원 [10%↓, 1,2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주문다음날로부터1~3일이내발송) 단순변심으로 인한 구매취소 및 환불에 대한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 입니다. 제주 산간지역은 추가배송비가 부과됩니다. ★10권이상주문시 택배비용이 추가됩니다.★ 소량기준의 택배비2.500원입니다. 택배사에서 무거우면 2.500원에 안가져가십니다. 그래서 부득이하게 택배비를 추가로받는경우가 생깁니다. 군부대/사서함 발송불가합니다. 설 물량증가로 21일 화요일 택배 조기마감되며 17일 금요일이후 주문부터는 연휴지나고 발송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40 새도서라 해도 믿을만큼 너무 만족합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babosy*** 2020.02.15
39 깨끗한 책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yojo*** 2020.02.13
38 책 상태 깨끗하고 좋아서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anatr*** 2020.02.12
37 제품 상태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wilia*** 2020.02.06
36 상태가 아주 좋네요 잘 읽겠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kjm1*** 2020.02.02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주시자 관자재보살로 사는 법』는 동암스님이 반야심경의 내용과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지를 이해를 이끌어 주는 책이다. 동암 스님의 수행과 관찰을 통해 접근한 반야심경에 대한 해설과 휴정 스님의 '해탈열반시'의 해설이 수록되어 있어 두 글을 비교해가며 읽어 볼 수 있다.

저자소개

저자 : 동암
저자 동암스님은 기해년 동지달(1959년 11월 25일) 강원도 삼척 미로 두메산골에서 몸을 받았으며, 계유년(1993년) 봄부터 스스로 붓다(Buddha: 부처)님을 스승님으로 가슴에 모시고 전국을 떠돌며 수행하였다. 경진년(2000년) 여름에 동해시 지흥동 342번지에 명상사를 창건하여 현재 명상사에서 수행하며 불자와 시민을 대상으로 강의도 하고 있다. 저서에 「금강반야바라밀경」, 「관세음보살보문품 강의」 등이 있다.

목차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摩訶般若波羅蜜多心經)
인생 성공의 길(우리말 반야심경)
머리말: 나를 보고 아는 길,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
추천사: ‘자아’의 두꺼운 껍질 뚫고 관찰자ㆍ순수의식 발견하는 길
수행과 관찰을 통해 진실에 근접한 리얼리티를 풀어놓다

제 1부. 반야심경 해설
관자재보살 행심 반야 바라밀다 시
관자재보살이란 누구이며 무엇인가?
관자재와 관세음
그림의 창조자와 그림을 보는 자는 무엇인가?
법신(法身)이란
관(觀)이란
견(見)이란
行深 般若 波羅蜜多時(행심 반야 바라밀다시)
行深(행심)
般若 波羅蜜多時(반야 바라밀다시)
바라밀다(Paramita, 波羅蜜多)
照見(조견)
五蘊皆空度(오온개공도)
一切苦厄(일체고액)
색불이공 공불이색 색즉시공 공즉시색
色不異空(색불이공)
五蘊(오온)
사리자 시제법공상 불생불멸 불구부정 부증불감
공중무색 무수상행식 무안이비설신의 무색성향미촉법 무안계
無眼界(무안계)
心無?碍 無?碍故(심무가애 무가애고)
阿?多羅三幕三菩提(아누다라삼막삼보리)
시대신주 시대명주 시무상주 시무등등주
能除一切苦(능제일체고)
아제아제바라아제 바라승아제 모지 사바하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 한자 공부

제 2부. 해탈열반시 해설
解脫 涅槃時(해탈 열반시)
모든 고통 벗어나 영원한 기쁨에 드는 길
해탈열반시와의 인연
서산대사 행장
解脫涅槃時(해탈열반시)란 의미는
凡人 人命終時(범인 인명종시)
但觀 五蘊皆空(단관 오온개공)
但觀五蘊皆空 四大無我(단관오온개공 사대무아)
四大無我 眞心無相 不去不來(사대무아 진심무상 불거불래)
생시성역불생 사시성역불거 담연원적 심경일여
但能如是 直下頓了(단능여시 직하돈료)
不爲三世所拘繫 便是出世自由人也
然卽平常 是因 臨終 是果 須着眼看
但自無心 須着眼看(단자무심 수착안간)

추기(追記): ‘에고’와의 동일시에서 벗어나는 내면 탐구의 길

책 속으로

천수천안관자재보살, 이 단어 속 의미는 관자재란 사람 천 개의 손과 천 개의 눈 같은 능력과 작용을 표현하는 단어이며, 원각경에 나오는 보안(普眼)보살이란 단어 속 의미는 넓게 보는 눈, 태양 같은 눈이란 의미가 들어 있습니다. 관보현보살은 넓게 나...

[책 속으로 더 보기]

천수천안관자재보살, 이 단어 속 의미는 관자재란 사람 천 개의 손과 천 개의 눈 같은 능력과 작용을 표현하는 단어이며, 원각경에 나오는 보안(普眼)보살이란 단어 속 의미는 넓게 보는 눈, 태양 같은 눈이란 의미가 들어 있습니다.
관보현보살은 넓게 나타내어 본다, 또는 시공을 초월하여 모든 것을 있는 그대로 보는 자, 본다는 의미를 포함하며 여래, 혜안, 지혜, 불법, 진아, 무아 이 단어들도 모두 본다, 보는 자라는 의미를 지니는 단어들입니다. 이렇게 여러 단어들을 비교하여 봄으로 인도어 아발로키테스바라 보디사트바를 보는 자, 보는 것, 관찰, 주시, 응시라는 포괄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42p)

관(觀)이란 시간적인 측면에서 오직 현재, 지금입니다. 과거나 미래를 개입하지 않은 상태에서 오직 현재의 현존적인 측면이고 공간적으로는 부분적인 것이 아니라 전체 우주적인 공간을 포함합니다. 즉 오직 현재 과거 미래라는 것과 단절된 상태에서 우주 전체와 분리된 부분, 독립 공간이 아닌 전체와 하나 된 공간적인 상태를 포함하는 순간, 공간에서 본다, 느낀다는 의미를 내포하는 것입니다. (중략)
관(觀)이란 문자 속 의미는 위와 같은 상황에서 보고 느끼는 것이 아니라 오직 ‘지금 여기’라는 시간, 공간적인 의미를 가지고 보고 느낀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주관(主觀)이 아니다, 그렇다고 객관(客觀)도 아닙니다. 보는 자와 대상이 나누어지지 않은 그런 미묘한 상태입니다. (57p)

그것은 항상 개인적이고 독창적입니다. 그것은 언제나 영원히 그대의 것이며 오직 그대만의 것입니다. 그러나 여기서 이해해야 할 것은 그대의 것이라는 이 말은 거기에 어떤 작은 에고(ego)도 개입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반야 지혜는 그대의 자성(自性), 스스로 보는 자에서 솟아나고 피어납니다. 그런 의미에서 반야를 그대의 것이라 말하는 것입니다.
반야 지혜에는 ‘나(自我)’라는 에고가 설 자리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나(자아)라는 에고는 관조, 주시, 지켜봄 속에서는 존재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이 반야 지혜라는 꽃은 우주공간 지구 위에 현존하는 최고의 더할 수 없는 보물이고 살아있는 영원한 생화(生花)입니다. (76p)

주변의 모든 흙, 물, 나무와 나를 잡아먹기 위해 으르렁대고 울부짖던 모든 적들이 나를 환영하여 주고 추앙하듯 나를 우러러 보고 나를 따르고 환영하는 기쁨의 노래… 춤을 추고 근심, 걱정, 두려움, 공포 하나 없는 그런 마음과 느낌 속에서 새로이 태어나 죽음이 없는 그런 것으로 변하고 자연 속의 하늘, 땅, 사람, 바람, 비, 강물, 바다, 나무, 생물체, 무생물체, 소리, 빛, 어둠, 시간 모두가 나라는 것을 보고 아는 상태가 바로 아누다라삼막삼보리란 문자 단어 속의 비유적인 의미 실체입니다. (117p)

“아제아제바라아제 바라승아제 모지 사바하.”
갔다, 갔다 아주 갔다, 저 너머로 아주 갔다, 영원히 갔다.
너희들을 이끌 것이다, 기쁨의 춤을 추라.
오온의 동일시에서 떠났다, 오온의 동일시에서 떠났다. 동일시에서 완전히 벗어났다.
우주와 하나 되었다, 영원한 우주가 되었다.
스스로 보는 자가 항상 이끌 것이다.
아누다라삼막삼보리를 성취하였다, 환희의 기쁨 영원하도다. (125p)

오직 이 글, 이 말을 듣고 보아 이해 체득하면 슬픔, 고통, 두려움의 삶 넘어서 다시 윤회 없는 영원 고요한 기쁨에 이르노니, 과거, 현재, 미래, 마음세상, 어디에도 걸리고 막힘 없어지고 윤회 사슬 끊고 생사에 자유로워라.
옳고 좋은 바른 말 듣고 보더라도 흔들리지 말고 거짓과 나쁜 말 보고 들어 두려움 고통이 올 지라도 오직 흔들리지 말고 바라보라. 여기 거기가 부처님 세상이니라.
곧 이 글, 이 말, 요점은 산 자나, 죽어가는 자, 죽은 자, 모두 평상시에 이대로 항상 주시, 응시, 행심(行深)의 힘으로 임종(죽을) 시에 오는 결과이니 머리 백호에 발에 신은 신발처럼 몸에 입은 옷처럼 하여 항상 오온을 지켜볼지니라.
ㅡ 휴정 서산대사의 ‘해탈열반시’ 중에서 (152p)

평상시 건강하게 살아있을 때나, 늙어 죽음이 올 때, 육체적 죽음 이후에도 자신 스스로 내면의 마음속에서 일어나는 현상들에 대하여 동일시되지 말고, 오직 ‘보는 자’로 남아서 주시하고 지켜보라, 오직 지켜보라. 소리, 빛, 향기와 그 어떤 형상이 오고 가더라도 동일시되지 말고 ‘지켜보는 자’로 남으라.
- 바르도 퇴돌 첸모 (169p)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에고’와의 동일시에서 벗어나 주시자로 사는 길 반야심경! 불자라면 누구나 불교의식이나 행사에 빠지지 않고 독송하는 대표적인 불교 경전이다. 그러나, 법회 때마다 늘 따라하고 외우고 사경을 하면서도 반야심경의 참뜻을 온전히 알고 있는 불자들은 많...

[출판사서평 더 보기]

‘에고’와의 동일시에서 벗어나 주시자로 사는 길

반야심경! 불자라면 누구나 불교의식이나 행사에 빠지지 않고 독송하는 대표적인 불교 경전이다. 그러나, 법회 때마다 늘 따라하고 외우고 사경을 하면서도 반야심경의 참뜻을 온전히 알고 있는 불자들은 많지 않을 것이다. 아마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반야심경을 공(空)을 설명한 경전으로, 그리고 반야심경에 등장하는 관자재보살은 중생이 간절하게 찾으면 응해주시는 보살님으로 우리를 수호해 주신다고 믿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 책 「주시자, 관자재보살로 사는 법」의 저자인 동암 스님(동해 명상사 주지)이 설명하는 반야심경과 서산 대사의 ‘해탈열반시(解脫涅槃時)’는 기존의 고정관념을 여지없이 허물어 뜨리고 깨달음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갖게 한다. 즉, 저자가 설명하는 반야심경 본문 260자 내용은 사리자라는 제자를 대상으로 설법을 하지만 오직 개인 내면, 마음과 그 마음을 ‘보는 자’ 그리고 보는 대상에 대한 법문이라고 해석한다. 그리고 여기에 등장하는 ‘관자재보살’이란 주시자, 응시자, 지켜보는 자, 관찰자라는 포괄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한다.
따라서 저자가 보는 깨달은 보살이란 아상, 인상, 중생상, 수자상의 동일시에서 벗어나 무아인중수자(無我人衆壽者: 아상, 인상, 중생상, 수자상이 없는), 즉 무아에 통달한 사람, 사상(四相)의 동일시에서 벗어나 ‘주시자가 된 자’를 여래는 참다운 보살이라 호칭한다는 것이다.
이처럼 반야심경의 관자재보살이 몸과 생각을 지켜보는 ‘주시자’임을 깨닫게 되면 온갖 두려움과 공포, 고통이 자신의 것이 아니라 허상(환상)임을 알게 된다. 살아가면서 겪고 있는 시기와 질투, 남들과의 비교, 잘났다 못났다, 부자다 가난하다, 잘한다 못한다 등등 이 모든 것들이 마음의 허상이라는 것을 자각하여 일체의 고통에서 벗어나 자유를 얻게 된다. 이는 서산 대사가 「선가귀감」에서 남긴 ‘해탈열반시(解脫涅槃時)’란 게송처럼, 마음의 모든 고통과 재앙을 벗어나 고요하고 영원한 기쁨에 들어가는 순간이란 것이 저자의 관점이다.
저자는 반야심경과 해탈열반시를 제대로 이해하게 되어 이 법문을 이정표로 살아간다면 현세에서 받는 정신적, 육체적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리고 이것이 에고(ego)와의 동일시에서 벗어나는 길이고, 동일시에서 벗어나는 것이 곧 해탈이며, 아뇩다라삼막삼보리를 깨닫는 수행이라는 설명한다.
모든 독자들이 고통과 두려움, 괴로움을 겪으며 살아가진 않을 것이다. 하지만 죽음에 대한 두려움과 공포는 누구나 가지고 있을 것이다. 탐욕과 성냄과 어리석음으로 빚어진 모든 고통과 나아가 생사로부터도 벗어날 수 있는 길이 이 책에 들어있다.
저자의 「주시자, 관자재보살로 사는 법」을 접하고 있는 지금 이 순간, 당신은 벌써 진리를 향한 지름길에 들어섰다는 느낌을 받았을 것이라 생각한다.

주시注視와 관찰, 성불을 위한 탁월한 수행법

‘자아’의 두꺼운 껍질 뚫고 관찰자ㆍ순수의식 발견하는 길

궁극적인 깨달음을 상징하는 그 ‘달’이란 우리가 ‘나’라고 생각하는 ‘자아(ego)’의 두꺼운 껍질을 넘어 관찰자, 순수의식으로 말해지는 우리의 바탕을 우리 속에서 발견하는 그런 것을 말한다. 힌두교에서 말하는 아트만, 융 심리학에서 말하는 셀프, 불성, 순수의식… 모두 하나의 달을 가리킨다고 여겨진다. 그것을 체득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오온(五蘊)이라는, 자아를 이루는 것들의 두꺼운 껍질을 뚫어 보고, 그 바탕에 있는 관찰자의 상태를 우리 속에서 확인하는 마음수련의 과정이 필요하다. 그 관찰자는 온 우주의 바탕인 우주의식과 같다는 것이 불교적인 직관일 것이다.
-정신과 전문의 김자성 박사(동해 동인병원)

수행과 관찰 통해 진실에 근접한 리얼리티를 풀어놓다

대부분의 해설서와 달리 동암 스님은 당신의 수행과 관찰을 통해 진실에 근접한 리얼리티를 풀어놓았다. 그는 열정적인 탐구, 섬세한 관찰, 릴렉스한 사색 그 자체이다. 곁에 있으면 그 열정적인 에너지 장에 빠져들어 누구나 어느새 관찰자가 되고 사색가가 되고 명상가가 된다.
수행자는 자신의 삶을 통해 의도되지 않은, 긴장하지 않은(relaxed) 주시(注視)와 관찰만이 성불을 위한 최고의 방법일 것이다. 동암 스님이 해설한 이 책은 자기 내면 탐구에 목말라하는 이에게 한 사발의 냉수가 될 것이다.
-삼척문화방송 김상호 아나운서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교보할인점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7%

이 책의 e| 오디오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